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 고통을 넘어서게 하는, 신념 [구독자 전용]
상태바
7. 고통을 넘어서게 하는, 신념 [구독자 전용]
  • 성유원
  • 승인 2019.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유원의 사유의 정원_일곱 번째 산책 고통을 넘어서게 하는, 신념 신념이란 아직 증명되지 않은 것을 믿는 것이며, 참된 가능성을 알게 되는 것이며, 속에 배태되어 있는 것을 알아차리게 되는 것이다. —에리히 프롬 글 성유원 그림 고여정 마음속의 ‘낙타 이야기’ 교사로 재직하던 시절 이야기다. 여름 방학 즈음에 한 졸업생이 신문 기사 하나를 오려 들고 찾아왔다. 충남 공주에 있는 ‘상신리’라는 도자기 마을에 관한 기사였다. 기사에 따르면 그곳은 젊은 도예 전공자들이 철화백자의 전통을 이어가기 위해 함께 만든 마을이었다. 계룡산 자락에 둘러싸인, 대문도 담도 없는 작은 마을. “선생님, 여기 같이 가요.” 고등학생이던 제자와 함께 그 마을에 도착했을 때는 저녁 무렵이었다. 오후 7시쯤 버스가 끊어지는, 생각보다 더 외진 곳이었다. 낮에 동학사 쪽으로 난 길을 따라 계룡산 산책을 마치고 상신리에 가려고 했을 때는 이미 마지막 버스가 떠난 후라서 하는 수 없이 우리는 택시를 잡아타고 갔다. 신문 기사의 내용대로 상신리 도자기 마을은 도예와 미술을 전공한 삼십대 후반의 젊은 부부들이 터를 사고 집을 지어 만든 특별한 공동체였다. 서울에서 그곳까지 일부러 찾아왔다고 하니까 대여섯 가구에 사는 도예가들이 한 집에 모두 모여 우리를 반갑게 맞아주었다. 텃밭에서 직접 기른 채소와 삼겹살 구이로 푸짐한 저녁도 함께하며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들은, 조선 시대에 꽃을 피웠지만 임진왜란 때 많은 도공들이 일본으로 끌려간 후 지금은 맥이 끊어져가는 철화백자의 전통을 다시 살리고 싶다고 했다...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