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1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유진 피터슨의 '영성의 길'] 유진 피터슨의 삶에서 배운 사역의 교훈들
「메시지」의 저자이자 〈리더십 저널〉의 정기 기고자, “목회자들의 목회자” 유진 피터슨이 2018년 10월 22일 돌아가셨다. 우리는 그의 부음을 듣고 교회 지도자 몇 명—일부는 피터슨의 저작에서 가르침을 얻었고, 일부는 수십 년간 피터슨에
딘 핀터 외 8인   2018-12-01
[유진 피터슨의 '영성의 길'] 유진 피터슨의 삶에서 배운 사역의 교훈들
Leadership Pastor’s Role 「메시지」의 저자이자 〈리더십 저널〉의 정기 기고자, “목회자들의 목회자” 유진 피터슨이 2018년 10월 22일 돌아가셨다. 우리는 그의 부음을 듣고 교회 지도자 몇 명—일부는 피터슨의 저작에서
CTPastors   2018-11-21
[칼 베이터스의 'PIVOT'] 작은 교회의 미생물학
무언가를 좋아하게 되면, 거기에서 늘 새로운 것을 발견하게 된다. 이것은 최근에 내가 작은 교회 사역의 가치에 관해 나누었던 대화의 핵심이기도 했다.그 대화는 이런 질문으로 시작되었다.“당신이 작은 교회들과 함께 하고 있는 일들은 훌륭하다. 하지만 어
칼 베이터스   2018-11-12
[목회 이야기] 예배당은 불탔어도
2017년 12월에 목회 사역을 마감했다. 1971년에 신학대학원에 입학하여 서울에서 교육전도사로 처음 시작한 사역이, 졸업 후에 대구(서문교회)에서 부교역자로, 그리고 다시 진주(성남교회)에서 스물아홉 살에 담임목사로, 그리고 다시 나의 첫 사역지였
김경원   2018-11-05
[목회 이야기] 예배당은 불탔어도
시련을 이겨낸 나의 소명 2017년 12월에 목회 사역을 마감했다. 1971년에 신학대학원에 입학하여 서울에서 교육전도사로 처음 시작한 사역이, 졸업 후에 대구(서문교회)에서 부교역자로, 그리고 다시 진주(성남교회)에서 스물아홉 살에 담임목사로, 그리
김경원   2018-10-24
[칼 베이터스의 'PIVOT'] 교회의 미래 나는 걱정하지 않는다
오늘의 교회는 격변을 겪고 있다. 게다가 이게 쉽게 끝날 것 같지도 않다.다음 세대 또는 그 다음 세대에는 살아남지도 못할 지역 교회들과 작은 교단들이 수두룩하다. 하지만 이런 상황이 교회가 죽어가고 있다거나 무슨 문제가 많다는 걸 의미하진 않는다.
칼 베이터스   2018-10-22
[칼 베이터스의 'PIVOT'] 교회의 미래, 나는 걱정하지 않는다.
오늘의 교회는 격변을 겪고 있다. 게다가 이게 쉽게 끝날 것 같지도 않다.다음 세대 또는 그 다음 세대에는 살아남지도 못할 지역 교회들과 작은 교단들이 수두룩하다. 하지만 이런 상황이 교회가 죽어가고 있다거나 무슨 문제가 많다는 걸 의미하진 않는다.
칼 베이터스   2018-09-27
[리더십] 제비뽑기 17년의 실험
리더십 인터뷰 2000년 가을,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합동) 제85회 총회에서 ‘제비뽑기’가 가결되었다. 그리고 2001년 제86회 총회에서 첫 제비뽑기 선거를 시행했다. 당시 교계뿐만 아니라 사회 일반으로부터도 주목을 받았던 이 제비뽑기가, 지난 20
김은홍   2018-09-24
[필립 얀시의 '은혜의 삶'] 기독교를 오해하는 사람에게 뭐라고 말할 것인가
몇 달 전 어느 도시에 갔다가 동성애자 남성 세 명을 만났다. 그들은 스스로를 그리스도인이라고 소개하면서 주일마다 교회에 출석하고 신앙생활을 잘하기 위해 노력한다고 했다. 그들 역시 내가 10년 이상 참석해 온 시카고 대학의 독서토론회 참여자들과 비슷
필립 얀시   2018-08-27
[목회 이야기] 휴가 때 만이라도 휴대폰을 끄자
며칠 전 출근했을 때, 나는 집에 휴대폰을 두고 왔음을 깨달았다. 이때 경험한 압도적인 불안은 예상을 초월했다. 마치 자녀를 잃어버린 것만큼 고통을 받은 것 같다. 하루를 휴대폰 없이 어떻게 버텨낸단 말인가?“내 안에서 평안을 누리라.” 이 말씀이 의
브래드 보이드   2018-08-03
[목회 이야기] 작은 교회들을 얕잡아 볼 수 없는 이유
PIVOT 교회 중 90퍼센트가 큰 교회이고, 단지 10퍼센트만 작은 교회라면, 그 작은 교회들을 게으르다, 엉망이다, 구제불능이다 비난할 수도 있을 것이다.그러나 현실은 정반대다. 90퍼센트가 작은 교회이고 나머지 10퍼센트를 중형 교회와 대형 교회
칼 베이터스   2018-06-26
[칼 베이터스의 'PIVOT'] 작은 교회들을 얕잡아 볼 수 없는 이유
PIVOT 교회 중 90퍼센트가 큰 교회이고, 단지 10퍼센트만 작은 교회라면, 그 작은 교회들을 게으르다, 엉망이다, 구제불능이다 비난할 수도 있을 것이다.그러나 현실은 정반대다. 90퍼센트가 작은 교회이고 나머지 10퍼센트를 중형 교회와 대형 교회
칼 베이터스   2018-06-20
[목회 이야기] 목회 승계, 어떻게 할 것인가
CHURCH LIFE 모든 목사는 임시 목사다. 거칠고 느닷없는 소리로 들릴 수 있는 말이지만, 새들백 교회의 릭 워렌 목사가 역시 목사였던 그의 부친이 자주 했다며 이 말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면서, 사람들의 이목을 끌었다. 윌리엄 벤더블리먼과 내가 「
워렌 버드   2018-04-29
[목회 이야기] 청중을 배려하라 그러나…
내가 청중을 존중하고 그들 편이라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나는 내가 할 수 있는 것이라면 무엇이든지 한다. 이것이 “모든 종류의 사람에게 모든 것이 다 되기 위해” 내가 노력하는 또 하나의 방식이다.한 가지 예로, 나는 대화체를 최대한 살려서 설교한다
해돈 로빈슨   2018-04-26
[칼 베이터스의 'PIVOT'] 세상에서 가장 멋진 작은 교회들
어느 누구도 세상에서 가장 멋진 작은 교회들의 목록을 만들지 않을 것이다.그런 목록을 만들려고 해서도 안 될 것이다.도시의 멋진 작은 교회와 시골의 멋진 작은 교회는 전혀 다를 것이니 말이다. 작고 멋진 침례교회와 감리교회도 다르긴 마찬가지고, 일본의
칼 베이터스   2018-04-20
[목회 이야기] 휴대폰을 끄라
며칠 전 출근했을 때, 나는 집에 휴대폰을 두고 왔음을 깨달았다. 이때 경험한 압도적인 불안은 예상을 초월했다. 마치 자녀를 잃어버린 것만큼 고통을 받은 것 같다. 하루를 휴대폰 없이 어떻게 버텨낸단 말인가? 그리고 나는 컴퓨터 가방에서 휴대폰을 발견
브래드 보이드   2018-04-14
[칼 베이터스의 'PIVOT'] 큰 교회와 작은 교회: 비판 없는 비교
큰 교회와 작은 교회는 매우 다르다.교회의 사명mission이 다르다는 것이 아니다. 교리가 다르다는 것도 아니다. 하나님 나라를 위한 가치에서 차이가 난다는 것도 아니다. 사명을 수행하는 방식에서 다르다는 것이다.교회의 크기가 다르면 목회 방식이 달
칼 베이터스   2018-01-19
[목회 이야기] 설교의 청중은 ‘구체적인’ 사람이다
그리스도께서는 두 사람을 똑같이 대한 적이 한 번도 없다는 사실을, 우리는 복음서에서 확인할 수 있다. 그는 호기심 많은 바리새인에게는 거듭나야 한다고 말씀하셨고, 우물가의 여인에게는 생명의 물이 필요하다가 말씀하셨다. 그는 각 개인에게 좋은 소식을
해돈 로빈슨   2017-11-22
[칼 베이터스의 'PIVOT'] 하나님은 왜 ‘어리석지 않은’ 기도에도 응답하지 않으실까?
이 글은 지금까지 내가 블로그에 올린 가장 짧은 글이 될 수 도 있다.왜냐하면 제목에서 던진 질문에 대한 대답은 단지 세단어로 충분할 것이기 때문이다. 나는알지못한다.지난 글에 실망한 사람들에게내가 지난번에 올린 글 “하나님은 왜 어떤 기도에는 응답하
칼 베이터스   2017-11-19
[목회 이야기] "모든 종류의 사람을 위한 설교"
이 글은 지난 7월 22일 별세한 해돈 로빈슨 교수가 〈크리스채너티 투데이〉의 자매지 〈리더십 저널〉에 기고한 “Preaching to Everyone in Particular”의 일부입니다. 이번 호와 앞으로 2회 더, 모두 세 부분에 나누어 싣겠습
해돈 로빈슨   2017-11-0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68길 98 5층  |  대표전화 : 080-586-7726  |  팩스 : 02-6919-1095
발행인 : 오정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은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홍  |  사업자등록번호 : 214-88-27116  |  통신판매업신고 : 제01-2602호
Copyright © 2018 Christianity Today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