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힘의 원천, 습관 [구독자 전용]
상태바
위대한 힘의 원천, 습관 [구독자 전용]
  • 성유원
  • 승인 2019.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유원의 사유의 정원_다섯 번째 산책

참으로 중요한 일에 종사하고 있는 사람은 그 생활이 단순하다. 그들은 쓸데없는 일에 마음을 쓸 겨를이 없기 때문이다. —레프 톨스토이 글 성유원 그림 고여정 죽은 나무에 꽃을 피우는 비밀 십 년도 훨씬 더 지난 일이다. 광화문에 있는 한 영화관에서 예술영화의 시인으로 일컬어지는 안드레이 타르코프스키 감독의 작품을 특별상영한 적이 있다. 〈예술영화 르네상스 프로젝트 ‘10년만의 외출’〉의 첫 프로그램으로. 평작이 없다는 그의 작품들 중에서도 최고작으로 손꼽히는 〈희생〉과 〈노스탤지어〉는 예전에 이미 보았고 영화에 대한 그의 철학이 담긴 〈봉인된 시간〉이라는 책도 인상 깊게 읽었지만, 작품에서 받았던 감동과 타르코프스키 영화의 깊이를 다시 느껴보고 싶어서 두 작품을 한 번 더 보았다. “타르코프스키 세계의 정수를 보여준 작품”이라는 찬사에 걸맞게 그냥 지나칠 부분이 한 컷도 없을 정도로 영상미 뛰어난 화면과 철학적인 대사 하나하나가 많은 것을 생각하게 했다. 그중에서도 강렬한 인상으로 남아 지금까지도 생생히 떠오르는 것은 감독에게 ‘최우수 예술 공헌상’을 비롯하여 4개 부문의 상을 안겨준 유작遺作 〈희생〉의 첫 장면이다. 영화는 주인공 알렉산더가 어린 아들 고센과 함께 바닷가에 죽은 나무 한 그루를 심는 것으로 시작한다. 아들은 목을 다쳐서 말을 하지 못한다. 아예 말을 잃어버린 듯하다. 카메라는 이 장면을 멀리서 움직이지 않고 오랫동안 비춘다. 첫 장면부터 롱 테이크 기법을 사용하는 감독은 상징적인 그 화면이 관객들의 마음에 새겨지는 동안 주인공 알렉산더를 통해 그의 아들 고센에게 다음과...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