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아줌마 소셜 클럽 [구독자 전용]
상태바
동네 아줌마 소셜 클럽 [구독자 전용]
  • 임지원
  • 승인 2019.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 아줌마, 공감일기 지금 당신이 속한 공동체는 어디인가요? 이 질문은 받는다면, 나는 이렇게 대답해야할 거 같다. “동네 아줌마 소셜 클럽에 속해 있어요.” 이 클럽은 회비도 없고 회원증도 없다. 회원이 정해져 있는 것도 아니다. 그냥 학교 운동장에서, 근처 놀이터에서, 동네 도서관에서 아이를 챙기기 위해 돌아다니는 엄마들이 바로 동네 아줌마 소셜 클럽의 멤버다. 며칠 전, 늦은 점심을 먹고 있는데, 휴대폰이 울린다. 초등학교 2학년 둘째 아이가 학교 끝났는데, 엄마 왜 안 오냐고 물어보는 거다. 아이고 어쩌나, 평소보다 일찍 끝났다. 그래도 나는 당황하지 않고, 몇 술 남은 밥을 먹고 나갈 테니 같이 오는 친구랑 놀이터에서 놀고 있으라고 했다. 그리고 대충 끼니를 마무리 한 뒤 음료수 몇 개를 챙겨 놀이터로 뛰어나갔다. 요즘 같이 무서운 세상에 이렇게 할 수 있는 이유는 하굣길과 놀이터에 거의 늘 동네 아줌마 소셜 클럽의 멤버가 있기 때문이다. 역시나 초면의 멤버가 자기 아이와 우리 아이, 우리 아이 친구까지 돌보며 서 있다. 가볍게 목례를 하고 서로 살짝 분위기 파악을 한 뒤, 아이가 몇 학년인데 키가 그렇게 크냐며 슬쩍 칭찬의 말을 날리면 그때부터는 일사천리다. 대화를 나누다 보니 이 멤버 어디 있다 이제 나왔나 싶게 탁월한 유머감각을 장착한 우수 멤버다. 오늘은 정말 운이 좋은 날이다. 깔깔 호호 웃으며 대화를 하다 보니, 나는 우리 아이가 27주, 미숙아로 태어났으며 이후 경과는 좋았지만, 그래도 눈 수술을 받고 지금은 다른 사교육은 하지 않고 오로지 건강만을 위해 수영을 열심히 시키고 있다며 오만가지 나의 정보를 공개했다. ...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