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 대신 말뚝 [구독자 전용]
상태바
칼 대신 말뚝 [구독자 전용]
  • 앤드류 윌슨 | Andrew Wilson
  • 승인 2019.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왜 하나님은 당신의 백성을 전장에 내보내실 때 무기 대신 생활도구를 들려주셨을까?

VIEWS SPIRITED LIFE│성령이 이끄시는 삶 ISTOCK 첫 아마겟돈 전투에서 적 사령관을 사살한 것은 캠핑 장비였다. 베스트셀러 도서들과 블록버스트 영화들은 이 전투의 다음 라운드를 묘사하면서 세계 정부, 하늘을 나는 메뚜기-전갈 전함, 바코드, 음모, EU, 핵무기, 지구로 돌진하는 거대한 유성 같은 것들을 등장시키곤 한다. 그러나 하르-마게돈(므깃도 언덕)에서 첫 전쟁이 일어났을 때, 적에게 결정적 일격은 가한 것은 우리가 상상할 수 있는 가장 일상적인 물건이었다. 막강한 가나안 군대의 지휘관 시스라의 머리를 으깬 것은 장막에 거하는 여인 야엘의 망치와 장막 말뚝이었다(사사기 4:17–22). 이 이야기는 여러 면에서 우리를 놀라게 한다. 여성인 드보라가 이스라엘의 재판관이었는데, 이것 자체로도 예사롭지 않다. 이스라엘 군대를 이끄는 바락은 드보라가 함께 가지 않는다면 싸우지 않겠다고 버틴다. 그리고 드보라가 함께한 그 전투에서 이스라엘은 절대적인 열세에도 불구하고 승리한다. 그 승전의 노래(사사기 5장)에 등장하는 주인공 셋도 모두 여성이다: “이스라엘의 어머니”로 묘사된 드보라, 망치를 휘두른 야엘, 시스라의 무시무시하고 비열한 어머니. 그리고 이 이야기에는 어지간해서는 잊을 수 없는 것이 또 하나 등장한다. 바로 시스라의 관자놀이를 꿰뚫은 말뚝이다. 이 이야기에는 성경에서 반복되는 한 가지 패턴이 등장한다. 이스라엘이 전쟁 무기 대신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도구로 적을 물리친다는 점이다. 이 전투에서는 이스라엘이 방패나 창이 아니라 말뚝과 “대장장이의 망치”(사사기 5:26)로 적을 무찌른다. ...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