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상을 꿰뚫어보는, 통찰 [구독자 전용]
상태바
피상을 꿰뚫어보는, 통찰 [구독자 전용]
  • 성유원
  • 승인 2019.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유원의 사유의 정원_여섯 번째 산책

욕망에서 완전히 벗어난 자만이 그 숨겨진 본질을 볼 수 있고, 욕망을 벗어나지 못한 자는 그 현상만을 본다. —노자 글 성유원 그림 고여정 본질과 근원을 보는 눈 지금도 그림을 좋아하지만 초등학교 고학년 시절엔 한때 그림 그리기에 깊이 빠져 지낸 적이 있다. 때론 밤을 새워가며 스케치북 한 권을 거의 다 채우기도 했다. 나를 그림에 빠지게 한 것, 그릴 때마다 도화지를 채워가게 한 것은 언제나 자연 풍경이었다. 하늘과 구름, 달과 별, 꽃과 나무, 산과 물, 길이 어우러져 빚어내는 풍경들, 계절과 날씨에 따라 달라지는 빛깔들을 보면서 자연의 경이로움과 아름다움에 이끌렸고, 신비로운 우주의 정교한 질서 속에서 신의 존재와 섭리를 느꼈다. 이때에 스며들어 자리 잡은 정서는 사라지지 않고 평생에 걸쳐 나의 경탄하는 마음과 내면의 풍요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그 시절 이후로 나도 모르게 생긴 습관이 하나 있다. 한 곳을 물끄러미 오랫동안 바라보는 일이다. 옥상에서 바라본 먼 저녁 풍경이나 쏟아지는 빗줄기, 밤을 감싸 안는 달빛과 같이 자연의 한 장면을 마음에 담아 오래오래 바라보곤 했다. 그렇게 한동안 바라보다 보면 처음 볼 때와는 다른 것들이 보인다. 빛을 뿜어내는 광경을 받치고 있는 그늘의 흔들림, 가까운 곳을 가리고 먼 곳을 눈앞으로 끌어오는 비 오는 날의 신비, 대낮엔 가려져 있던 존재의 깊은 아우라를 보여 주는 달빛…. 한순간 눈에 들어오는 것이나 겉으로 드러난 것이 전부가 아니라는 생각을 어렴풋이 하게 된 것도 그때부터였다. 사물이든, 자연이든, 인생이든 눈에 보이는 피상...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