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2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이슈 & 특집] 복음 운동, 도시 품는 기도에서 시작된다
복음 운동이 진행 중일 때, 그리스도의 몸은 도시 전체가 티핑 포인트에 도달하는 단계까지 발전하게 된다. 즉, 복음으로 무장한 그리스도인들의 숫자가 임계치에 도달한다. 사람들이 그 도시(의 문화)에 미치는 그리스도인들의 영향력을 눈으로 확인하고 인식하
팀 켈러   2015-06-20
[이슈 & 특집] 도시 변화, 훌륭한 교회 몇 개만으로는 어렵다
도시를 품으려면 운동이 일어나야 한다. 아무리 새 신자가 많고 부흥하는 교회라 하더라도, 훌륭한 교회 몇 개만으로는 도시 전체를 변화시키기 어렵다. 오늘날, 전 세계 대부분의 도시에서 교회가 성장하고 있다. 그중에는 급성장하는 교회들도 있어서, 하나님
팀 켈러   2015-06-15
[이슈 & 특집] 존 스토트, 독신에 대해 말하다
존 스토트는 주로 복음주의의 대가 혹은 목사나 학자, 나아가 열정적 조류 관찰자로 알려져 있는데, 평생을 독신으로 살았다. 독신의 신학에 관한 책을 쓰려고 조사하던 중 나는 존 스토트를 만나 독신에 대한 그의 견해와 경험을 들었다. 추후 그는 독신에
존 스토트, 알 수   2015-06-13
[이슈 & 특집] 전염병을 이겨내다
지난 해, 지구촌은 아프리카의 에볼라 바이러스 사태로 극도의 공포를 맛봐야 했다. 아직도 일부 아프리카 국가에서는 에볼라에서 자유롭지 못한 상황이고 재확산 조짐마저 감지되고 있다. 이러한 상태에서 메르스(MERS 중동호흡기증후군)의 확산은 더 큰 우려
모건 리   2015-06-12
[이슈 & 특집] 중재자
1990년 4월 7일 데이비드 바이로는 유리 절단용 칼과 리볼버로 무장하고 시카고 교외의 낸시와 리처드 랭거트 부부의 단란한 가정에 침입했다. 랭거트 부부가 집으로 돌아온 그날 밤, 바이로는 집안에 숨어 기다리고 있었다. 그때 바이로는 열여섯 살이었다
모건 리   2015-06-11
[이슈 & 특집] 대학살의 상흔 싸매는 희망의 불꽃
20세기 첫 집단학살 사건이 100년 전 4월 지금의 터키에서 일어났다. 1915년부터 1923년까지 아르메니아인 150만 명이 처형과 학살, 기아, 고문, 질병으로 목숨을 잃었다. 이 만행을 설명하면서 “인간성에 대한 범죄”라는 말이 처음으로 사용되
앤-마그렛 호브세피안   2015-05-21
[이슈 & 특집] 좋은 아버지는 만들어지는 것
부모 역할 계발하기‘온전하다’는 단어를 들을 때 우리는 흔히 형용사 형태를 떠올린다. “흠 없는” 다이아몬드나 완벽한 공연처럼 말이다. 그러나 히브리서의 이 단락에서 “온전하다”라는 말은 ‘텔레이오오’teleioo라는 그리스어 단어로서, 완벽해질 때까
피터 친   2015-05-07
[이슈 & 특집] "나도 좋은 아빠가 되고 싶다"
좋은 아빠가 되는 것쯤이야 문제없다고 자신했던 시절이 있었다. 그러던 내가 어쩌면 형편없는 아빠가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게 된 날이 지금도 생생히 떠오른다. 그날 나는 두 살배기 첫 아이의 손톱을 깎다가 그만 손톱 아래 살점까지 함께 잘라 버리고
피터 친   2015-05-07
[이슈 & 특집] 다시 떠오르는 태양
택시 기사님은 아무렇지 않은 것처럼 보이려고 했지만 길을 잃어버린 상태였다. 구불구불한 거리에서 몇 번이나 차를 되돌렸고, 스톡홀름이 내려다보이는 언덕 위의 공원으로 가기 위해 다시 길을 찾아서 떠났다. 나는 당혹감을 덜고자 택시의 차창을 내린다. 그
리사 앤 코크럴   2015-05-03
[이슈 & 특집] 그리스도인답게 파퀴아오 응원하기
파퀴아오는 2014년 4월 12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WBO 세계 웰터급 챔피언 타이틀 매치에서 팀 브래들리와 일전을 벌여 결국 타이틀을 되찾았다. 파퀴아오는 복싱을 소명이라 말한다. 릭 워렌 목사는 이 세계적 프로 복서를 “성서 인용 광”이라 불렀
고든 마리노   2015-05-01
[이슈 & 특집] 부활주일 뒤에, 다시 성금요일이 따른다
내가 예배하고 내 아내가 사역하는 교회에서는 종려주일에서 성토요일에 이르기까지 고난주간 예배들마다 섬세하게 계획된 성극들을 올린다.종려주일은 감정적으로 복잡한 경험을 안고 있다. 이날은 사순절의 흐름 속에 있으면서 부활절을 바라보는 날이다. 하지만 알
앤드류 퍼브스   2015-04-08
[이슈 & 특집] '공연' 유혹에 빠지지 않으려면
디아나 위트코프스키경청하고, 신뢰하고, 개선하라최근에 나는 지금까지 내가 본 공연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공연을 보았다. 그 콘서트의 주연은 브라질 상파울루 출신의 기타리스트와 피아니스트가 맡았는데, 그 무대는 그 두 사람의 첫 듀오 공연이었다.매우 우
위트코프스키, 환, 잉갈스   2015-04-05
[이슈 & 특집] 아담과 하와의 잃어버린 세계
존 월튼 구약학 교수, 아담을 역사적 실존 인물로 확신하는그는 창세기에는 숨겨있는 더 심오한 진리를 찾고 있다 최근 몇 년 동안, 휘튼대학에서 구약을 강의하는 존 월튼John Walton 교수는 그의 창세기 1장과 2장 해석 때문에 찬사와 비난을 동시
케빈 P. 에머트   2015-04-04
[이슈 & 특집] 예수라면 스트립 클럽을 출입하실까?
[돈 헤어조그 지웰] 예, 학대받는 이들을 회복시키기 위해서앤폴렌체크와 그녀의 현장 사역 팀은 목요일 저녁이며 외진 곳에 있는 토플리스 바topless bar[반라의 여자들이 무대에서 춤을 추는 술집]와 클럽으로 향한다. 직접 만든 카드와 과자, 귀걸
돈 헤어조그 지웰, 조 카터, 마이크 포스터   2015-04-04
[이슈 & 특집] 성토요일 |절망한 이들과 '함께' 기다리라
예쁜깃털이 성토요일을 지낼 물건 값으로 카운터에 버펄로 머리 주화[1913년부터 1938년 사이에 미국에서 주조된 5센트짜리 니켈 주화로 한 면에는 인디언 두상이, 또 한 면에는 버펄로가 새겨져 있다] 두 개를 올려놓았다. 훈제 돼지 다리 네 개 값이
유진 피터슨   2015-04-04
[이슈 & 특집] 어떤 설교 예화를 피해야 할까
마거리트 슈스터 두 번 들어 본 이야기여러해 전에 우리 삼촌은 자기 손자가 어린아이 몸뚱이만한 크리스마스 선물을 낑낑대며 옮기고 있는 모습을 보다가 이렇게 혼자 중얼거렸다. “전혀 무겁지 않아요. 내 선물이니까.” 물론 그때 삼촌은 130년이나 지난
마거리트 슈스터, 리차드 알렌 파머, 해돈 로빈슨   2015-04-03
[이슈 & 특집] 성목요일 | “예수님, 안에 계세요?”
내가 처음으로 인생의 위기에 처했던 때가 언제인지 정확히 기억나지 않는다.아마 예배시간에 교회 장의자 밑을 기어 다닐 정도의 나이였던 것 같다. 사람들이 모두 일어나 찬송가를 부를 때 의자 위에 올라서도 어른들 키
월터 웽거린 주니어   2015-04-01
[이슈 & 특집] [십일조-3] 그렇다. 기쁨으로 드린다면
미국의 인기 록밴드 도어스의 드러머로 오랫동안 활동한 존 덴스모어는 존 레논과 오노 요코가 인터뷰에서 십일조를 높게 평가하는 것을 듣고 십일조를 드리기 시작했다. 그로부터 몇 년 후, 에 기고한 글에서 덴스모어는 십일조 덕분에 탐욕을 억제할 수 있었
더글라스 르블랑   2015-03-24
[이슈 & 특집] [십일조-2] 십일조를 나눠내면 도둑질?
게리 무어가난한 사람들에 대한 배려다[도둑질이] 아니다. 하지만 이 ‘아니오’에는 미묘한 차이가 있다. 청지기 신학자들은 트루먼 전 대통령이 불평했던 경제학자들만큼이나 균형 잡힌 답을 내놓아야 한다. 트루먼은 늘 “한편으로는 그렇지만…다른
게리 무어, 에이미 스트리터, 더글라스 르블랑   2015-03-09
[이슈 & 특집] [십일조-1] 십일조, 율법으로 할 것인가
예수님께서 절대 하시지 않은 말씀 중 하나는 바로 이것이다. “그래, 내가 너희에게 은혜를 베풀었으니, 십일조에 관해서라면 더 이상 걱정할 필요 없느니라.”십일조는 ‘베풂’이나 ‘나눔’ 같은 말보다는 확실히 인기가 없다. 십일조와 관련해 흔히들 이런
존 오트버그   2015-03-0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68길 98 5층  |  대표전화 : 080-586-7726  |  팩스 : 02-6919-1095
발행인 : 오정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은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홍  |  사업자등록번호 : 214-88-27116  |  통신판매업신고 : 제01-2602호
Copyright © 2017 Christianity Today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