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97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따옴표] 하나님이 저희에게 맡기신 노래를 찾아야죠
‘꿈이 있는 자유’는 국내 CCM 음악이 새로운 도약을 할 시기인 90년대 중반 중요한 기틀을 마련한 팀이다. 10년이 넘는 시간 때문일까, 그들의 음악 속에 담긴 진솔함이 더욱 빛을 발할 것 같은 요즘, 6집으로 돌아온 ‘꿈이 있는 자유’의 한웅재
유재혁   2009-01-30
[새로나온 책] 재미 있는 연극, 재미만 있는 연극
1989년 첫 공연 때부터 당시 시대를 반영하는 풍자 코미디 연극으로 화제가 되곤 했었던 이 작품이, 요즘 같은 불경기에도 흥행에 성공하며 공연을 이어가는 이유는 뭘까. 그 시대나 지금이나 변함없는 정치권의 부조리를 시원하게 꼬집는 발칙한 시사 풍자
김수형   2009-01-30
[새로나온 책] 사랑의 정의를 노래하는 로맨틱 뮤지컬
2인극 창작 뮤지컬 이 꾸준한 인기몰이를 하며 공연을 하고 있다. 100분이란 시간 동안 단 두 명의 배우가 노래와 춤과 연기로 완성도 있는 작품을 만들어낸다는 것은 쉽지 않다. 그런 면에서 뮤지컬 의 시도는 위험 그 이상의 가치를 가진다. 연출을 비
김수형   2009-01-30
[영화]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The Curious Case of Benjamin Button
1. 벤자민 버튼(브래드 피트 분)은 우주의 통치자가 누구인지를 놓고 여러 가지 이론에 귀를 기울인다. 어떤 등장인물들은 인생은 순전히 운명의 손에 달려 있다고 주장하고, 벤자민은 “인생은 인간의 통제를 초월하는 엇갈린 사건들의 연속이다”라고 주장한다
ChristianityTodayMovies.com   2009-01-30
[영화] 작전명 발키리 Valkyrie
1. 아돌프 히틀러 암살 시도가 도덕적으로 정당했다고 생각하는가? 아니면, 히틀러를 죽이려는 시도를 하지 않는 편이 도덕적으로 정당했을까? 각각에 대해 어떤 이유를 댈 수 있겠는가? (이 영화에 등장하지는 않지만, 「나를 따르라」(대한기독교서회 역간)
ChristianityTodayMovies.com   2009-01-30
[영화] 그녀가 글을 배우지 않은 이유
우리는 ‘예수님께서 죄를 속해주셨으니 이제 나는 더 이상 죄인이 아니다’라고 고백하곤 한다. 그런데 혹시 용서의 의미를 죄에 대한 책임을 외면해도 좋다는 면피용 면죄부로 잘못 인식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그분이 죄를 용서해주셨으니 내 과오로 인한 상처
안신영, 일러스트레이션 안소영   2009-01-30
[이달의 책] 2009년 크리스채너티 투데이 북 어워드
>> 최우수작변증/복음전도THE REASON FOR GOD: Belief in an Age of Skepticism티모시 켈러 TIMOTHY KELLER (PENGUIN/DUTTON)“뉴 밀레니엄을 위한 최고의 변증서. 뉴욕 리디머 장로 교회(Rede
CT 편집부   2009-01-30
[이달의 책] '극단의 왕국'에서 살아남기
블랙 스완 The Black Swan나심 니콜라스 탈레브 지음, 차익종 옮김,동녘사이언스, 2008맨해튼에서는 보기 드물게 화창한 9월 어느 날이었다. 뉴요커들이 늘 그렇듯이 난 출근길에 세탁소에 들러 드레스 셔츠를 맡겼다.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밝고
그레그 쿠초나   2009-01-30
[따옴표] 장윤영 <Again Hymns> (Godpeople)
두 장의 앨범만으로 국내 CCM 계에 확고한 인상을 남긴 장윤영의 세 번째 앨범. 조금은 때늦은 듯한 찬송가  앨범이다. “신자 되기 원합니다”를 앨범의 서두와 후미로 배치하고 모두 11곡의 찬송을 담았다. 독특한 점은 찬송가 앨범 하면 떠오
유재혁   2008-12-27
[따옴표] 손성제 <Em seu proprio tempo> (스톰프)
재즈는 그 자유분방한 스타일 때문에 기독교 음악과 배치되는 감이 없지 않다. 하지만 그 자유로움은 오히려 새로운 대안 음악으로 기독교 음악에 활력을 주기도 했고, 몇몇 아티스트들에게는 크로스오버의 첩경이 되기도 했다. 보사노바 탄생 50주년을 기념해서
유재혁   2008-12-27
[따옴표] 돌아보면 칼날 같은 나의 고백들
괜찮은 CCM 앨범들이 많이 나오고 있다. 친숙한 이름과 새로운 신인들 사이에 익숙한 듯 낯선 이름들이 눈에 띈다. 곧 새로운 앨범을 내놓을 이대귀 역시 그 중 하나다. , 앨범에 실린 그의 인상적인 노래들은 마니아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았다. 하지
유재혁   2008-12-27
[새로나온 책] 인간의 이중성, 작품의 이중성
1990년 미국에서의 초연을 시작으로 세계 곳곳에서 흥행에 성공하고 있는 뮤지컬 는 국내에서도 2004년 초연 당시, 조승우라는 걸출한 뮤지컬 스타를 만들어내며 큰 성공을 거둔 바 있다. 2006년 공연에 이어 2년 4개월 만에 류정한, 김선영, 김소
김수형   2008-12-27
[새로나온 책] 포기할 수 없는 사랑, 그 아름다운 꽃
깨어진 세상 속에서 희망을 말하는 것은 더 큰 절망이 될 수 있다. 남북전쟁으로 부모를 잃고, 하나밖에 없는 동생도 결핵으로 죽고, 그 충격으로 정신병의 일종인 ‘반응성 애착장애’를 가진 소녀가 있다면, 누가 그녀에게 희망을 말할 수 있을까. 세상은
김수형   2008-12-27
[영화] 오스트레일리아 Australia
1. 이 영화는 기독교를 정당하게 묘사하는가? 성직자를 긍정적으로 또는 부정적으로 묘사하는 부분은 어디인가? 2. 킹 조지가 등장하는 몇몇 장면은 초월적인 영성이나 초자연적인 세력을 환기시키는 듯하다. 당신은 이 장면을 사실적으로 해석해야 한다고 생각
ChristianityTodayMovies.com   2008-12-27
[영화] 트와일라잇 Twilight
1. 때로 “나쁜 남자” 이미지가 여학생들에게 인기 있는 까닭은 무엇일까? 2. 영화 마지막 부분에서 에드워드가 제임스를 상대로 한 복수전에 휘말릴 때 칼라일은 이렇게 말해 준다. “네가 누구인지 잊지 마.” 그 말에 에드워드는 공격을 멈추고
ChristianityTodayMovies.com   2008-12-27
[영화] 보라, 보이지 않는 세상을
'읽는다’ 또는 ‘본다’라는 행위 자체를 유난히 환기시켜주는 예술작품들이 있다. 어떤 예술이 지닌 고유한 표현력을 극대화시켜 오직 그 장르만이 보여줄 수 있는 세계로 인도하는 작품들. 운명 교향곡처럼 운명을 기막히게 표현한 예술작품이 또 어디 있을까.
안신영, 일러스트레이션 안소영   2008-12-27
[이달의 책] 어쩔 수 없는 숙명이라는 말은 무신론자나 하는 말입니다
독일연방공화국 대통령(1999-2004) 요하네스 라우, 그가 50년 동안 독일 신앙 공동체 곳곳에서 했던 설교들 가운데서 가려 뽑은 스무 편을 엮은 책이다. 설교라고는 하지만, 한 편  한 편이 깊은 묵상으로 이끈다. 이 책 본문 바로 앞에
김은홍   2008-12-27
[이달의 책] 내가 자랑하는 복음
한 지도자가 감옥에 갇혔다. 당대의 지성인이었지만 독특한 교리를 전파하는 좀 이상한 인물이었다. 그가 갇힌 것을 두고 분분하다. 더러는 그가 사설(邪說)을 설파하여 혹세무민 했다 하고, 더러는 그가 제국보안법을 위반한 정치범이라고 말한다. 아무튼 감옥
김은홍   2008-12-27
[새로나온 책] 경청기도
누군가 내 말을 끝까지 듣지 않는 것만큼 기분 상하는 일은 없다. 하나님은 어떠실까. 하나님의 말허리를 자르는 기도를 얼마나 반복해왔던가. 이 책은 쏟아 붓고 돌아서버리는 기도를 내려놓게 한다. 우리의 기도를 방해하는 것들은 또 얼마나 많았던가. 그
박동욱 기자   2008-12-27
[이달의 책] 길을 잃은 이들을 되찾기 위한 다섯 가지 단계
 「포스트모던 보이, 교회로 돌아오다」  돈 에버츠- 더그 샤우프 지음, 장혜영 옮김,  포이에마, 2008돈 에버츠와 더그 샤우프의 책 「포스트모던 보이, 교회로 돌아오다」(I Once Was Lost)를 들추다 보니 베드
채프 클락   2008-12-27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68길 98 5층  |  대표전화 : 080-586-7726  |  팩스 : 02-6919-1095
발행인 : 오정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은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홍  |  사업자등록번호 : 214-88-27116  |  통신판매업신고 : 제01-2602호
Copyright © 2017 Christianity Today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