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여기에서 희망으로 [구독자 전용]
상태바
지금, 여기에서 희망으로 [구독자 전용]
  • 이진경
  • 승인 2019.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선생 투병일기

ISTOCK 11월 23일 토요일 ‘전기맨’ 약국 다녀오신 엄마가 오늘은 봄 날씨 같다고 하시던데, 정말 그렇다. 몸을 휘감는 공기의 기운이 안온하고 바람은 정적이다. 잊을 만하면 오는 진료 안내 문자를 보며, 닷새 정도 만에 항암을 깜빡할 정도면 하루를 길게 사는 거라 느낀다. 손도 발도 조금씩 저릿해지기 시작했다. “내 몸에 전기가 흐르는 것 같아. 나 전기맨이야.” 며칠 전 엄마에게 한 말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아직은 충분히 견딜 만하고, 저릿한 발로라도 땅을 밟을 수 있다는 게 얼마나 다행으로 여겨지는지. 우리집에 오는 모임 사람들에게 커피를 내려주기 위해 필터를 사러 가고, 엄마에게 맛 보여드리기 위해 근사한 쿠키를 사러 가는 지금, 내 의지로 내 몸을 움직일 수 있다는 게 새삼 감사하다. 또, 손과 팔이 저릿하도록 뜨개질을 하여 곧 완성될 워머를 눈앞에 두고선 뿌듯하다. 뜨개질에 골몰하다 오후에야 처음 신선한 바깥바람을 쐬는, 길고도 짧은 하루. 11월 25일 월요일 ‘우리들의 간절한 위시wish’ 삼엄한 분위기의 종합병원에 놓인 따뜻한 크리스마스트리 장식은 잠깐이라도 몸과 마음을 멈추어 서게 한다. 죽음과 맞닿아 있는 최전선에서 용감하게, 또는 좌절한 상태에서 싸우고 있는 군사들은 이 크리스마스트리를 보며 잠시나마 마음의 빈 공간으로 들어가게 된다. 주로 상기하게 되는 것은 내게 아무 일도 없었을 때는 크게 느끼지 않았던 것들이다. 따스한 가족의 사랑, 열정적으로 일했던 시간들, 연인과의 평범한 데이트, 친구나 동료들과의 커피 한 잔의 순간들이다. 구석구석 걸으며 돌아다녔던 소박한...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