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사막에서도 꽃을 피우는, 생명력 [구독자 전용]
상태바
4. 사막에서도 꽃을 피우는, 생명력 [구독자 전용]
  • 성유원
  • 승인 2019.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유원의 사유의 정원_네 번째 산책 사막에서도 꽃을 피우는, 생명력 나는 거의 아무것도 없이 살았지만 일종의 환희 속에서 살았다 나는 나의 내부에 있는 무한한 힘을 느꼈다. —알베르 까뮈 글 성유원 그림 고여정 돌과 나뭇가지_고여정 경이로운 생명의 힘 2014년 가을, 세종문화회관에서 ‘제네시스’Genesis라는 제목의 사진전이 열렸다. 브라질 경제학자 출신의 사진작가 세바스치앙 살가두Sebastiao Salgado의 작품전이었다. 태초에 천지가 창조되었을 때의 모습에 가까운 자연을 흑백 사진으로 담아낸 그의 작품 속에는 훼손되지 않은 생명이 그대로 살아 숨 쉬고 있었다. 눈이 부시도록 경이로운 자연과 때 묻지 않은 생명이! 흑백의 대조가 조율해 내는 빛의 명암은 컬러 사진에서는 볼 수 없는 본질을 보게 했다. 내가 세바스치앙 살가두의 작품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시인이자 사진작가인 신현림의 사진 에세이집을 통해서였다. 책에 실린 여러 편의 사진 중에서 유독 살가두의 사진 “불확실한 은총”이 긴 여운으로 남아, 학교에 재직하던 당시 특별 수업 교재를 만들면서 그 사진을 넣기도 했다. “불확실한 은총”이라는 제목이 주는 느낌도 강렬했지만 나무로 만든 관棺 같은 것을 어깨에 멘 사람들이 어딘가를 향해 처연히 가고 있는 모습, 그 발걸음 뒤로 흰 구름이 강물처럼 가득히 흘러가는 모습은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내며 삶과 죽음, 인생의 고달픈 여정과 그 끝에 관한 질문을 던지는 듯했다. 시적인 영감을 불러일으키면서…. 다른 세계를 열어 보여주는 세바스치앙 살가두...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