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9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인터뷰] [리더십 인터뷰] 바쁜 목회자들에게…
단순한 삶을 영위하고 있는 사람들을 손에 꼽을 때, 빌 하이벨스 목사가 금방 머리에 떠오르지는 않을 것이다. 그는 미국 내에서 가장 큰 교회로 손꼽히는 윌로크릭 커뮤니티 교회를 개척하여 지금까지 목회에 힘쓰고 있으며, 글로벌 리더십 서밋Global L
빌 하이벨스, 마샬 셀리, 드루 다이크   2015-04-26
[인터뷰] 전문인 사역자로 빚.어.지.다.
한국 기독실업인회CBMC 중앙회 지용근 신임(2015년 2월 6일 취임) 사무총장을 만났다. 지용근 사무총장은 한국 교회에서는 여전히 기초가 탄탄하지 않은 사회조사 영역을 꾸준히 개척해 온 리서치 전문가로 더 알려져 있다. 경영인이자 사역자의 꿈을 품
김은홍 편집인   2015-03-27
[인터뷰] “그들에게서 용서를 배웠습니다”
정마태 교수를 여러 차례 만났다. 파키스탄이라는 나라에 대해서 그는 많은 이야기를 했다. 그의 ‘이야기’는 단순한 정보나 지식이 아니라 그들에 대한 깊은 ‘앎’이었다. 그가 오랫동안 알고 지내는 파키스탄 사람들에 대한 그의 앎은 곧 그들에 대한 사랑이
김은홍   2015-03-03
[인터뷰] 에볼라를 이겨내다
지난 봄 퍼지기 시작한 후로 지금까지 1만 건에 육박하는 감염 사례가 보고되었다.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는 감염자 수치가 140만 건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경고한다(세계보건기구WHO는 훨씬 보수적으로 추산하는데 그래도 15만 1000건이다).SIM 선교회
모건 리   2014-12-03
[인터뷰] 나를 비로소 엄마로 키운 우리 아들 민서 이야기
글 잘 쓰고 웃기도 잘하는 추둘란 씨(46세)는 다운증후군 아이 민서(14세)와 장애를 가진 형을 배려하고 아끼는 동생 민해(10세)의 엄마이다. 10년 쯤 전에는 민서를 키우는 이야기와 민서네 가족이 살던 시골 사람들의 풍경을 글로 담아 (소나무)이
박명철   2014-04-28
[인터뷰]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이 진짜 적이다
기자라는 직함이 더 어울리는 그는 1983년 대학 4학년 때 입사해 30년을 일했다. 신군부의 언론 통폐합부터 보도방송 재개, 지역국 개국, 텔레비전 방송 시작을 거쳐 현재까지, CBS의 굵직한 변화들을 현장에서 목격한 그에게 한국 교회의 미디어가 짊
변상욱, 박동욱   2013-12-24
[인터뷰] “우리와 참 달라도, 온유와 두려움으로 존중하기를 바랍니다”
조성돈 / 최근에야 교수님의 「문화와 일반 은총」(새물결플러스 역간)을 읽어보았습니다. 먼저 책에 쓰셨던 일반 은총에 대해 이야기 나눠볼까요.리처드 마우 / 그리스도인이 선한 시민으로 살아가기 위해서는 피할 수 없는 신학적 질문이 따라옵니다. 
리처드 마우·인터뷰 조성돈   2013-05-23
[인터뷰] “사랑보다 더 진보적인 가치는 없습니다”
윤환철 / 박근혜 정부가 남북관계나 한반도 문제에 기여할 마음만 있다면 방법은 있다고 생각하시는 것 같습니다. 한완상 / 박근혜 정부는 이전 정부와 달리 한반도 평화를 정착시키는 데 굉장히 유리한 상황에 있습니다. 엄청난 행운이죠. 김대중·노무현 정부
한완상·인터뷰 윤환철   2013-05-23
[인터뷰] 선한 싸움을 두려워 말라
2002년 매트 챈들러가 빌리지교회에 처음 부임했을 때 교회는 급격한 변화를 꾀하고 있었다. 주로 베이비부머 세대인 150명의 회중은 젊은 시각과 기운을 불어넣기 위해 당시 스물일곱 살이던 챈들러를 청빙했다. 대학생 목회 경험이 있고 칼빈 신학에 확고
매트 챈들러·인터뷰 마셜 셸리, 스카이 제서니   2013-04-24
[인터뷰] 마지막 남은 땅을 향하여
릭워렌은 달을 향해 가고 있다.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에 있는 새들백교회의 담임목사 릭 워렌은 10년 전 「목적이 이끄는 삶」(디모데 역간)을 출간했다. 안식년을 맞아 7개월에 걸쳐 집필한 책이었다.「목적이 이끄는 삶」은 미국에서만 3200만 부 이
릭 워렌·인터뷰 티모시 C. 모건   2013-03-22
[인터뷰] “노예는 아직 사라지지 않았습니다”
왜 이 역할을 하고 싶었나. 성매매로 팔려간 어린 아이들의 고통을 그려낸 점이 마음에 와 닿았다. 그 현실에 맞설 수 있는 강력한 전략 몇 가지를 이 영화가 강조하고 있다고도 생각했다. 이 문제와 맞서 싸우는 일에 이미 유엔과 함께 많은 시간을 들이고
마크 모링   2012-12-26
[인터뷰] 기독교 신앙과 외교 정책의 동행
1963년 9월 15일, 주일을 맞은 16번가침례교회(The 16th Street Baptist Church)에서 폭탄이 터졌다. (백인우월주의자들이 일으킨 이 폭탄 테러로 여자 어린이 네 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1960년대 미국 민권운동의 전환점이
콘돌리자 라이스, 사라 풀리엄 베일리   2012-11-29
[인터뷰] 프랜시스 챈의 지칠 줄 모르는 열정
이 책에서 무엇을 해내고 싶었나.믿는 사람이 알아야 할 가장 중요한 것들을 설명하고 싶었다. 동시에 새신자에게 가르쳐야할 신앙의 기초를 알려주고 싶었다. 물론 많은 책들이 이미 나와 있다. 하지만 내가 느끼기에 정말 나와야 할 것들에 충실하려 했다.다
프랜시스 챈, 마크 갤리   2012-11-29
[인터뷰] 문학 속에 깃든 숨은 신
시인이면서 평론가인 사람. 문학으로 신학을 하고 신학으로 문학을 해온 사람. 학술 발표와 노숙자를 위한 문학 강의를 병행하는 사람,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산 사람, 진보 신학과 보수 신앙을 아우르는 사람. 그렇게 ‘사이’과 ‘경계’에서 살고 쓰고 사랑
김응교, 박총   2012-11-02
[인터뷰] [유진 피터슨] 구원은 언제나 장소에서 이루어진다
대화가 주로 이루어진 곳은 식탁이었다. 식탁 뒤로는 벽난로가 있었는데, 더운 날이었음에도 식사 때마다 피터슨은 벽난로를 지폈다. 꼭 지펴야만 하겠냐는 아내의 질문에 그는 그렇다고 대답했고, 아내는 남편이 로맨티스트라며 식탁에 초를 올리지 않은 게 신기
양혜원   2012-09-28
[인터뷰] “‘글로벌 총신’ 비전의 실현을 준비하는 역할하고 싶다”
총신대학교 사상 첫 여성 부총장으로 취임해 신선한 충격을 주었다. 2개월이 지났는데, 그 사이 본인과 학교에 어떤 변화가 있었나?교단 설립 100년, 총신대학교 111년 역사 최초 여성 부총장으로 주목받은 것은 사실인데, 워낙 급변하는 대학 교육 환경
인터뷰 김은홍 편집인   2012-09-24
[인터뷰] 샬롬의 메시지를 한국에
2012년 한국과 이스라엘이 수교 50주년을 맞는다. 반세기 동안 다진 양국의 우호관계를 기념하는 올해, 때마침 그리스도인과 유대인의 관계 증진을 도모하는 단체인 ‘기독교인과 유대인의 국제 교류 협회’(International Fellowship of
박효진 기자   2012-09-06
[인터뷰] [유진 피터슨] 그에게 묻고 싶었던 몇 가지
그곳에 가다발단은 편지였다. 작년 6월, 유진 피터슨의 회고록이 출간된 후 나는 무언가 방점을 찍을 필요를 느꼈다. 1998년부터 그의 작품을 번역하기 시작했으니 햇수로 14년째요, 권수로는 8권이었다. 번역을 전업으로 시작한 때가 1997년이니까 내
양혜원   2012-08-28
[인터뷰] “이 사회의 탐욕을 아파하며 몸부림치는 묵상자를 기다린다”
한국성서유니온선교회 40주년을 축하합니다. 을 모르는 사람은 거의 없지만 성서유니온에 대해서는 그만큼 잘 알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성서유니온은 큐티(QT) 즉 성경묵상 사역을 중심으로 하는 말씀운동 사역단체입니다. 성경번역선교회나 성서공회, 기드온협회
도문갑, 김은홍   2012-08-26
[인터뷰] 갈등을 해결하는 한국 교회 되길
6.25 전쟁이 끝난 후 전쟁고아를 돌봤던 미국 선교사 40여 명이 5월 22일-28일 방한했다. 이들은 전쟁이 한창이던 1951년 우리나라에 파송되어 1972년까지 대구와 경산 지역에 남아 직업학교를 설립하고 의료 활동, 구제 사역을 했다. 일주일간
박효진   2012-06-29
 1 | 2 | 3 | 4 | 5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68길 98 5층  |  대표전화 : 080-586-7726  |  팩스 : 02-6919-1095
발행인 : 오정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은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홍  |  사업자등록번호 : 214-88-27116  |  통신판매업신고 : 제01-2602호
Copyright © 2017 Christianity Today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