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2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이슈 & 특집] 탄생 500주년을 앞두고
칼빈은 1509년에 프랑스에서 태어났다. 1564년에 세상을 떠나기가지 주로 스위스 제네바에서 활동했다. 1536년부터 1564년까지 제네바의 목회자로 활동하면서 종교개혁 시절 프로테스탄트 교회의 지도적인 신학자로 명성을 높였다. 2009년 그가 태어
안인섭   2009-02-02
[이슈 & 특집] 청교도와 돈
돈에 관한 현대적 관점이 청교도들에게서 비롯됐다고 지적하는 사람들이 종종 있다. 하지만 꼼꼼히 따져보면, 청교도들의 탓으로 돌려지는 이것은 청교도들이 지니고 있었던 하나님에 대한 지극한 헌신과 기독교적 도덕 기준에 대한 순종이 세속화된 버전일 뿐이다.
리랜드 라이큰   2009-02-01
[이슈 & 특집] 돈과 성경
그리스도인에게는 삶의 모든 것이 예수 그리스도의 주권 아래 있다. 돈 문제도 마찬가지다.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간다는 의미에는 신자로서 부와 가난에 대해 어떤 자세를 갖고 있느냐 하는 점도 들어 있다. 따라서 경제 문제가 성경의 가르침과 교회의 사회 윤리
존 뮤터   2009-02-01
[이슈 & 특집] 우리의 주인은 누구인가
크라나하(Cranach, 1472~1553, 독일의 화가, 판화가/편주)의 1521년 작 목판화 한 쌍을 보면, 종교 개혁가들이 성전에서 환전상들을 내쫓는 그리스도와 면죄부를 팔아 부를 축적하는 장소로 교회를 이용하는 교황을 대비시키고 있다.돈주머니나
CT 편집부   2009-02-01
[이슈 & 특집] 하나님을 알아 나를 알자
현대인들의 관심은 어디에 집중되어 있을까? 그들은 인기 드라마의 등장인물 속에서 자신의 모습을 찾고자 한다. 최신 유행 가요를 따라 부르며 그것이 바로 나의 이야기라고 생각한다. 유명 연예인과 자신을 동일시하고 싶어 한다. 이 모든 생각의 밑바닥에는
안인섭   2009-01-30
[이슈 & 특집] 수단에서 평화를 일구다
취재를 위해 남수단에 머무는 동안, 우리는 위험한 사역 여행을 떠나는 현지 그리스도인들의 초대를 받아 얌비오 인근 강구라 마을을 방문했다. 얌비오는 콩고 동부에 접한 악명 높은 국경 지대에서 겨우 6km 떨어져 있다. 이곳은 ‘신의 저항군’(Lord’
아이작 피리, 조나단 피츠제럴드   2009-01-20
[이슈 & 특집] 영어 성경이 나오기까지
이 없다면 “실낙원도 천로 역정도 흑인 영가도 또한 링컨의 게티즈버그 연설도 없었으리라.” 한 작가는 이렇게 서술했다. 또 만일 이 불현듯 사라진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상상해 본 사람도 있다. “위대한 영국과 미국의 작가들이 무슨 이야기를 하고 있는
토니 레인   2008-12-27
[이슈 & 특집] 세상을 뒤흔든 성경 번역
마르틴 루터는 실로 다양한 역할을 했던 사람이다. 그는 설교가이자 교사였으며 웅변가였고 번역가였다. 또한 신학자였고 작곡가였으며, 지극히 가정적인 가장이기도 했다.그는 유럽 종교개혁이 대표하는 모든 것을 상징하는 인물이었다.그러나 루터가 이룬 가장 큰
헨리 체허   2008-12-27
[이슈 & 특집] 폭력의 밤, 거룩한 밤
미국의 여느 사내아이들처럼, 나도 잠옷을 입은 채로 예수님의 탄생에 관해 배웠다. 해마다 강림절이 되면 나도 양치기나 동방 박사로 크리스마스 연극 무대에 섰다. 내 차례가 되면 나는 무대로 나가서 내 대사―대개 달랑 한 줄이거나 간혹 두 줄이었다―를
팀 스태포드   2008-11-26
[이슈 & 특집] 프란체스코_잘 알려져 있지 않은 몇 가지 사실
[기독교 역사] 아시시의 프란체스코프란체스코의 본명은 세례 요한의 이름을 딴 지오반니(Giovanni)였다. 부친이 사업상 프랑스에 가 있는 동안 태어났는데, 아버지가 귀가한 뒤에 그에게 프란체스코―“작은 프랑스 남자”―라는 새 이름을 주었다.프란체스
마크 갤리   2008-11-24
[이슈 & 특집] 누더기를 걸친 아시시의 보물
[기독교 역사] 아시시의 프란체스코 아시시의 성 프란체스코에 관해 쓸 때는 천편일률적인 내용을 피하기가 어렵다. 그의 이름만 들어도 새들에게 한 설교, 온순해진 늑대, 검소한 삶, 꽃으로 가득한 수도권을 거니는 다정한 수사들,
로렌스 커닝햄   2008-11-24
[이슈 & 특집] 예수와 여성
예수님이 태어난 시대는 여성을 크게 차별하는 시대였다. 예수님은 이중적 기준의 바탕이 된 거짓된 잣대를 배척하셨다. 인종이나 성차와 같이 출생에 따른 요인이 아닌, 내적 성품이라는 똑같은 기준으로 남자와 여자를 판단하셨다. 예수님은 태도와 모범과 가르
에블린 스택, 프랭스 스택   2008-08-29
[이슈 & 특집] "고백"(REVEAL) 연구팀 좌담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하셨으니 이것이 크고 첫째 되는 계명이요 둘째도 그와 같으니 네 이웃을 네 자신같이 사랑하라”(마 22:37-39). 예수님은 네 개의 단어―하나님 사랑, 이웃 사랑―로 요약될
그렉 호킨스 외   2008-08-28
 11 | 12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68길 98 5층  |  대표전화 : 080-586-7726  |  팩스 : 02-6919-1095
발행인 : 오정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은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홍  |  사업자등록번호 : 214-88-27116  |  통신판매업신고 : 제01-2602호
Copyright © 2017 Christianity Today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