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5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이슈 & 특집] 기술을 어떻게 축복으로 공유할 것인가
알에리스만이 제시한 정보기술의 다섯 층위는 과학기술 일반에 적용할 수도 있는 유용한 틀이다. 지금까지 과학기술에 대한 논의들은 보통 그가 말한 처음 세 층위, 즉 가장 기초가 되는 기술, 상품, 그리고 그 상품들로 이루어진 기본구조들에 집중되어 왔다.
손화철   2011-02-24
[이슈 & 특집] 굳이 만나지 않아도 괜찮다?
기술이 복음과 무슨 상관이 있는가?매우 밀접하다. 정보기술만 놓고 이야기해보자. 정보기술의 핵심은 정보와 소통인데, 이는 복음을 선포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요소이다. 또 어떤 사람이 될 것인지, 디지털 세대와 어떻게 소통할 것인지라는 문제 역시 정보기
앨 에리스만•인터뷰 팀스태포드   2011-02-24
[이슈 & 특집] 지구를 보살피는 복음전도
한눈에 보기에도 위태로운 경사지에서 에티엔느는 작은 괭이를 들고 먼지 풀풀 날리는 땅을 일구고 있다. 지난 몇 년 동안 비가 언제 내릴지를 예측하는 일은 어려워진 터라 비가 내리기를 간절히 소망하면서 콩을 심고 있다. 몇 킬로미터 떨어진 곳에서, 그의
스콧 새빈   2011-02-24
[이슈 & 특집] “정직한 대화를 할 만한 안전하고 열린 공간을 만드세요”
스캇 맥나이트는 이머전트 빌리지에 속하는 그룹과 좀 더 넓은 의미의 이머징 그룹으로 이머징 교회 진영을 세분화합니다. 당신이 속하는 이머전트 그룹은 더 큰 이머징 교회 그룹의 일부이며, 당신은 좀 더 진보적인 진영을 대표한다고 적었습니다. 이러한 구분
브라이언 맥클라렌•인터뷰 CTK 편집부   2011-02-24
[이슈 & 특집] 이머전트들의 역설적 신앙
맥클라렌을 비롯한 이머전트들이 내놓는 글에서 ‘역설적 신앙’의 경험은 비록 드물게 주목되기는 해도, 두루 배어 있는 요소다. 그들의 신앙이 역설적인 이유는 그들이 가장 깊이 헌신했던 것들을 그들이 해체해왔기 때문이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포스트
스캇 맥나이트   2011-02-24
[이슈 & 특집] 맥클라렌 떠오르다
이머전트는 이제 더 이상 떠오르는(emerging) 운동이 아니라, 여러 면에서 이미 모습을 드러냈다(emerged)고 볼 수 있다. 비록 몇 가지 명확하지 않은 지점들도 여전히 있지만, 우리 눈으로 이머전트 운동의 현재를 보고 있으며, 더욱 중요하게
스캇 맥나이트   2011-02-24
[이슈 & 특집] 21세기 종교개혁 | 화해의 중재자가 되라
종교개혁은 아주 광범위하고 심원하며 역사적인 하나님의 일이기에 내 능력은 물론이고 아마도 제3차 로잔세계복음화대회의 역량도 넘어서는 주제일 것이다. 나는 그보다는 비교적 간단한 주제를 이야기해보려고 한다. 그것은 바로 (윌리엄 윌버포스를 비롯한 다른
레이튼 포드   2011-02-23
[이슈 & 특집] 21세기 종교개혁 | 폭넓게 아우르라
최근 에티오피아를 방문했을 때, 아디스아바바 대학교에서 에티오피아 복음주의학생회 집회에 참여했다. 이 학생들은 담대하게 독재자 멩기스트하일레 마리암 정권의 탄압을 견뎌냈던 에티오피아 교회의 일원이었다. 1974년부터 1991년까지 독재 정권이 수만 명
페미 아델레예   2011-02-23
[이슈 & 특집] 21세기 종교개혁 | 초심으로 돌아가라
전세계 복음주의 교회의 핵심 문제는 하나같이 양적 성장을 강조한다는 점이다. 양적 성장 때문에 복음이 희석되고, 예배는 연예 산업처럼 되어버리고, 제자 삼으라는 예수님의 명령은 가능한 많은 ‘개종자’를 등록시키기 위한 전략으로 대체된다. 나는 세계 여
레네 파디야   2011-02-23
[이슈 & 특집] 21세기 종교개혁 | 초자연성을 회복하라
20세기에 일어난 놀라운 일 한 가지는 비서구 지역 교회의 괄목할 만한 성장이다. 그보다 더 놀라운 사실은 급속히 성장한 그 교회들이 강력한 초자연적 지향성을 띠고 있다는 것이다. 종교역사학자 필립 젠킨스는 “이러한 사고 세계에서 예언은 날마다 발생하
화융   2011-02-23
[이슈 & 특집] 겸손으로 오시다
수많은 성탄절 예배가 예수님이 태어나신 누추한 환경을 강조한다. 예수님은 양치기들에 둘러싸인 채, 보잘 것 없는 마구간에서, 말구유를 요람 삼아 태어나셨다. 그리고 예수님은 사람들에게 나를 따르는 멍에를 져야 한다고 말씀하시면서 그 멍에가 쉼이 되는
팀 켈러   2011-02-21
[이슈 & 특집] 케이프타운 로잔대회 이후
제1차 로잔대회(스위스 로잔)와 제2차 로잔대회(필리핀 마닐라)에 이어 지난 10월 16-25일까지 아프리카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에서 열린 제3차 로잔대회는 “그리스도 안에서의 화해”(고후 5:19)를 주제로 복음주의 진영이 한자리에 모여 세계복
최형근   2011-02-21
[이슈 & 특집] 케이프타운에 모인 로잔의 순례자들
제3차 로잔세계복음화대회가 열리는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으로 오가는 길과 대회 기간 중의 모든 경험은 하나의 순례와 같았다. 복음주의 기독교의 글로벌한 모습이 구현된 축제의 장에 참가하면서 요한계시록 5장에 묘사된 하나님의 보좌 앞에 열방이 모인
문상철   2011-02-21
[이슈 & 특집] 사랑의 언어
1974년 로잔언약은 복음주의 그리스도인들이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두 가지, 즉 전도와 선교를 위한 중요한 신학 문헌이 되었다. 영국 성공회 사제이자 신학자인 존 스토트가 주로 이 성명의 초안을 작성했는데 그 내용은 매우 광범위했다. 그리스도의 속성에
데이비드 네프   2011-02-21
[이슈 & 특집] 다양한 목소리로 풍성해지다
시작 단계에서 진통을 겪었던 제3차 로잔 세계복음화대회가 마침내 예배로 막을 내렸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에서 10월 17일부터 25일까지 열린 이 대회는 오늘날 교회 리더십의 현실을 점검하기 위한 첫 복음주의 집회였다. 서구 국가의 참가자들이
팀 스태포드   2011-02-21
[이슈 & 특집] 섬김은 뼈저리게 고통스러운 것
바로 얼마 전에 스리랑카의 최남단 지역에서 일주일 동안 목회자들을 가르치고 돌아왔다. 이들 목회자들의 경험에 따르면, 아직 복음이 전해지지 않은 지역에서 개척을 시작할 때에는 의미 있는 열매가 열리고 적개심이 누그러지는 데 보통 10년에서 15년 정도
아지스 페르난도   2010-10-13
[이슈 & 특집] 왼손의 하나님
고난주간은 수많은 신학적 문제들을 상기시킨다. 그 가운데 하나가 바로 하나님의 능력에 관한 것이다.성금요일의 하나님은 무능해 보이신다. 그분은 십자가에 달려 죽으심으로 세상을 구원하셨다. 그래서 일부 그리스도인은 하나님의 능력은 약함과 겸손, 죽으심에
마크 갤리   2010-06-23
[이슈 & 특집] 이슬람과 동행한 평생의 여행
복음을 전하려는 열정이 살아있는 그리스도인들은 이슬람과 어떻게 관계를 맺어야 할까? 9.11사태가 벌어진 이후로 이 질문은 북미인들에게 한층 더 시급한 문제가 됐다. 그러나 무슬림이 대다수인 사회에 거주해온 그리스도인들은 훨씬 오래전부터 이 문제와 맞
초캣 머캐리   2010-06-01
[이슈 & 특집] 상대주의가 지배하는 세상에 변혁의 씨앗을 심어야 한다
세계화와 이민은 서구에 종교다원주의-아시아인들은 수천 년간 이것과 더불어 살아왔다-를 초래했다. 이 달의 에서 싱가포르 신학자 마크 챈은 전 세계 그리스도인들이 상대주의의 오류에 눈이 먼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하는 것을 돕기 위해 아시아 그리스도인으로서
마크 챈   2010-05-10
[이슈 & 특집] 교회력의 중심이신 예수 그리스도
역사의 중심점이신 예수 그리스도 사건(탄생과 고난과 죽음과 부활과 승천)을 반복적으로 기억하기 위한 방편의 하나로 우리는 ‘교회력’을 사용한다.  교회력은 곧 그리스도인들이 기념하고 지키는 달력이다. 이 달력은 우리가 집에 걸어놓고 보는, 1
류호준   2010-04-29
 11 | 12 | 13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68길 98 5층  |  대표전화 : 080-586-7726  |  팩스 : 02-6919-1095
발행인 : 오정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은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홍  |  사업자등록번호 : 214-88-27116  |  통신판매업신고 : 제01-2602호
Copyright © 2017 Christianity Today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