기사 (전체 74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이슈 & 특집] 우리가 기도를 너무 편하게 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1949년에서 1952년까지 헤브리디스 제도로 알려져 있는 스코틀랜드 열도에서 누구도 생각 못했던 일이 일어났다: 대각성! 그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루이스와 해리스 섬을 휩쓴 그 영적 각성은 2차 세계대전 이후의 상한 마음과 좌절을 진실하고 열정
데이비드 R. 토마스   2018-05-22
[이슈 & 특집] 목회 승계, 어떻게 할 것인가
CHURCH LIFE "모든 목사는 임시 목사다."거칠고 느닷없는 소리로 들릴 수 있는 말이지만, 새들백 교회의 릭 워렌 목사가 역시 목사였던 그의 부친이 자주 했다며 이 말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면서, 사람들의 이목을 끌었다. 윌리엄 벤더블리먼과 내가
워렌 버드   2018-05-12
[커버스토리] 장애를 가진 이들의 섬김
“이 아이는 커서 어떤 섬기는 일을 하게 될까? 빨리 보고 싶다!”우리 딸 페니가 태어나고 몇 주 지나지 않았을 때였다. 한 친구가 페니를 보면서 이렇게 말했다.나는 깜짝 놀랐다. 페니는 태어날 때 다운증후군 진단을 받았다. 그 진단 하나로 이 아이의
에이미 줄리아 베커   2018-05-04
[커버스토리] 장애를 가진 이들의 섬김
“이 아이는 커서 어떤 섬기는 일을 하게 될까? 빨리 보고 싶다!”우리 딸 페니가 태어나고 몇 주 지나지 않았을 때였다. 한 친구가 페니를 보면서 이렇게 말했다.나는 깜짝 놀랐다. 페니는 태어날 때 다운증후군 진단을 받았다. 그 진단 하나로 이 아이의
에이미 줄리아 베커   2018-05-01
[이슈 & 특집] 영혼의 회복을 위한 텃밭 가꾸기
WOMEN 우리는 분열과 혼란으로 규정된 문화 시대에 살고 있다. 우리를 겁먹게 하는 사건들, 해결하고 보호해야 할 새로운 일들이 매일 생겨난다. 예컨대 학교총기난사 사건, 경제적 불안정, 그리고 정치적 격변 같은 것들이 우리를 무력감과 절망감에 빠뜨
티나 오스터하우스   2018-04-28
[이슈 & 특집] 아이들을 만났다. 하나님을 배웠다.
2012년 11월부터 5년 4개월 동안 한국컴패션에서 비전트립 리더로 근무했습니다. 트립리더는 약 20~30명의 참가자들을 인솔해 아프리카나 아시아, 중남미 등 개발도상국에 위치한 컴패션 양육 현장에 다녀오는 일을 합니다. 봉사나 선교, 일반 여행과
정피터   2018-04-27
[이슈 & 특집] 성경을 더욱 깊이 체험하기 위한 7가지 아이디어
BIBLE ENGAGEMENT 얼마 전, 나이가 지긋한 이웃 어르신이 커다란 상자를 하나 들고 우리 집을 찾아왔다. 안부를 주고받고 어르신을 집 안으로 모셨다. 상자를 가리키며 여쭈었다. “그건 뭔가요?”“오래된 성경책들입니다.”이웃 어르신은 최근 은
J. R. 브릭스   2018-04-27
[커버스토리] 우리가 하나 되는 통일을 선택하려면
우리처럼 분단국가였던 독일이 통일된 지 20년이 지났다. 독일이 통일되었을 때 우리 국민들은 ‘우리도 통일을 할 수 있다’는 기대로 들떠있었다. 강력한 후견자인 소련이 붕괴한 마당에 북한 정권의 붕괴는 시간문제일 뿐이고 통일이 멀지 않았다는 낙관론이
양창석   2018-04-27
[이슈 & 특집] 우리가 기도를 너무 편하게 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1949년에서 1952년까지 헤브리디스 제도로 알려져 있는 스코틀랜드 열도에서 누구도 생각 못했던 일이 일어났다: 대각성! 그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루이스와 해리스 섬을 휩쓴 그 영적 각성은 2차 세계대전 이후의 상한 마음과 좌절을 진실하고 열정
데이비드 R. 토마스   2018-04-25
[이슈 & 특집] 크리스천 록의 엘비스 프레슬리
POP CULTURE 2014년, 인디 포크 밴드 마운틴 고츠The Mountain Goats의 존 다닐John Darnielle은 자신의 첫 소설에 모호한 제목―흰색 밴을 탄 늑대Wolf in White Van―을 붙였다. 「흰색 밴을 탄 늑대」에서
그레고리 앨런 쏜버리   2018-04-23
[빌리 그레이엄] 백악관의 친구
2007년 〈타임〉의 베테랑 기자 낸시 깁스와 마이클 더피는 The Preacher and the Presidents: Billy Graham in the White House라는 책을 공동집필 했다. 베스트셀러가 된 이 책은 해리 트루먼으로부터 조지
낸시 깁스, 티모시 모건   2018-04-20
[빌리 그레이엄] 공산주의를 무너뜨리다, 부드럽게
1950년대의 빌리 그레이엄은 그 시대 미국의 정치적 분위기를 반영했다. 그의 반공주의는 1949년 로스엔젤리스 전도 집회에서 소비에트의 무시무시한 위협을 적시할 때 적나라하게 표출되었다.“반들반들한 러시아 폭탄들”이 미국을 타격할 태세를 갖추고 있다
데이비드 에이크만   2018-04-20
[빌리 그레이엄] 그 때 다른 선택을 했더라면
INTEGRITY 눈부신 성과를 거둔 그였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빌리 그레이어은 자신의 실수를 공개했다. 그가 자신의 실수를 기꺼이 고백하고 이를 통해 교훈을 얻고자 하지 않았다면, 이는 그의 사역에 걸림돌이 되었을 것이다.1974년 워터게이트 사건
콜린 핸슨   2018-04-16
[빌리 그레이엄] 셀 수 없이 많았던 결단의 순간들
나는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빌리 그레이엄의 전도 집회에 두 번 참석했다. 한 번은 캘리포니아 주 오클랜드 집회였고 또 한 번은 멕시코시티 집회였다. 나는 이미 그리스도인이었기 때문에 굳이 집회에 두 번씩이나 갈 이유가 없었다. 그뿐 아니라, 그는 이미
마크 갤리   2018-04-12
[빌리 그레이엄] 복음의 전도자
내가 어린 시절 다니던 근본주의 교회는 이제 막 복음전도사evangelist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한 빌리 그레이엄을 의심의 눈초리로 보았다. 그는 미국 기독교교회협의회National Council of Churches—와 로마 가톨릭까지!
필립 얀시   2018-04-11
[빌리 그레이엄] 복음의 전도자
내가 어린 시절 다니던 근본주의 교회는 이제 막 복음전도사evangelist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한 빌리 그레이엄을 의심의 눈초리로 보았다. 그는 미국 기독교교회협의회National Council of Churches—와 로마 가톨릭까지!
필립 얀시   2018-04-03
[빌리 그레이엄] 십자가 아래는 평평하다
빌리 그레이엄이 복음주의에 크게 공헌한 것 중 하나는 편견을 불식하고 사람들을 하나로 결집한 것이다. 20세기의 그 어떤 유명인보다 그리스도인에게 세상의 분열 너머를 바라보고 화해의 사역이라는 소명을 잊지 말라고 북돋았다.1950년대 초, 마틴 루터
에드워드 길브레스   2018-04-02
[이슈 & 특집] "이러다가는 제주사람 다 죽는다"
“큰일 났다. 큰일 났다.”500미터 거리를 단숨에 달려 경찰서에 닿았을 때 아직은 꼭두새벽이었다.“당신 누구요? 뭐 하는 사람이요?”“나는 여기 교회 목사입니다.”경찰서의 응원대장은 그가 목사란 사실을 확인하자 서장실로 안내한 뒤 자리에 앉게 하고
민경중   2018-04-01
[빌리 그레이엄] “어린 딸들에겐 아빠가 필요해요”
FAMILY 프랭클린 그레이엄이 다섯 살이었을 때, 그의 아버지는 빌리 그레이엄 십자군Billy Graham Crusade[훗날 ‘빌리 그레이엄 전도협회’로 이름을 바꾸었다]에서 6개월간 설교하기 위해 호주에 있었다. 여느 어린아이들처럼, “저는 아침
케리 와이어트 켄트   2018-04-01
[빌리 그레이엄] 오늘의 기독교를 바꿔놓은 겸손한 복음전도자
COVER STORY 루스 벨이 미래의 남편감을 처음 보았을 때, 그는 기숙사 계단을 한 번에 두 계단씩 급히 내려가고 있었다. 루스는 그를 ‘자기가 갈 곳을 확실히 아는 젊은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사실 빌리 그레이엄은 자신이 어디로 갈지 전혀 모
마이클 S. 해밀턴   2018-04-0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68길 98 5층  |  대표전화 : 080-586-7726  |  팩스 : 02-6919-1095
발행인 : 오정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은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홍  |  사업자등록번호 : 214-88-27116  |  통신판매업신고 : 제01-2602호
Copyright © 2018 Christianity Today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