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8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목회 이야기] 가난한 이들을 위한 복음
20세기의 첫 10년 동안의 정규교육을 드디어 마친 칼 바르트는, 그때나 지금이나 여느 풋내기 신학자들과 마찬가지로, 교수직을 찾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서유럽 자유주의 신학계의 상위층에 속했던 그도 가르치는 자리를 찾기란 쉽지 않았던 것이다. 그는
크리스 나이   2015-04-19
[목회 이야기] 예수께서 눈물을 흘리시더라
마음을 설레게 하는 푸른 바다그 너머 제주도에 가는 길이었다.제주도, 뭍의 사람들에게는 꿈의 섬이 아닌가.이제 곧 그 섬이 보일 참이었지그런데…그냥 슬픔이라는 말로는 감당치 못할이 마음 저림을 어찌하랴이 아픔을 어찌하랴대부분 제주도가 초행
임종수   2015-04-16
[목회 이야기] 기꺼이 창피 당하자
누구든지 이 음란하고 죄 많은 세대에서 나와 내 말을 부끄러워하면 인자도 아버지의 영광으로 거룩한 천사들과 함께 올 때에 그 사람을 부끄러워하리라 마가복음 8:38내가 이 복음을 위하여 선포자와 사도와 교사로 세우심을 입었노라. 이로 말미암아 내가 또
N. D. 윌슨   2015-04-13
[목회 이야기] 위기의 때, 침묵하지 않는 선지자① 본회퍼
폭풍 치는 지중해. 파선 직전의 배에서 군인과 선원들을 향해 용기 있게 외치는 바울. 내가 오랫동안 아끼고 사랑하는 이야기다. 극한 상황에서 뱃사람들은 할 수 있는 일을 다 해본 끝에 구원의 희망을 버렸다.바울 등장! “여러분”(말을 알기 쉽게 바꾸었
고든 맥도날드   2015-04-12
[목회 이야기] 위기의 때, 침묵하지 않는 선지자② 틸리케
본회퍼가 독일인들에게 히틀러의 정치 철학의 결과에 대해 경고했다면, 헬무트 틸리케는 전쟁 동안 독일인들을 붙잡아주고 종전 후에 영적으로, 도덕적으로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도왔다.1936년 틸리케는 하이델베르크대학교 교수가 됐다. 하지만 4년 후, 히
고든 맥도날드   2015-04-11
[목회 이야기] 목사는 세상 물정을 잘 모른다?
내가 이발소에 있을 때 누군가가 욕을 한다. 그러고 그 남자가 나를 쓱 쳐다본다. “아이쿠, 죄송합니다. 목사님은 이런 말이 어울리는 분이 아니신데.”움찔 놀라는 그의 반응이 몇 초 늦게 나온다고 해도 나는 그 마음이 고맙게 느껴질 것이다. 하지만 한
케빈 A. 밀러   2015-04-09
[목회 이야기] 목사는 힘들게 일하지 않는다?
스포츠의 코치나 심판을 제외하고 오지랖 넓은 충고를 많이 듣는 직업이 목사 말고 또 뭐가 있을까? ‘목사는 이래야 한다.’ ‘목사는 이렇게 일해야 한다.’ 목사에 대한 사람들의 생각은 각양각색이다. 아예 말도 안 되는 생각도 더러 있다. 그렇기 때문에
케빈 A. 밀러   2015-04-06
[고든 맥도날드의 '리더십'] 그들에게 필요한 것은 '목사'다
나는 동시대를 사는 비전 제시자를 무한히 존경하고 깍듯이 대하고 진심으로 응원한다. 나는 그들을 방해하는 일 따위는 하고 싶지 않다. 하지만 나는 특별히 젊은 비전 제시자에게 비전만큼이나 목회도 중요하다는 것을 당부하고 싶다.인터넷이 보편화된 이 시대
고든 맥도날드   2015-04-05
[목회 이야기] 부활절 설교에서 주의해야 할 다섯 가지
1 예수님은 33세에 돌아가셨다고 말하지 말라.예수께서 “삼십 세쯤”에 “가르침을 시작”하시고(눅3:23) 3년간 활동하셨다면, 예수님이 33세에 돌아가셨다는 일반적인 주장은 이치에 맞아 보인다. 그렇지만, 사실상 어떤 학자도 예수께서 실제로 33세에
안드레아스 쾨스텐버거 | 저스틴 테일러   2015-04-05
[목회 이야기] 목사의 고립 '아, 친구가 없다'①
목사의 고립 ① ② ③공동체 안에서의 친교의 필요성을 가장 많이 강조하고 있는 목사들이 정작 자신들은 그렇지 못하니 참 아이러니다. 우리 목사들은 밤이고 낮이고 전화로 대화하고 모임을 갖고 많은 사람들과 소통하며 지내고 있다. 하지만 그토록 많은 사람
마크 브라우어   2015-04-05
[필립 얀시의 '은혜의 삶'] 부활주일ㅣ'돌이킬 수 있음'의 약속
내 어린 시절의 기억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두려움이다.채 네 살이 되지 않았을 무렵, 누군가 미친 듯이 대문을 두드리는 소리에 한밤중에 잠에서 깼다. 잠옷을 입은 어머니는 문을 열고, 흥분해서 거의 정신을 잃다시피 한 아주머니 한 분을 집
필립 얀시   2015-04-05
[고든 맥도날드의 '리더십'] 목사가 비전에 심취할 때 놓치는 것
그리스도인이든 아니든 비전 제시자는 늘 존재한다. 그들은 우리에게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고,큰 꿈을 심어주고, 새로운 현실을 열어준다. 그들은 혼신을 다해 우리를 이끈다. 늘 새롭고, 대개는 더 큰 것을 향해. 그들의 비전은 우리도 몰랐던 잠재력을 꽃
고든 맥도날드   2015-04-03
[목회 이야기] 불안증세를 가진 사람에게 삼가야 할 말
신경 사역 NEURO MINISTRY나의 첫 번째 공황 발작은 고등학교 2학년 때 ‘빅 보이’란 식당에서 나타났다. 그때까지만 해도 나는 단순히 어떠한 변화를 싫어하는 줄로만 알았다. 새로운 장소에 가거나 새롭게 겪는 일이 나를 불편하게 했기 때문이다
사무엘 오글스   2015-03-31
[고든 맥도날드의 '리더십'] [목회 이야기] 깊이를 생각한다 ③
예수님은 어떻게 이런 제자들을 깊이 있는 사람으로 바꾸셨을까? 답은 모범, 지식, 연단이다.모범. 랍비의 제자들은 모든 면에서 스승을 닮으려고 노력했다. 스승은 어떻게 생각할까? 어떻게 말할까? 어떻게 먹을까? 제자들의 소원은 흠잡을 데 없을 만치 랍
고든 맥도날드   2015-03-30
[목회 이야기] 공황장애-불안의 늪에서 벗어나다
신경 사역 NEURO MINISTRY엄마는 내가 목욕할 때면 늘 울음보를 터뜨렸다고 지금도 말씀하신다. 심지어 해변에만 가도 울었단다. 좀 커서는, 그저 목욕하는 것이나 바닷가를 싫어하는 많은 아이들 중 하나이겠거니, 스스로도 그렇게 생각했다. 그때는
데이비드 트리그   2015-03-29
[목회 이야기] 목사의 고립 '아, 친구가 없다' ③
목사의 고립 ① ② ③우리 목사들은 우리에게 필요한 공동체를 갖기 위해 추구해야 할 네 가지 영역이 있다.1. 적절한 전문가의 도움목사들은 일반 상담사, 코치, 멘토 같은 전문가들에게 도움을 구할 수 있다. 그들은 목사들이 마음을 열고 정직해지도록 도
마크 브라우어   2015-03-28
[고든 맥도날드의 '리더십'] [목회 이야기] 깊이를 생각한다 ②
하루는 이런 의문이 들었다. 예수님이 웹사이트의 채용정보란에서 직업을 찾으신다면 어떤 일을 택하실까? 담임목사? 주방장? 교단이사? 관리인? 어린이 사역자?예수님은 공생애 사역의 대부분을 소수의 남녀 제자에게 쏟으셨다. 그들을 깊이 있는 사람으로 기
고든 맥도날드   2015-03-26
[목회 이야기] 목사의 고립 '아, 친구가 없다'②
목사의 고립 ① ② ③ 목사들에게 진정한 친구가 이토록 중요하다면, 어째서 목사들은 친구를 잘 사귀지 못하는 걸까? 내 생각에 거기에는 세 가지 이유가 있는 것 같다. 1. 우리는 인간관계에 대한 우리의 필요가 교인들을 통해 채워질 수 있을 것이라 잘
마크 브라우어   2015-03-26
[고든 맥도날드의 '리더십'] [목회 이야기] 깊이를 생각한다 ①
최근 나는 성숙한 그리스도인의 특징으로 ‘깊이’라는 말을 자주 쓴다. 리처드 포스터의 다음 문장 덕분에 이 단어의 의미를 음미하기 시작했다. “오늘 우리에게 절실한 건 똑똑한 사람도 재능 있는 사람도 아니고 깊이 있는 사람이다.”무한한 선택, 요란한
고든 맥도날드   2015-03-25
[목회 이야기] 교회는 약해야 한다
나는 이것을 내게서 떠나게 해 달라고, 주님께 세 번이나 간청하였습니다.그러나 주님께서는 내게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내 은혜가 네게 족하다. 내 능력은 약한 데서 완전하게 된다." 그러므로 그리스도의 능력이 내게 머무르게 하기 위하여 나는 더욱더
마이크 어   2015-03-2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68길 98 5층  |  대표전화 : 080-586-7726  |  팩스 : 02-6919-1095
발행인 : 오정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은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홍  |  사업자등록번호 : 214-88-27116  |  통신판매업신고 : 제01-2602호
Copyright © 2017 Christianity Today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