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면이 필요한 때 [구독자 전용]
상태바
외면이 필요한 때 [구독자 전용]
  • 이진경
  • 승인 2019.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선생 투병일기

지난 9월호 “암이라는 선물로 노래를 불러드릴게요”에 이어, 이진경 작가의 투병 일기를 연재합니다.‘대선생’은 이진경 작가의 어머니가, 항암 후 머리카락을 모두 민 글쓴이에게 붙여준 “대머리 선생”을 줄인 말입니다–CTK 8월 9일, 불확실성 속의 드라마 큰 레드카펫 속에 각각의 드라마들이 있었는데, 짝이 맞추어지지가 않았다. 말았던 카펫을 펼쳐보며 짝이 맞는지 다시 확인을 했다. 내가 아닌 어떤 여성이 그것을 했고, 또 다른 여성이 도와서 확인 작업을 하고 있었다. 그러다 꿈에서 깼다. ‘왜 균형이 맞지 않지?’ 불확실성. 긍정적인 성장의 가능성이 아닌, 무언가 결정적인 것에 대한 불확실성이 내 앞에 놓여 있다. 실은 모든 사람 앞에 놓여 있는 것인데, 나를 비롯한 일부는 그걸 눈에 띄게 알았고, 다른 일부는 아직 느끼지 못할 뿐이다. 상황상, 정황상. 불확실성 속의 기도는 확실하게 해달라는 기도, 아니면 신뢰의 기도이다. 확실하게 해달라는 기도는 궁극적으로 깊은 안정으로 들어가게는 하지 못한다. 그러니까 ‘산다, 안 산다, 낫는다, 안 낫는다’는 확신을 얻고 싶어 기도하지만 그것에 대한 확실한 기도의 응답은 자신이 지어냈을 가능성이 높다. 신뢰의 기도는 불확실성을 인정하고 그대로 놓아두는 기도이다. 대신, ‘이 모든 것이 나를 사랑하시는 그분의 주권 하에 있으니 그 결과가 무엇이건 안전하고 선한 것’임을 믿으면서 기도하는 것이다. 좀처럼 쉽지 않은 기도라는 것을 이번에 다시 한 번 깨닫는다. “너희 중에 누가 아들이 떡을 달라 하는데 돌을 주며 생선을 달라 하는데 뱀을 줄 사람이 있겠느냐 너희가 악한 자라도 좋은...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