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74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이슈 & 특집] 고통의 이유를 묻다
[고난과 부활] 기형으로 태어난 아이를 보면서, 연민으로 숨을 삼키지 않았던 사람이 있겠는가? 그 뒤에 숨겨진 목적을 곰곰 생각해보지 않은 사람이 있겠는가? 자식을 잃은 부모를 보면서 왜 그런 비극이 생겼는지 궁금하지 않았던 사람이 있겠는가? 산다는
라비 재커라이어스   2017-04-13
[이슈 & 특집] 성금요일ㅣ양손잡이 하나님
하나님의 전능하신 능력은 경외감과 찬양을 자아내기도 하지만 비탄을 일으키기도 한다. 그러나 비탄의 고백들을 하나님의 전능하심에 대한 믿음의 부재로 이해해서는 안 된다. 하박국 선지자는 당대에 만연한 불의를 보면서 통곡했다.여호와여 내가 부르짖어도 주께
마크 갤리   2017-04-13
[이슈 & 특집] 피...생명을 나누는
의학과 피에 대한 관념이 송두리째 바뀐 건 코노트 병원에서 근무하던 어느 날 밤이었다. 오밤중에 병원 직원들이 다짜고짜 침상 하나를 밀고 병동에 들이닥쳤다. 예쁘장하게 생긴 아가씨가 누워 있었는데, 교통사고를 당했다고 했다. 이미 피를 많이 흘려서 얼
폴 브랜드, 필립 얀시   2017-04-08
[이슈 & 특집] 고통의 이유를 묻다, 온전히 선하신 하나님을 고백하다
[고난과 부활] 기형으로 태어난 아이를 보면서, 연민으로 숨을 삼키지 않았던 사람이 있겠는가? 그 뒤에 숨겨진 목적을 곰곰 생각해보지 않은 사람이 있겠는가? 자식을 잃은 부모를 보면서 왜 그런 비극이 생겼는지 궁금
라비 재커라이어스   2017-04-04
[이슈 & 특집] 우리는 아이를 낳는 것이지 만드는 것이 아니다
당신이 지금 배우자와 진료실에 앉아 있다고 상상해 보라. 임신상담을 하는 자리에서 의사가 당신 아이의 지능을 유전적으로 개량할 수 있는데 그렇게 하겠냐고 묻는다. 전문의들이 태아의 생명을 위태롭게 하지 않으면서도 그렇게 할 수 있다고 그 의사는 장담한
네이선 바르시   2017-03-25
[이슈 & 특집] 두려움이라는 선물
[MEDITATION] 나의 첫 기억은 두려움의 기억이다. 네댓 살 때였다. 혼자 잠자리에 들면서 뭔가 분명 안 좋은 일이 생길 것 같다는 생각이 나를 사로잡혔다. 누운 채 엄마가 벽에 그려놓은 핑크색 리본만 쳐다보았다. 배가 뒤틀리는 듯 아팠다. 앞
로라 오트버그 터너   2017-03-24
[커버스토리] 고통스러워도 눈을 뜨고 '다시' 보아야 한다
“여한 없게 하겠다”던 대통령의 약속은 부도수표가 되었다. 사람들은 말한다. “지겹다.” 이제 그만 하잔다. 아니 이제는, “잊자” 한다.6·25동란을 필두로 근대사의 가장 아픈 사건들 중 다섯 번째로 기억되는 세월호 참극이 그 몇 마디에 잊힐 것인가
송길원   2017-03-23
[이슈 & 특집] 우리가 선택하는 형상대로
[SCIENCE 과학] 배우자와 진료실에 앉아 있다고 상상해 보라. 임신상담을 하는 자리에서 의사가 당신 아이의 지능을 유전적으로 개량할 수 있는데 그렇게 하겠냐고 묻는다. 전문의들이 태아의 생명을 위태롭게 하지
네이선 바르시   2017-03-21
[커버스토리] 대한민국 종교인구 통계, 제대로 읽어내기
인구주택총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개신교와 천주교, 불교 기관들과 신자들이 해당(또는 이웃) 종교인구 결과에 다양한 반응―당혹, 불쾌, 또는 회심의 미소―을 보이고 있다. ‘천주교의 (가파른) 성장과 개신교의 (급격한) 추락’이 대체적인 예상이었는데,
조성돈   2017-03-17
[커버스토리] ‘개신교인 증가’의 실체는 무엇일까
작년 말에 ‘2015 인구주택총조사’ 일명 인구센서스 종교부문 결과가 발표되었다. 개신교 인구는 지난 1995년 19.4퍼센트, 2005년 18.2퍼센트, 2015년 19.7퍼센트로 2005년에 감소한 이후 다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율은 1.5
정재영   2017-03-04
[인터뷰] 온몸으로 말하고 예배하는 이들이 있다
수화통역사 김유미 씨를 만났다. 만나기 전에 먼저 그가 쓴 「영혼에 닿은 언어」(홍성사)를 읽었다. ‘이 땅의 농인과 한국수어 이야기’라는 작은 제목이 붙은 책이다. 이 책 들머리에 ‘용어 설명’이 있다. 청인, 농인, 농문화, 농사회, 한국수어, 수
김은홍-김유미   2017-02-27
[인터뷰] 대체 왜 책을 읽소?
[책집에서_송인규 교수의 책 이야기] 대체 왜 책을 읽소? 이 질문을 거론하자니까 전에 읽은 김상용 시인의 〈남으로 창으로 내겠소〉의 한 소절이 떠오른다. “왜 사냐건⁄웃지요.” 거의 선인의 경지에서 답
송인규   2017-02-22
[이슈 & 특집] 피, 생명을 나누는
[CT CLASSIC] [폴 브랜드의 ‘피의 힘’][세 번째 이야기] 피, 생명을 나누는 피의 물리적 속성들과 이러한 속성들이 보여주는 영적인 진실들을 조명한 이 시리즈의 마지막 글이다. 1983년 3월 18일 치 〈크리스채너티 투데이〉에 처음 실린
폴 브랜드, 필립 얀시   2017-02-20
[커버스토리] 대한민국 종교인구 숨은 그림 찾기
인구주택총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개신교와 천주교, 불교 기관들과 신자들이 해당(또는 이웃) 종교인구 결과에 다양한 반응―당혹, 불쾌, 또는 회심의 미소―을 보이고 있다. ‘천주교의 (가파른) 성장과 개신교의 (급격한) 추락’이 대체적인 예상이었는데,
조성돈   2017-02-20
[커버스토리] '셀프 칭의'시대
몇 년 전 펜실베이니아 대학교는 캠퍼스에서 자살이 잇따르자 조사팀을 꾸려 이 학교 학생들의 정신건강 상태를 조사했다. 밝혀진 사실은 비통하지만, 슬프게도 놀랄 만한 것은 아니었다. “학업과 기타 교내 활동, 교우관계에서 완벽해야 한다는 생각에서 생긴
데이비드 잘   2017-02-20
[커버스토리] 종교개혁을 읽다
종교개혁 500주년을 기리기 위해 계획된 행사들이 너무 많아서 다 따라잡을 수 없을 정도다. 교회와 언론, 세미나에서 500주년을 맞는 참신한 대화의 장이 펼쳐지고 있다. 비텐베르크를 비롯하여 독일의 여러 종교개혁 유적지들이, 그리고 심지어 디즈니필드
브루스 고든   2017-02-05
[커버스토리] 분열이 꼭 스캔들인 것은 아니다
모든 그리스도인들이 2017년 종교개혁 500주년을 축하하지는 않을 것이다. 가톨릭만 그런 것이 아니라, 적지 않은 개신교인들도 그럴 것이다. 성경을 최고의 그리고 최종의 권위로 강조하는 종교개혁에 열광하는 우리는 성경은 교회의 분열을 거듭하여 질타하
제니퍼 파웰 맥넛   2017-01-20
[이슈 & 특집] CTK 2017 도서대상-부문별 올해의 책
올해도 내로라하는 “책쟁이들”이 모였다. 지난해에 이어 김기현 목사(로고스교회), 김진형 편집장(생각의힘), 유종성 목사(사랑의교회, 전 두란노출판본부장)가 이번 심사에 참여했다. (이들이 왜 심사위원의 자격과 품격을 갖추고 있는지는 지난해 ‘올해의
CTK BOOKS   2017-01-16
[이슈 & 특집] 종교개혁을 읽다
종교개혁 500주년을 기리기 위해 계획된 행사들이 너무 많아서 다 따라잡을 수 없을 정도다. 교회와 언론, 세미나에서 500주년을 맞는 참신한 대화의 장이 펼쳐지고 있다. 비텐베르크를 비롯하여 독일의 여러 종교개혁 유적지들이, 그리고 심지어 디즈니필드
부르스 고든   2017-01-13
[커버스토리] 분열이 꼭 스캔들인 것은 아니다
모든 그리스도인들이 2017년 종교개혁 500주년을 축하하지는 않을 것이다. 가톨릭만 그런 것이 아니라, 적지 않은 개신교인들도 그럴 것이다. 성경을 최고의 그리고 최종의 권위로 강조하는 종교개혁에 열광하는 우리는 성경은 교회의 분열을 거듭하여 질타하
제니퍼 파웰 맥넛   2017-01-0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68길 98 5층  |  대표전화 : 080-586-7726  |  팩스 : 02-6919-1095
발행인 : 오정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은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홍  |  사업자등록번호 : 214-88-27116  |  통신판매업신고 : 제01-2602호
Copyright © 2017 Christianity Today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