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7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고든 맥도날드의 '리더십'] 안식일, 제대로 누리십니까?
스위스 알프스 높은 초원을 아내와 함께 하이킹하고 있었을 때였다. 농부 두 사람이 커다란 낫으로 높이 자란 풀을 자르고 있었다. 같은 동작으로 낫을 크게 휘둘러 풀을 베는 모습이 마치 춤을 추는 듯했다.가까이 가서 보니 두 농부는 주기적으로 쉬면서 호
고든 맥도날드   2017-02-05
[고든 맥도날드의 '리더십'] 가장 중요한 대화?
1801년, 영국 국회의원이며 노예제도 폐지 운동을 이끌었던 윌리엄 윌버포스는 심각한 영적 위기를 겪었다.무엇이 문제였을까? 정치적인 야망 때문이었다. 만약 그때 윌버포스가 그 문제를 잘못 처리했다면 19세기 영국 역사는 크게 달라졌을 수 있다.헨리
고든 맥도날드   2017-01-31
[고든 맥도날드의 '리더십'] "아, 내가 벽에 부딪쳤구나!"
마라톤 주자들은 달리다가 온 몸의 힘이 고갈되어 더 이상 뛸 수 없을 지경에 이르면 “벽에 부딪혔다”hitting the wall고 말한다.목회 4년차에 접어든 어느 토요일 아침에 나도 이 표현에 걸맞은 경험을 했다. 영적으로 고갈되고, 온 몸의 기운
고든 맥도날드   2016-03-22
[고든 맥도날드의 '리더십'] 대통령이 내게 상담 요청을?
르윈스키로부터 배운 것1999년 클린턴 대통령은 모니카 르윈스키와의 관계가 폭로되자 토니 캠폴로와 필립 워거먼 그리고 나에게 상담을 부탁했다. 나에게는 정치적으로 가장 어려웠던 순간이었다.내가 대통령의 전화를 어디서 받았는지 정확히 떠오르는데 그는 나
고든 맥도날드   2016-02-26
[고든 맥도날드의 '리더십'] 행동할 때와 물러나 있어야 할 때의 기준
선거판을 흔들어야 할까나는 전통적 근본주의 기독교 배경에서 자랐다. “이 세상은 내 집이 아니요. 나는 나그네라네”라는 노래는 우리를 대표할 법한 찬양이다. 내가 어린 시절을 보낸 신앙 공동체는 비교적 공적 문제에 무관심했다. 관심을 두는 문제는 가정
고든 맥도날드   2016-02-25
[고든 맥도날드의 '리더십'] 아, 내가 벽에 부딪혔구나!
마라톤 주자들은 달리다가 온 몸의 힘이 고갈되어 더 이상 뛸 수 없을 지경에 이르면 “벽에 부딪혔다”hitting the wall고 말한다.목회 4년차에 접어든 어느 토요일 아침에 나도 이 표현에 걸맞은 경험을 했다. 영적으로 고갈되고, 온 몸의 기운
고든 맥도날드   2016-02-23
[고든 맥도날드의 '리더십'] 한 집사님의 으름장
1966년 한 교회에 목사로 부임하게 돼 가족과 함께 일리노이주 남부로 이사를 갔다. 인종 갈등이 첨예했던 시절인지라 그 마을도 예외는 아니었다.마을에는 흑인 교회가 하나밖에 없었다. 나는 그 교회 목사와 친구가 되었다.어느 무더운 여름날 저녁 몇몇
고든 맥도날드   2016-02-23
[고든 맥도날드의 '리더십'] 꾸중은 '보약'이다
보약과도 같은 꾸중신학생 시절 나는 교수와 신학생들이 모이는 특별한 포럼에서 발제를 앞두고 있었다. 나는 버릇처럼 마감일이 다가올 때까지 발제문 작성을 미루다가 이틀 동안 수업에 빠지고 발제문을 완성했다. 발제를 마쳤을 때 청중은 박수를 보내고 모임을
고든 맥도날드   2016-01-28
[고든 맥도날드의 '리더십'] 꾸짖을 때 지켜야 할 원칙
성장과 성숙을 선물하는 꾸중꾸중을 들을 때는 분통을 터뜨리고 싶거나 변명을 하고 싶다. 진실을 용기 있게 말해준 사람을 멀리하고 싶기도 하다. 부정과 연민에 빠져들기도 한다. 이런 식으로 행동하면 성장과 성숙으로부터 확실히 멀어진다. 그리스도인 리더에
고든 맥도날드   2016-01-27
[고든 맥도날드의 '리더십'] 진짜 꾸중의 의미
나는 내가 처음부터 목회를 잘한다고 여겼다. 그건 교만 탓이었으리라. 어느 일요일 아침, 나는 강단에 서서 하나님의 뜻이라고 믿었던 아주 멋진 일을 선포했다. 교회 예산을 훨씬 웃도는, 6000달러가 더 필요한 선교 사업이었다. 한 달 안에 헌금이 필
고든 맥도날드   2016-01-27
[고든 맥도날드의 '리더십'] 형식적인 관심 vs 진정한 함께함
50세 남짓한 캐서린은 자기만의 작은 세계에 살고 있는 것처럼 보였다. 평일이면 쇼핑백을 들고 우리 동네 보도를 걷고 있는 그녀의 모습이 눈에 띤다(차는 타지 않음). 또 주일에는 예배당 맨 앞에서 두 번째 줄에 혼자 앉아 있다.멍한 시선과 힘겹게 느
고든 맥도날드   2015-08-31
[고든 맥도날드의 '리더십'] 사명지상주의의 위험
내가 만나는 사람들 중에 청년일 때 기독교로 개종한 리더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을 나쁜 습관과 지독한 중독에서 해방시킨 복음을 사랑한다. 그들은 기업가 정신을 발휘해 모든 사람에게 복음을 전하는 사역을 시작한다. 그러나 개종의 체험이 아무리 강하더라도
고든 맥도널드   2015-05-21
[고든 맥도날드의 '리더십'] 우리가 고맙다는 말을 먼저 건넬 때
나에게 도움을 준 사람들은 누구였을까? 어렸을 적 늘 책을 읽어주었던 유모. 부모님 사이가 금방이라도 틀어질 것을 알았기 때문에 나에게 특별한 관심을 기울였던 기숙학교 선생님. 돈이 없어서 자퇴할 수밖에 없는 형편임을 알고 한 해 대학 학비를 후원했던
고든 맥도널드   2015-05-08
[고든 맥도날드의 '리더십'] 감사는 멸종 위기에 처했나?
바울은 정말로 성숙한 그리스도인은 감사가 넘치는 생활을 한다는 말로 골로새 교우들을 흔들어 깨운다. 그는 “뿌리를 박고…건설하며…믿음에 굳게 서서”라고 썼다. 이 부분은 어렵지 않다. 그런데 이어서 “감사가 넘치는 생활을 하십
고든 맥도날드   2015-05-05
[고든 맥도날드의 '리더십'] "고맙다고 말합시다"
며칠 전 일이다. 설교 후 한 부부가 다가왔다. 남편이 말했다. “오늘 말씀 감사합니다. 큰 은혜를 받았습니다.” 나는 즉시 ‘에이, 별 말씀을’이라는 태도로 내가 한 일을 평가 절하했다.그런데 겸양을 떠는 내 말허리를 부인이 잘랐다. “아닙니다, 목
고든 맥도널드   2015-05-04
[고든 맥도날드의 '리더십'] 급류 시대를 헤쳐 나가려면
아내 앤과 나는 14 피트짜리 카약 두 대를 갖고 있다. 카약이 으레 그렇듯이 우리 것도 화려하고 매끈하고 간편하다. 제조사가 호수나 잔잔한 강―이런 곳을 카약 타기에서는 정수flat-water[淨水]라고 부른다―에서 타기 좋게 설계한 것이다.우리는
고든 맥도날드   2015-04-30
[고든 맥도날드의 '리더십'] 세상을 바꾸는 기도
9.11사태가 터졌을 때, 나는 테러 현장으로 달려갔다. 며칠 전까지만 해도 세계무역센터가 우뚝하던 자리는 잔해와 혼란으로 어지러웠다. 경찰과 소방관들은 구부러진 강철과 깨진 콘크리트 위로 흩어져, 파묻힌 사람들을 찾거나 시신을 수습하고 있었다.나는
고든 맥도날드   2015-04-20
[고든 맥도날드의 '리더십'] 그들에게 필요한 것은 '목사'다
나는 동시대를 사는 비전 제시자를 무한히 존경하고 깍듯이 대하고 진심으로 응원한다. 나는 그들을 방해하는 일 따위는 하고 싶지 않다. 하지만 나는 특별히 젊은 비전 제시자에게 비전만큼이나 목회도 중요하다는 것을 당부하고 싶다.인터넷이 보편화된 이 시대
고든 맥도날드   2015-04-05
[고든 맥도날드의 '리더십'] 목사가 비전에 심취할 때 놓치는 것
그리스도인이든 아니든 비전 제시자는 늘 존재한다. 그들은 우리에게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고,큰 꿈을 심어주고, 새로운 현실을 열어준다. 그들은 혼신을 다해 우리를 이끈다. 늘 새롭고, 대개는 더 큰 것을 향해. 그들의 비전은 우리도 몰랐던 잠재력을 꽃
고든 맥도날드   2015-04-03
[고든 맥도날드의 '리더십'] [목회 이야기] 깊이를 생각한다 ③
예수님은 어떻게 이런 제자들을 깊이 있는 사람으로 바꾸셨을까? 답은 모범, 지식, 연단이다.모범. 랍비의 제자들은 모든 면에서 스승을 닮으려고 노력했다. 스승은 어떻게 생각할까? 어떻게 말할까? 어떻게 먹을까? 제자들의 소원은 흠잡을 데 없을 만치 랍
고든 맥도날드   2015-03-30
 1 | 2 | 3 | 4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68길 98 5층  |  대표전화 : 080-586-7726  |  팩스 : 02-6919-1095
발행인 : 오정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은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홍  |  사업자등록번호 : 214-88-27116  |  통신판매업신고 : 제01-2602호
Copyright © 2017 Christianity Today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