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4,64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빌리 그레이엄] 하나님을 만날 준비 되셨습니까?
[빌리 그레이엄 1918.7.11– 2018.2.21] “성경은 모든 것이 죄 아래에 갇혔다고 말합니다.” — 갈라디아서 3:22, 새번역 2005년 6월의 그레이터 뉴욕 빌리 그레이엄 전도집회는 (그 뒤에도 두 차례의 프랭클린
빌리 그레이엄   2019-02-22
[CTK 아카이브] 2019년 3월호
2019년 3월호ㅣ 통권 118호 TABLE OF CONTENTS2019: 1/2 03 04 05 06 7/8 09 10 11 12 ALL2008 2009 2010 2011 2012 2013 2014 2015 2016 2017 2018 하늘바래기센 머
CTKorea   2019-02-21
[책집에서] 책을 소개하는 글, 어떻게 쓸 것인가
이번에 다루고자 하는 글쓰기의 방면은 책 소개에 대한 것이다. ‘책 소개’라 함은 어떤 책의 가치나 내용을 저자 이외의 사람이 알리고 평하고 선보이는 행위를 말한다. 그렇다면 책 소개의 글쓰기는 대체로 단평, 추천사, 서평, 해제의 네 가지 형태로 대
송인규   2019-02-21
[작가 열전] 도로시 세이어즈, 원치 않았던 예언자
C. S. 루이스는 1941년부터 1944년까지 BBC 라디오 방송을 진행했는데, 후예 그 내용온 「순진한 기독교」 로 출간되었고 전설로 남는다. 그보다는 덜 알려졌지만, 같은 기간에 도로시 세이어즈도 방송 시리즈를 집필했다. 복음 메시지를 풀어서 들
크리스털 다우닝   2019-02-21
[새로나온 책] 우리도 누군가에게 가해자였고 수탈자였다
타카미츠 무라오카 교수는 고전 언어 및 문헌학의 대가이다. 이 분야 연구자들에게 그는 “학자들의 학자”이다. 도쿄 대학과 이스라엘 히브리 대학에서 수학하고 영국 맨체스터 대학, 호주 멜버른 대학, 네덜란드 라이든 대학 등지에서 탁월한 가르침과 방대한
유선명   2019-02-21
[그 아줌마, 공감일기] 스카이캐슬과 주일학교
우리 큰 아이가 대학에 합격했다. 이번 겨울 딸이랑 많은 시간 함께하며 놀. 았. 다. 새벽까지 영화를 보고, 늦잠을 자고, 끼니를 걸렀다. 촉박한 마음 없는 하루, 그 흔한 하루가 얼마나 큰 행복인지 새삼 깨달았다. 둘째는 이제 초등학교 2학년이니,
임지원   2019-02-21
[신약 난제 해설] 예수님의 이름은 과연 “열려라 참깨” 같은 주문인가?
신약 난제 해설 No.6 요한복음 14:13-14너희가 내 이름으로 무엇을 구하든지 내가 행하리니 이는 아버지로 하여금 아들로 말미암아 영광을 받으시게 하려 함이라. 내 이름으로 무엇이든지 내게 구하면 내가 행하리라. 요한복음 14:13-14 어느 고
권해생   2019-02-21
[이슈 & 특집] 100년 전 국제 외교 현장의 대한 그리스도인들
2019년은 3·1운동이 100주년을 맞이하는 아주 뜻깊은 해이다. 주지하다시피 3·1운동은 한일 병합 이후 한민족이 신분·계급·지역을 초월하여 거족적으로 전개한 역대 최대 규모의 독립운동이었다. 그러하기에 3·1운동은 우리 근현대사에서 가장 중요한
오일환   2019-02-21
[나를 바꾼 말씀] 하나님이 우리를 혹독한 광야로 불러내시는 진짜 이유
리-워드 | 나를 바꾼 말씀Ⅱ No.6 출애굽기 16:21-25글: 한동구 평택대학교 구약학 교수, 전 한국구약학회 회장, 「신명기 개혁운동」(동연, 2014)의 저자. 하나님이 우리를 혹독한 광야로 불러내시는 진짜 이유21그래서 그들은 아침마다 자기
한동구   2019-02-21
[신학 이슈] 하나님을 향해 분노하는 것이 의로울 수 있는가?
5년 전 암 진단을 받고 나서 나는 시편을 다시 펼쳤다. 먼저, 전에는 단순히 읽기만 하거나 아예 건너뛰었던 시편 말씀을 가지고 기도하기 시작했다. 독한 항암 치료를 받고 있을 때 한 신학생이 말하기를, 나를 위해 시편 102편으로 기도하고 있다고 했
J. 토드 빌링스   2019-02-21
[커버스토리] 노인을 위한 마을, 있다
찰스 무어는 자신은 기억하지 못하지만 아마도 그가 요람에 있던 1930년대에 플로리다 최초의 은퇴 공동체에 대해 들었을 것이라고 말한다. 무어의 부친은 재림교회Advent Christian Church의 교단 신문인 〈프레즌트 트루스 메신저〉를 애독했
제프 닐리   2019-02-21
[커버스토리] 은퇴 구하기
팻 풀은 3월 말에 핼리버턴의 영업 관리직에서 은퇴하기로 결심한 후, 마음이 후련하기도 하고 불안하기도 했다. 오클라호마 수너스 풋볼 팬이며 골프광인 풀은 휴스턴 소재의 이 세계적인 에너지 서비스 회사를 관두면 시간의 여유가 생기겠거니 생각하면서도 한
제프 하넨   2019-02-21
[싱글이야기] 서로 보살피는 사람들
VIEWS 싱글 이야기문득 눈을 들어보니 한겨울이네요. 한여름의 폭염도 좀처럼 익숙해지지 않았는데, 한겨울의 시림도 대체로 적응이 되지 않고 있습니다. 그래도 그럭저럭 살아가고 있네요.선생님이 몇 년 전 식사 자리에서 슬쩍 귀띔해주신 곳이 있었지요.
이진경   2019-02-21
[지금 우리는] 읽어라
VIEWS WHERE WE STAND 지금 우리는 아우구스티누스는 다스릴 수 없는 자신을 보면서 “마음속 깊이 고뇌하고 울부짖었다.” 그런데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것이 있다. 그는 로마서 13:13-14을 읽기 전에 그렇게 울부짖었다.우리는 보통 성
데드 올슨   2019-02-21
[세계 교회는 지금] 요단강 되살리기
조엘 켈링이 요단강을 처음 본 것은 2010년 옥스퍼드 대학교 수학여행 때였다. 그때 그는 매우 놀랐었다. 그가 속한 그룹에는 그를 포함해서 그리스도인이 둘뿐이었는데, 다른 학생들은 그 작고, 오염된 강에 별로 흥미를 보이지 않았던 것이다.“기대했던
엘리스 더럼   2019-02-21
[하늘바래기] 센 머리 앞에 일어서라
우리나라는 2018년에 ‘고령 사회’가 되었습니다. 65세 이상 인구가 전체 인구의 14퍼센트를 넘어선 사회가 된 것입니다. 65세 이상이 인구의 7퍼센트를 넘으면 ‘고령화 사회’라 하는데, 우리는 지난 2000년에 그 단계에 들어섰습니다. 그러니 우
김은홍   2019-02-21
[이슈 & 특집] 유진 피터슨, 그의 목회와 우리의 현장
지난 달 유진 피터슨 목사의 소천 소식을 접하고 한 이틀은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다. 그 후로도 적어도 일주일은 평소와는 다른 기분으로 보냈다.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고는 하지만 나의 일상생활이 잠시 정지되었을 뿐, 어느 출판사의 요청으로 추모의 글
양혜원   2019-01-30
[올해의 책] 읽는다는 것은 무엇인가?
우리는 잠을 자고 먹고 마시고 일하고 쉬고, 타인을 만나는 것으로 하루를 보낸다.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 보면 먹고 마시고 자는 것 못지않게 읽고 쓰고, 듣고 말하고, 이렇게 하는 가운데서 느끼고 생각하고 일정하게 반응을 보이며 타인과 소통하는 것도 우
강영안   2019-01-29
[올해의 책] CTK 도서대상 2019
모두가 잘 알듯 많이 팔린 책이 꼭 좋은 책은 아니다. 같은 맥락에서, 만인이 주목하고 많은 책을 쏟아내는 분야가 반드시 이롭지는 않을 수 있다. 오히려 많은 이들이 찾지 않아서 양서가 잘 나오지 않는 분야가 뜻밖에도 세상을 든든히 떠받치는 기둥 같은
CTK   2019-01-25
[이슈 & 특집] ‘즐거움의 추구’라는 막다른 길
하나님이 욥에게 “폭풍 가운데서”(욥38:1) 말씀하셨을 때, 하나님은 자신이 “땅의 기초를 놓을 때”에, 그러니까 존재하는 모든 것을 만드셨을 때에, “새벽 별이 함께 노래하고, 하나님의 모든 아들들이 기뻐서 외쳤다”(욥38:4, 7)고 하셨습니다.
유진 피터슨   2019-01-2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68길 98 5층  |  대표전화 : 080-586-7726  |  팩스 : 02-6919-1095
발행인 : 오정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은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홍  |  사업자등록번호 : 214-88-27116  |  통신판매업신고 : 제01-2602호
Copyright © 2019 Christianity Today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