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72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커버스토리] 일필일획에 담은 하나님의 말씀
  예술 부문을 총괄한 캘리그래퍼 도널드 잭슨이 마태복음 첫 장을 필사하고 있다. Gospel of Matthew Frontispiece, Genealogy of Christ, Donald Jackson, ⓒ 2002.영국
제니퍼 트래프턴   2008-12-26
[인터뷰] 자기 말 성경처럼 큰 기적은 없습니다
위클리프 성경번역선교회(Wycliffe Bible Translators)를 들어본 적이 있는가. 세계의 성경번역을 도모하고 실현해내는 일의 최전선에 선 사람들이다. 그들이 세계의 오지로 들어가 새로운 언어를 발견하면 세계에서 사용하는 언어의 숫자가 결
정제순 선교사 | 인터뷰 박동욱   2008-12-26
[이슈 & 특집] 폭력의 밤, 거룩한 밤
미국의 여느 사내아이들처럼, 나도 잠옷을 입은 채로 예수님의 탄생에 관해 배웠다. 해마다 강림절이 되면 나도 양치기나 동방 박사로 크리스마스 연극 무대에 섰다. 내 차례가 되면 나는 무대로 나가서 내 대사―대개 달랑 한 줄이거나 간혹 두 줄이었다―를
팀 스태포드   2008-11-26
[커버스토리] 스크루지는 살아있다
미국의 그리스도인들이 상대적으로 적은 돈을 헌금 또는 기부 하는 현상을 보고 있는 지금은 우리 생애에서 최악의 순간이리라.경제는 적어도 17년 만에 최악으로 곤두박질하고 있고, 적어도 20년 만에 가장 심각한 금융 위기를 겪고 있다. 대공황에 버금가는
롭 몰   2008-11-26
[인터뷰] 나눔은 경험입니다
서정인 조 목사님, 반갑습니다. 「감자탕교회 이야기」를 읽고 많은 도전을 받았습니다.조현삼 저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지난번 케냐에 갔을 때 현지 선교사님을 만났는데 컴패션 칭찬을 많이 하시더군요. 컴패션이 교회와 협력해서 일을 하니까 아이들 양육은 물
CTK 편집부   2008-11-26
[이슈 & 특집] 프란체스코_잘 알려져 있지 않은 몇 가지 사실
[기독교 역사] 아시시의 프란체스코프란체스코의 본명은 세례 요한의 이름을 딴 지오반니(Giovanni)였다. 부친이 사업상 프랑스에 가 있는 동안 태어났는데, 아버지가 귀가한 뒤에 그에게 프란체스코―“작은 프랑스 남자”―라는 새 이름을 주었다.프란체스
마크 갤리   2008-11-24
[이슈 & 특집] 누더기를 걸친 아시시의 보물
[기독교 역사] 아시시의 프란체스코 아시시의 성 프란체스코에 관해 쓸 때는 천편일률적인 내용을 피하기가 어렵다. 그의 이름만 들어도 새들에게 한 설교, 온순해진 늑대, 검소한 삶, 꽃으로 가득한 수도권을 거니는 다정한 수사들,
로렌스 커닝햄   2008-11-24
[커버스토리] 견고한 복음의 여덟 가지 특징
우리가 지닌 문제들은 작은 게 아니다. 신문을 대충 보기만 해도 에이즈나 가족의 해체, 무분별한 폭력으로 인한 지역의 재난들, 생태학적 위협, 교회 분쟁 등 전 지구적 위기들을 마주하게 된다. 이런 문제들은 결코 쉽게 해결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이
스캇 맥나이트   2008-10-23
[인터뷰] 복음전도 플러스
복음주의란 무엇입니까? 그리고 왜 복음주의가 중요합니까?복음주의자란 평범한 보통 그리스도인입니다. 우리 복음주의자들은 역사적이며, 정통적이며, 성경적인 기독교 주류 입장에 서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틀리지 않을까 조마조마하지 않으면서도 사도신경과 니
존 스토트, 팀 스태포드   2008-10-23
[인터뷰] 하와이안 셔츠를 던져 버린 이후
왜 하와이안 셔츠를 더 이상 입지 않습니까?저는 제 하와이안 셔츠를 모두 버렸어요. 그게 점점 사람들의 주목을 끌게 되더라고요. 신문을 읽을 때마다 “릭 워렌, 하와이안 셔츠를 입는 목사”라고 나오는 거예요. 제가 그런 무늬의 옷을 입은 것은 패션 때
릭 워렌 / 인터뷰 티모시 모건   2008-09-24
[커버스토리] 시각을 바꾸라
나는 좀 별나다. 30대가 된 것이 무슨 큰 업적이라도 되는 듯하다. 나에게 30대란 비로소 어른이 되었음을 의미한다. 더 지혜롭고 정신적으로 강인해졌으며 나 자신에 대한 확신도 생겼다.그러나 30대가 되고 보니 원하지 않던 ‘부작용’이 찾아왔다. 아
홀리 빈센트 로바이나   2008-09-05
[커버스토리] 고운 것도 거짓되고 아름다운 것도 헛되나
처음 이 원고의 주제를 받아들고  나의 지난 20년 세월이 머릿속에 빠르게 스쳐 지나갔다. 공부하는 데 거추장스럽다고 짧은 커트머리에 편한 바지만 입고 다니다가 대학 합격 소식을 듣자마자 나는 여성스런 외모 가꾸기 프로젝트에 돌입했다. 치마
양혜원   2008-09-02
[이슈 & 특집] 예수와 여성
예수님이 태어난 시대는 여성을 크게 차별하는 시대였다. 예수님은 이중적 기준의 바탕이 된 거짓된 잣대를 배척하셨다. 인종이나 성차와 같이 출생에 따른 요인이 아닌, 내적 성품이라는 똑같은 기준으로 남자와 여자를 판단하셨다. 예수님은 태도와 모범과 가르
에블린 스택, 프랭스 스택   2008-08-29
[이슈 & 특집] "고백"(REVEAL) 연구팀 좌담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하셨으니 이것이 크고 첫째 되는 계명이요 둘째도 그와 같으니 네 이웃을 네 자신같이 사랑하라”(마 22:37-39). 예수님은 네 개의 단어―하나님 사랑, 이웃 사랑―로 요약될
그렉 호킨스 외   2008-08-28
[커버스토리] 정금 같은 아름다움
미디어의 영향으로 여성들이 생각하는 미의 기준은 극도의 다이어트, 격한 운동, 수술로만 겨우 도달할 수 있는 불가능한 수준에 이르렀다. 우리가 정의하는 미란 완벽한 외모다. 그러나 그 기준에 미치는 사람은 거의 없다. 그 격차를 줄이기 위해 작년 한
제인 루비에타   2008-08-28
[인터뷰] 강영안과 신국원, '신을 무시하는 시대'를 이야기 하다
신국원 세계철학자대회장에서 막 오셨는데, 서울에서 열린 이번 세계철학자대회의 주제, “오늘의 철학을 다시 생각한다”가 참 인상적입니다. 철학의 위기의식을 반영한 주제라고 볼 수 있을까요?강영안 그렇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동시에 철학의 내적 자
김은홍   2008-08-27
[커버스토리] “위기는 기회”
한국과 중국이 오랜 단절을 깨고 관계를 회복한 1992년 8월의 어느 날, 특별한 섭리로 베이징 땅을 밟았던 것을 계기로 이곳에 이주한 지 어느새 16년이 되었다. 내가 처음 본 베이징은 3환로가 아직 완성되기 전이었는데, 이제는 6환로까지 완공되었다
김광성   2008-08-20
[커버스토리] "한국 교회의 도움에 감사"
지난 5월 28일 한국교회봉사단은 중국 베이징 소재 종교사무국을 방문하여, 쓰촨성 지진 피해성금으로 300만 위안(약 4억 5000만원)을 전달했다. 종교사무국 최고 책임자 예샤오원(葉小文) 국장에게 성금을 전달한 후 봉사단은 종교사무국 왕주오안(王
CTK   2008-08-20
[커버스토리] 내가 만난 중국, 중국인
나는 중국을 사랑한다. 아주 오래 전부터 중국을 사랑했고 지금도 사랑한다. 이유는 없다. 중국이 ‘죽의 장막’으로 불리던 시절, 죽림(竹林) 안 중국이 보고 싶어 중국 전문기자를 꿈꾸기도 했다. 그래서 온갖 반대를 무릅쓰고 전망 없다는 중국 문학을 선
박경희   2008-08-20
[커버스토리] 중국의 굴기를 바라보는 시선들
2007년 한국에도 소개되어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바 있는 다큐멘터리 (중국 관영 CCTV 제작, 12부)는 역사적 성찰이라는 외피로 잘 포장되어 있지만, 그야말로 솔직담백한 중국의 야망을 여과 없이 보여 준다. 포르투갈과 스페인부터 시작되어 미국으로
조영헌   2008-08-20
 31 | 32 | 33 | 34 | 35 | 36 | 37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68길 98 5층  |  대표전화 : 080-586-7726  |  팩스 : 02-6919-1095
발행인 : 오정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은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홍  |  사업자등록번호 : 214-88-27116  |  통신판매업신고 : 제01-2602호
Copyright © 2017 Christianity Today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