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6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정지영의 '너 잘 만났다!'] 이야기로 풀어낸 교회 내 여성 이야기
몇 해 전 여성 목사 안수 문제로 교단별로 한 차례 몸살을 앓았던 한국 교회에서 보면 이 주제는 자칫 한물간 것으로 보일 수 있다. 그러나 그 속내를 찬찬히 들여다보면 정작, 치열한 신학 논쟁 대신 교묘한 정치 싸움으로 시끄러웠음을 어렵지 않게 알게
정지영   2011-07-29
[정지영의 '너 잘 만났다!'] 영성은 많은 말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
브라이언 맥클라렌을 수식하는 말은 많다. “이머징 처치 전도사”, “새로운 그리스도인이라는 종족의 대부”, “기독교라는 가면을 쓴 뉴에이져” 등이 그것이다. 그를 두고 왈가왈부, 설왕설래 말들도 많다. 분명한 건 그가 분명 복음주의권의 가장 큰 화두이
정지영   2011-07-29
[정지영의 '너 잘 만났다!'] 설교자여, 자신의 목소리로 노래하라
세계적인 인터넷 쇼핑몰이자 인터넷 서점인 아마존의 ‘해석학’ 부문에서 한 설교학 도서가 8위라는 상위 랭킹에 올랐다는 사실만으로 흥미를 느낄 독자들이 많을 것 같다. 그것도 유명 신학교의 설교학 교수나 존경 받는 설교자가 아닌 전혀 소개된 적이 없던
정지영   2011-07-29
[정지영의 '너 잘 만났다!'] 이것이 기독교 역사다!
기독교 역사가 정작 그리스도인한테는 인기 없는 분야라는 사실은 알 만한 사람들은 다 아는 이야기다. 그리스도인들에게 역사가 이렇게 천대받는 이유는 무엇일까? 모르겠다. 하지만 확실한 한 가지는, 역사의식의 부재가 무기력하고 무례한 한국 교회의 원인 중
정지영   2011-07-29
[정지영의 '너 잘 만났다!'] 다윈의 경건한 아이디어 vs 창조론자의 불성실한 믿음
우리는 새로운 무신론자들의 병적인 히스테리가 최고조에 이른 시대를 살고 있다.「이기적 유전자」(을유문화사 역간), 「눈먼 시계공」(사이언스 북스 역간)에서 치밀하고 신선한 통찰력으로 종교적 과학관의 모순을 날카롭게 지적했던 리처드 도킨스 마저 「만들어
정지영   2011-07-29
[정지영의 '너 잘 만났다!'] 기독교, 공공의 적인가, 아군인가
공적 신학이란 기독교 신앙이 사적이고 내면적인 영역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정치, 경제, 문화, 과학 등의 공공 영역으로 확장되는 성경적 메시지를 신학적으로 체계화하는 작업을 말한다. 아브라함 카이퍼 식으로 말하자면 그리스도께서 내 것이 아니라고 말
정지영   2011-07-28
[정지영의 '너 잘 만났다!'] 사랑만이 희망이다
하람비Harambee. 우리말로 “함께 뭉쳐 밀어붙이자” 정도의 뜻인 이 스와힐리어(아프리카어) 문구는 복음의 사회적 변혁에 관한 현대의 고전 「정의를 하수같이」Let Justice Roll Down의 저자이자 오늘 책의 주인공 존 퍼킨스의 삶과 그의
정지영   2011-07-28
[정지영의 '너 잘 만났다!'] 다시, 어떻게 성경을 읽을 것인가
성경이 언제나 그리스도인의 삶의 중심이라는 걸 굳이 다시 상기시킬 필요는 없겠다. 이 중심이 계몽이란 이름으로 심각한 도전을 받아온 이래, 성경을 위한 복음적인 그리스도인의 사활을 건 무용담은 식상하지만 여전히 우리 시대에 강력한 힘을 발휘하고 있다.
정지영   2011-03-25
[정지영의 '너 잘 만났다!'] 사회적 영성과 통전적 복음에 대한 환상적인 대화
얼마 전 어떤 출판계의 보고에 따르면, 최근 자기계발 분야의 이슈가 ‘성공에 대한 기대에서 실패에 따른 두려움’으로 발 빠르게 전환되었다고 한다. 지금과 같은 전 세계적인 위기의 시기에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고 좀 더 큰 성공을 향해 진군하라’는 말은
정지영   2011-02-25
[정지영의 '너 잘 만났다!'] 아줌마, 미국제 복음주의에 한방 날리다
이젠 좀 지겹다! 「긍정의 힘」, 「잘되는 나」(이상 두란노 역간) 이후로 쏟아진 소위 ‘부와 번영’의 메시지들이 말이다. 아니 솔직히 짜증난다. 글로벌 금융위기는 인생이란 인간의 머리로 예측할 수 있는 성질의 것이 아니라는 것을 극명하게 보여주었다.
정지영   2011-02-25
[정지영의 '너 잘 만났다!'] 이단, 그 치명적인 매혹의 역사
이제 제임스 패커나 존 스토트의 대를 잇는 차세대 복음주자라는 수식을 들먹이지 않아도 복음주의 신학계에서 확고한 입지를 쌓은 알리스터 맥그래스의 최신간. 그의 신학이 교회사에 남는 신학의 거장들처럼 독창적이거나 독보적이진 않지만, 조직신학과 교회사 분
정지영   2011-02-25
[정지영의 '너 잘 만났다!'] 체험! 삶의 현장 속으로
“우리 목사님도 사회생활을 해봤어야 하는데….” 평신도들의 실제 삶과 너무나 동떨어진 비현실적인 메시지, 너무나 지당한 말씀이라 실제로 적용하기 어려운 메시지가 강단을 점령할 때 이런 한숨이 새어 나온다. 칼 바르트 식으로는 한 손엔 신문
정지영   2011-02-25
[정지영의 '너 잘 만났다!'] 성경 본문에 깊이 천착하라
숱한 화제를 몰고 다니는 젊은 목회자 마크 드리스콜이 이 책을 폄하하자, 존 파이퍼가 그의 오해를 수정하며 이 책의 가치를 적극 변호해 뜨거운 관심을 이끌었던, 두툼한 신학책인데도 출간 직후 굉장히 높은 판매 순위를 보이고 있는 화제작이다.국내에 「서
정지영   2011-02-25
[정지영의 '너 잘 만났다!'] 철학자의 눈으로 성경 읽기
“예루살렘과 아테네의 거리”(물리적 거리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가 얼마나 먼지에 대한 논쟁은 웬만한 그리스도인들이라면 한 번쯤 들어봤을 만큼 오래된 것이다. 촉망받는 철학자이자 신학자인 저자는 철학자 가다머를 교회에 끌어들여 이 고리타분한 논쟁을 다시
정지영   2011-02-24
[정지영의 '너 잘 만났다!'] 하나님이 없는 것처럼 사는 것의 어려움
하나님을 믿지만 그분이 안 계신 것처럼 사는 그리스도인. 이들을 가리켜 신학인 용어로는 “실천적 무신론자”라고 한다. 「목사로 산다는 것」, 「카존: 당신만을 향한 하나님의 비전」, 「생명력 넘치는 교회」(이상 두란노 역간) 등으로 국내에도 잘 알려져
정지영   2011-02-24
[정지영의 '너 잘 만났다!'] 내가 사랑한 스파이, 본회퍼
비록 짧은 삶을 살았지만, 20세기의 위대한 신학자로, 조금만 더 살았더라면 서구 신학의 기조를 바꿨을 거라는 평가를 받는 디트리히 본회퍼에 관한 방대한 전기 한 권이 영미 복음주의 독자들의 인기를 누리고 있다.그는 자신의 은사였던 아돌프 하르낙의 자
정지영   2011-02-24
[정지영의 '너 잘 만났다!'] 짬뽕의 깊은 맛, 깊은 교회
최근 복음주의 기독교의 가장 큰 화두는 단연 ‘이머징 교회’다. 포스트모더니티 그리고 포스트모더니즘이라는 현대 문화 사조와 교회의 관계를 어떻게 설정해야 하는지에 대해 질문하는 이 교회론은 흡사 보수주의와 진보주의 교회론의 대결로 번져나가고 있다.전통
정지영   2011-02-24
[정지영의 '너 잘 만났다!'] 아버지가 없다. 하나님도 없다.
요즘 출판계를 한 마디로 말하자면 “심리학이 대세다”가 될 것이다. OOO심리학, XXX심리학 등등. 그럼 이 책도? 물론 아니다. 그럼, 본격적으로 책 얘기로 들어가기 전에 질문 하나 던지자. 니체, 프로이트, 러셀, 사르트르, 카뮈 같은 세계의 지
정지영   2011-02-24
[정지영의 '너 잘 만났다!'] 다시 세상을 변화시키자?
“세상을 변화시킨다!” 솔직히 이젠 조금 진부한 제목이고 주제처럼 보인다. 메타내러티브 같은 건 거들떠도 안 보는 포스트모던 시대에 이런 거대담론이 정말 의미가 있는 걸까? 아니 요즘 사람들의 최대 관심사인 자기개
정지영   2011-02-24
[정지영의 '너 잘 만났다!'] 소위 개혁주의를 지향하는 젊은이에게
미국 젊은이들 사이에서 부흥을 맞고 있는 청교도, 개혁주의 흐름에 관한 지난 호 CTK의 기사는 미국에 한정된 이야기가 아니다. 이미 국내에서도 주류에 비견할 정도의 세를 형성하고 있던 이 흐름은 최근 청교도와 개혁주의에 크게 영향을 받았다는 일부 출
정지영   2011-02-23
 1 | 2 | 3 | 4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68길 98 5층  |  대표전화 : 080-586-7726  |  팩스 : 02-6919-1095
발행인 : 오정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은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홍  |  사업자등록번호 : 214-88-27116  |  통신판매업신고 : 제01-2602호
Copyright © 2017 Christianity Today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