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40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커버스토리] 탈레반 암흑 파헤치다
아프가니스탄을 본격적으로 다룬 영화는 그렇게 많지 않다. 레이건 시대가 저물어가던 무렵, 소련은 미국이 베트남 정글에서 겪었던 것처럼 아프가니스탄의 산악과 사막에서 악전고투했고, 그래서 무자헤딘의 이 땅은 람보나 제임스 본드 같은 서구 요원들이 자유의
피터 채터웨이   2008-08-18
[커버스토리] 안전한 선교는 없다
지난 2007년 여름, 배형규 목사는 주로 여성들로 이루어진 봉사팀을 이끌고 아프가니스탄으로 떠났다. 여행의 목적은 그곳에 있는 이들의 육체적, 영적 고통을 덜어 주는 것이었다. 하지만 탈레반 테러리스트들에게는 다른 목적이 있었다. 7월 19일, 이슬
CT 논설   2008-08-18
[커버스토리] 내관(內觀)과 외관(外觀) 사이
내부자는 사건을 겪은 사람들의 정서를 읽고자 할 것이다. 그 마음은 따뜻하다. 그리스도인들에게는 이 따뜻한 시각, 내관emic view이 필요하다. 아프가니스탄 피랍 사건도 마치 내가 그 일을 당한 것처럼 느끼는 내부자적 공감이 필요하다. 그래야만 그
문상철   2008-08-18
[커버스토리] 귀환자들에게서 듣다.
사로잡혔던 땅에서 돌아온 네 사람을 만났다. 1년이 흘렀지만 기억은 바래지 않았다. 더욱 생생했고, 눈물로 번졌다. 귀환을 이끌어 주시고 지켜봐 주신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며, 감사하다며, 그렇게 눈시울부터 붉혔다. 부디 오해와 갈등이 풀리기를 바라는
김은홍, 박동욱, 이진경   2008-08-18
[커버스토리] 다원주의 시대, 한국 교회가 가야 할 길
20세기 두 번의 세계 대전 이후 가속화된 사회문화적 다원화 현상은 역사의 진보에 대한 낙관론을 폐기하면서 새로운 영성에 대한 갈망을 불러 일으켰다. 하지만 적어도 서양에서는 그 대안이 기성 종교인 기독교는 아니었다. 종교에만 국한되지 않고
성석환   2008-08-08
[커버스토리] 다원 문화 속에서 어떻게 복음을 설교할 것인가?
복음은 유아들이 건널 수 있는 수영장인 동시에 코끼리가 헤엄치기에도 충분한 곳으로 묘사된다. 복음은 어린 아이에게 전할 수 있을 만큼 단순하면서도 위대한 석학들이 탐구할 만큼 그 가치가 심오하다. 천사들도 복음에 관해 살펴보기를 간절히 열망할 정도다(
팀 켈러   2008-08-06
[커버스토리] [문을 닫으며] 10년 후에 다시 만나요
많은 이야기들이 오갔다. 인터뷰어(interviewer) 기자들과 인터뷰이(interviewee) 손님들의 경계도 자연스럽게 허물어져 갔고, 초면인 초대 손님들 사이에도 금세 ‘세대 공감’이 생겼다. 만나 얘기를 주고받으니, 내 삶이나 저 삶이나 크게
김은홍   2008-05-30
[커버스토리] [초중고등학교 자녀 부모 세대] 깊이 박힌 뿌리로 모두를 숨쉬게 하다
꽉 쥔 내 아이, 하나님 손에 올려놓기 교육 현장에 계시면서 그리스도인이기 때문에 더 고민되는 게 있으신가요? 오상길 제가 애들 상담하면서 한 번 충격 받은 적이 있는데, 공부 좀 잘하는 애였어요. 고3 진학 상담을 하면서 “너는 뭘 공부하고
CTK 편집부   2008-05-30
[커버스토리] [결혼 후 취학 전 자녀 부모 세대] 결혼부터 출산, 육아까지 신앙본색 깊어지다
어떤 날개를 달아 줄 것인가 : 대안학교 다운진과 대안공간 민들레 아이들 키우는 데 요즘 돈이 많이 들죠? 선미란 아이 둘한테 들어가는 돈이 100만원이 넘어요. 생활하고 보험 몇 개 든 거 넣으면 딱 떨어지죠. 대출금도 있고. 따로
CTK 편집부   2008-05-30
[커버스토리] [문을 열며] 먼데이 크리스천 Monday Christian
2008년도 어느덧 절반을 넘어가고 있다. 숨 가쁘게 달려가는 그리스도인들에게 일상으로 복귀하는 월요일은 어떤 의미일까?주일 하루의 짧은 도피 혹은 회복을 마감하고 다시 전쟁 같은 시간 속으로 돌아가는 때인가?월요일에 시작되는 우리의 일상, 엿새가 다
CTK 편집부   2008-05-30
[커버스토리] [졸업 후 결혼 전 세대] 실용적 신앙으로 교회 안팎을 넘나들다
강남역이다. 목요일 저녁 강남역은 이미 주말을 맞은 듯 사람들로 가득하다. 하긴 언제 이곳이 쓸쓸했던 적 있었던가. 세대별 인터뷰의 첫 번째 그룹을 떠들썩한 이곳에서 만난다. 기다리면서 그들의 젊음이 더욱 궁금해진다. 출판사 영업부에 근무하는 신나리(
CTK 편집부   2008-05-30
 21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68길 98 5층  |  대표전화 : 080-586-7726  |  팩스 : 02-6919-1095
발행인 : 오정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은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홍  |  사업자등록번호 : 214-88-27116  |  통신판매업신고 : 제01-2602호
Copyright © 2017 Christianity Today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