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청의 돈과 권력의 역사 [구독자 전용]
상태바
교황청의 돈과 권력의 역사 [구독자 전용]
  • 정지영
  • 승인 2020.0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앙과 권력과 돈의 추악한 불륜에 관한 보고서 또는 로마가톨릭과 바티칸의 흑역사

REVIEWS 이 달의 책| 정지영의 너 잘 만났다 교황청의 돈과 권력의 역사_제랄드 포스너_명노을 옮김_밀알서원 라떼(나 때)는 말이죠 로마가톨릭에서 개신교로 극적으로 회심한 전직 예수회 신부의 간증 만화 〈알베르토 시리즈〉가 1990년대 초반에 출간되어 크게 회자된 적 있다. 로마가톨릭에 관한 충격적인 내용을 적나라하게 폭로한 이 시리즈는 전 세계 개신교 독서계에 큰 파장을 일으켰고, 우리나라 개신교회 사이에서도 큰 관심을 받았다. 전과 같지는 않지만, 아직까지 로마가톨릭의 실체를 밝히는 책으로 사용되고 있다. 이 책 전후로도 개신교 출판사들은 로마가톨릭의 실체를 폭로하는 책을 꾸준하게 출간하고 있다. 「로마가톨릭주의의 정체」, 「로마카톨릭과 바빌론 종교」, 「베일 벗은 바티칸 비밀 큰 바벨론」, 「로마카톨릭의 진실을 말한다」, 「바티칸 검은 교황 제수이트의 비밀」 같은 자극적인 제목을 단 책들은 주로 로마가톨릭의 신학적 문제, 성직자들의 돈 문제나 성 스캔들, 심지어 예수회가 세계 지배를 목적으로 하는 일루미나티, 프리메이슨의 배후라는 음모설을 다룬다. 물론 개신교로 개종한 회심기도 꾸준하게 나오고 있다(반대로, 개신교에서 가톨릭이나 다른 종파로 개종한 이들은 애써 무시하거나 배교로 폄하하는 책들로 출간된다). 이런 책들을 접한 개신교 그리스도인들이 로마가톨릭에 대해 부정적인 이미지를 갖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고, 더 나아가 타자에 대한 적대감을 고취함으로써 자신의 정체성과 신앙을 확고히 다지는 방향으로 작동하곤 한다. 반가톨릭적=성경적? 한 세대 전에 복음의 가치를 잘 지키고 바르게 전하자는 취지로...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