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수련회의 추억 [구독자 전용]
상태바
여름 수련회의 추억 [구독자 전용]
  • 임지원
  • 승인 2019.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 아줌마, 공감일기 여름이 되면 할머니를 따라다니며 다양한 수련회를 경험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수련회는 여전도회 연합 수련회다. 장소가 일영이었는데, 집회가 이루어지는 수양관 가까이 넓은 개울물이 맑게 흘렀다. 개울 아래는 둥그런 돌들이 깔렸고, 위로는 소금쟁이가 뛰고 있었다. 한 여름 잔뜩 푸르른 나무들이 종일 개울에서 버둥대는 아이들을 지켜보며 서 있던 곳. 지금은 운전을 하기 때문에 어떤 곳이든 지리적으로 이해를 하고 기억하지만, 그때는 그냥 할머니와 함께 교회버스를 타고 가야 만나는 개울이었다. 꽤 여러 번 그곳에 갔던 거 같다. 나처럼 할머니의 수련회를 따라온 손자손녀들이 많았다. 우리는 금방 친구가 됐다. 꽤나 지루했던 시간은 바로 집회 시간. 새벽집회 때는 할머니 옆에서 자면 되고, 오전집회는 개울물에서 놀면 되는데, 저녁집회는 참아내야 했다. 절대로 끝나지 않는 설교 말씀. 그리고 통성기도와 끝없는 찬송가 열창. 천성을 향해 가는 성도들아! 불로! 불로! 충만하게 합소서! 나팔 불 때 나의 이름 나팔 불 때 나의 이름! 성령의 불을 내려달라고 소리를 지르며 기도하는 할머니가 무섭기도 했다. 늘 심야기도회까지 이어졌던 거 같다. 나는 할머니 옆에 누워 빨리 잠들고 싶었다. 까무룩 잠들었다 다시 일어나면 또 시작되는 찬송가. 새벽집회다. 그렇게 2박3일인지, 3박4일인지 나는 그곳에서 할머니와 함께 밥도 먹고, 수영도 하고, 집회의 지루함을 견디며 지냈다. 정말 오래 전 일이다. 그 수련회에 가셨던 우리 교회의 수많은 집사님, 권사님들은 한분 두 분 천국으로 가셨다…. ...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