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0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인터뷰] “한국 교회가 구령의 열정을 회복하고 중소형 교회들이 활력을 얻는 기회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BILLY GRAHAM‘2020 메트로 서울 프랭클린 그래함 페스티벌’ 준비위원장 한기채 목사 2020년 10월 9일부터 11일까지 서울에서 대형 전도집회, ‘2020 메트로 서울 프랭클린 그래함 페스티벌’이 열린다. ‘프랭클린 그래함 페스티벌’은 고
김희돈   2018-09-14
[인터뷰] “기독교를 넘어서는 눈으로 볼 수 있어야 합니다.”
조용성 선교사를 만났다. 그는 현재 총회 세계선교회(GMS)의 선교총무다. 그러나 그는 인생 대부분을 현장 선교사로 보냈다. 그는 1987년 터키 선교사로 파송 받아 그곳에서 26년을 사역했다. 1953년생인 그는 오는 9월 GMS 선교총무 직에서 은
김은홍   2018-08-06
[인터뷰] “기독교를 넘어서는 눈으로 볼 수 있어야 합니다.”
조용성 선교사를 만났다. 그는 현재 총회 세계선교회(GMS)의 선교총무다. 그러나 그는 인생 대부분을 현장 선교사로 보냈다. 그는 1987년 터키 선교사로 파송 받아 그곳에서 26년을 사역했다. 1953년생인 그는 오는 9월 GMS 선교총무 직에서 은
김은홍   2018-08-04
[인터뷰] 함께 읽기, 초대 교회 스타일
THE CT INTERVIEW 라이트가 최근 펴낸 「예수 시대의 공동 독서」Communal Reading in the Time of Jesus는 그의 연구 결과를 자세히 다루어 매우 다양하고 저명한 학자들로부터 찬사를 이끌어냈다. 그는 1세기 그리스-
케일럽 린드그렌   2018-06-27
[인터뷰] 함께 읽기, 초대교회 스타일
THE CT INTERVIEW 브라이언 J. 라이트는 15년 전에 처음으로 공동 독서를 경험하고 나서 원문 비평 분야에 몸담고 ‘책을 가까이하게’ 되었다. 그는 필사본들을 사진으로 촬영하고 성경 본문의 세부 자료를 연구했다. 그러나 박사학위 과정을 시
케일럽 린드그렌   2018-06-27
[인터뷰] 분노의 시대, 교회는 무엇을 할 것인가?
발행인의 초대 초대의 글오늘 우리는 ‘분노 사회’의 한가운데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현대 사회는 특히 집단 분노collective anger의 시대라 할 수 있습니다. 인간의 여러 보편적 감정들 가운데 하나인 분노가, 현대 사회에서는 특히 다양한 미디어
오정현, 정성진   2018-02-21
[인터뷰] “친구, 교회가 왜 이럴까?” “친구, 교회는 이런 데라네.”
참 다르다. 그런데 참 잘 어울린다. 둘은 서로를 잘 안다.둘은, 나도 모르는 나를 아는 서로의 ‘지기’知己다. 박영선 목사와 김정우 교수를 만났다.둘은 각자의 자리, 목회와 교수에서 앞서거니 뒤서거니 물러났다.목사와 신학자로 살아온 그들의 지난날을
김정우, 박영선   2018-01-05
[인터뷰] “약자 중심이면, 절대 편파적이지 않습니다. 이것이 전부를 사랑할 수 있는 유일한 길입니다.”
「복음의 공공성」과 「나를 넘어서는 성경읽기」가 CTK 도서대상 올해의 책 대상과 우수상에 각각 선정되었습니다. 같은 저자에게 1등상과 2등상이 동시에 돌아간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저자로서는, 이런 결과가 나온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그리
김은홍, 김근주   2018-01-01
[인터뷰] ‘실패한 히스기야’가 더 가치 있는 이유
「한권으로 읽는 이사야서」의 저자로 잘 알려진 구약학자 장세훈 교수(국제신학대학원대학교)의 논문 “Is Hezekiah a Success or a Failure?: The Literary Function of Isaiah’s Prediction at
김은홍, 장세훈   2017-12-17
[인터뷰] 오직 성경
“오직 성경”은 500년 동안 프로테스탄티즘의 홀마크 같은 역할을 해 왔지만, 우리의 믿음을 “오직 성경”에 기초한다고 할 때 이것이 의미하는 바는 과연 무엇일까? 우리를 둘러싸고 있는 사회적, 신학적 콘텍스트의 영향을 받지 않고서 성경을 읽는다는 것
마크 갤리   2017-10-29
[인터뷰] “그는 자기가 품고 기도하고 섬기던 300명의 청년들을 위해 마땅히 자기 목숨을 버릴 각오가 된 사람이었어요.”
[SPECIAL] 배형규 목사님 순교 10주년을 맞는데요, 그 동안 가족들에게는 어떤 변화들이 있었는지요?배 목사의 딸이 그땐 초등학교 3학년이었는데 벌써 대학생이 되었어요. 그리고 어머니께서 8년 동안 항암치료를 받아오시다 며칠 전에 하나님의 부르심
박명철   2017-09-26
[인터뷰] 오직 성경
“오직 성경”은 500년 동안 프로테스탄티즘의 홀마크 같은 역할을 해 왔지만, 우리의 믿음을 “오직 성경”에 기초한다고 할 때 이것이 의미하는 바는 과연 무엇일까? 우리를 둘러싸고 있는 사회적, 신학적 콘텍스트의 영향을 받지 않고서 성경을 읽는다는 것
마크 갤리   2017-09-24
[인터뷰] “친구, 교회가 왜 이럴까?” “친구, 교회는 이런 데라네.”
[PROFILE] 참 다르다. 그런데 참 잘 어울린다. 둘은 서로를 잘 안다.둘은, 나도 모르는 나를 아는 서로의 ‘지기’知己다. 박영선 목사와 김정우 교수를 만났다.둘은 각자의 자리, 목회와 교수에서 앞서거니 뒤서거니 물러났다.목사와 신학자로 살아온
김정우, 박영선   2017-09-22
[인터뷰] “…오히려 이제는 위로를 많이 받습니다.”
[SPECIAL] 경남 고성에 위치한 순교자 심성민 씨의 생가에는 ‘독립유공자의 집’이라는 문패가 걸려 있다. 성민 씨의 할아버지가 건국훈장을 받은 독립유공자 심재인 선생이다. 마당 한쪽에 유공비가 있고 뒤에는 가문의 내력이 기록되어 있다. 애국지사,
박명철   2017-09-22
[인터뷰] 한국 교회의 꿈을 나누다
두 분 목사님, 감사합니다. 한 분은 예장합동 총회장이시고 한분은 예장통합 총회장이십니다. 한국 교회의 역사와 현안에 예민한 사람들이라면, 두 분이 오늘 자리를 함께한 것 자체가 예사롭지 않게 보일 것입니다. 예장통합과 합동은 한 뿌리에서 자란 두 장
이성희, 김선규, 김은홍   2017-07-27
[인터뷰] 아프간 피랍 사건 10년, 성찰의 3650일
2007년 아프간 피랍 사건이 발생하고 그 다음 해인 2008년 7월에 〈크리스채너티 투데이 한국판〉과 대담을 하셨습니다. “사건 1년, 성찰의 365일”이라는 제목이었습니다. 어느덧 10년의 세월이 흘렀습니다. 그 제목을 잇자면, 이번 타이틀은 ‘사
인터뷰 김은홍   2017-07-26
[인터뷰] 과학기술 문명의 시대를 이 땅의 그리스도인들은 어떻게 보아야 할까
한국을 대표하는 두 신학교의 신학자이자 총장이신 두 분은 또한 문화와 문명에 대해서도 깊은 이야기를 해 주실 수 있는 분이십니다. 한국 그리스도인들에게 오늘의 시대와 현대 문명이 어떠한지, 그 큰 그림을 그려주시기 바랍니다. 전광식: 문명의 그림을 크
전광식, 임성빈, 김은홍   2017-07-09
[인터뷰] 과학기술 문명의 시대를 이 땅의 그리스도인들은 어떻게 보아야 할까
한국을 대표하는 두 신학교의 신학자이자 총장이신 두 분은 또한 문화와 문명에 대해서도 깊은 이야기를 해 주실 수 있는 분이십니다. 한국 그리스도인들에게 오늘의 시대와 현대 문명이 어떠한지, 그 큰 그림을 그려주시기 바랍니다. 전광식: 문명의 그림을 크
전광식, 임성빈, 김은홍   2017-06-21
[인터뷰] "선교사는 자기 목적 달성이 아니라, 하나님의 뜻을 이루어야 합니다."
[센 머리 앞에 일어서라] 두 번째 이야기: 조동진 목사한국 교회의 원로를 찾아 그들의 살아온 날들을 듣는다. 살아온 연륜만으로도 경청해야 할 충분한 이유가 있는 분들이다. “너는 센 머리 앞에서 일어서고 노인의 얼굴을 공경하며 네 하나님을 경외하라
조동진-김은홍   2017-06-15
[인터뷰] ‘착한 누룩’이고 싶은 어느 토박이 ‘예수쟁이’의 고백
[PROFILE 사람ㆍ사람들] “노란 민들레꽃이 피려면 권정생 선생님의 동화에서처럼, 빗물을 받아 자신의 몸을 잘게 부수어 거름이 되는 강아지똥의 눈물겨운 희생이 필요하지요. 마찬가지로 세상의 모든 아름다움은 누군가의 소리 없는 희생을 어머니 삼아 피
박명철 | 사진 김승범   2017-06-04
 1 | 2 | 3 | 4 | 5 | 6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68길 98 5층  |  대표전화 : 080-586-7726  |  팩스 : 02-6919-1095
발행인 : 오정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은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홍  |  사업자등록번호 : 214-88-27116  |  통신판매업신고 : 제01-2602호
Copyright © 2018 Christianity Today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