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 S. 루이스의 ‘이야기 책’의 위험성과  이에 대한 효율적 방어 전략” [구독자 전용]
상태바
“C. S. 루이스의 ‘이야기 책’의 위험성과  이에 대한 효율적 방어 전략” [구독자 전용]
  • 김진혁
  • 승인 2020.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글은 C. S. 루이스의 「스크루테이프의 편지」의 이야기와 형식을 차용하여 작성되었습니다.

서 평 친애하는 팀장님께 요즘 인간들이 삶의 의미를 못 찾고 근근이 사는 모습에 팀장님께서 오랜만에 썩은 미소를 지으셨다고 들었습니다. 저희도 정시퇴근과 주말을 포기하고 기가 쪽쪽 빨리며 일한 보람을 느낍니다. 사람이 모이는 곳마다 갈등이 터지고, 남녀노소 입에 살기 힘들다는 한탄이 가득합니다. 몇 년 전부터 한국의 젊은이들은 ‘헬조선’이란 아름다운 찬양을 입에 달고 산다지요? 팀장님께서 펼치신 지략이 정치, 종교, 교육, 경제할 것 없이 성공하지 않는 곳이 없어 보입니다. 이 기회를 빌려 드리는 말씀이지만 팀장님께서 ‘지옥 직속 한국 유혹자 지부’로 발령받았다는 소식을 듣고 느꼈던 뼈가 녹아내리는 기쁨이 과연 헛되지 않았습니다.[1] 스크루테이프님 이후 가장 주목받는 차세대 악마다우십니다. [1] C. S. 루이스의 「스크루테이프의 편지」에 등장하는 선임 악마와 비슷한 어투를 사용하는 ‘지옥 직속 한국 유혹자 관리팀장OOO ’의 불가사의한 존재는 다음의 편지가 블로그 ‘번역가 홍종락의 서재를 소개합니다’에 공개되며 일반에 알려졌다. 홍종락, “고작 한 권의 책이 갖는 위험에 관하여.” 물론, 인간을 유혹하던 스크루테이프님의 전략이 잘 먹혔던 때도 있었습니다. 요즘 그분은 근사한 카펫이 깔린 깔끔한 사무실에서 빳빳한 흰 와이셔츠를 입고 서류만 보고 있은 지 너무 오래되어서 그런지 팀장님 급의 노련함이나 악랄함을 더는 보여줄 수 없더군요.[2] [2] C. S. 루이스, 「스크루테이프의 편지」(홍성사, 2005), 222쪽 참고. 현장감을 다 잃어버린 꼰대가 자기 생각대로 일이 안 풀리면 부하들에게 시말서를 쓰라는 둥 잡아먹...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