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의 반항에는 이유가 있었다  [구독자 전용]
상태바
그의 반항에는 이유가 있었다  [구독자 전용]
  • 이승훈
  • 승인 2020.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님의 일하심의 자리를 위한 이유였다. 

서 평 이유 있는 반항아_프랭클린 그래함_책도시BookCT 펴냄 반항이라는 단어처럼 젊은 시절을 뜨거워지는 기억의 눈으로 회상케 하는 게 또 있을까. 이 책의 저자 프랭크(Frank)는 누구인가. 빌리 그래함 목사님의 장남이 아닌가. 유럽에 교황이 있다면 미국에는 빌리가 있다고 하는 바로 그분이다. 공산권에서도 인산인해의 집회들을 주도하셨다. 세계 제일의 부흥사이며 미국 역대 대통령들이 취임 초기에 백악관에 초대해 축복기도를 청하던 분이다. 이런 분을 “아버지”라 부르며 달려가 껴안을 수 있었던 사람이 프랭크다. 그런데 무엇이 프랭크를 반항케 했을까? 나는 궁금해졌다. 단숨에 다 읽어 내려갔다. 그래도 적이 안심하면서 읽을 수 있었다. 제임스 딘의 ‘이유 없는 반항’처럼 반항으로 무너져버린 인생이 얼마나 많은가. 프랭크는 삶의 목적을 어느 정도 이루었다는 자부심을 ‘이유 있는 반항’이라는 표현으로 대신했기 때문이다. 프랭크의 아버지 빌리와 나의 인연은 1973년 여의도 광장 부흥회 집회 때부터니 벌써 반세기 전이다. 그때 모인 인파가 100만 명 정도였고, 빌리는 그 후로 이렇게 많이 모인 집회를 가져본 적이 없다 한다. 그 자리에 내가 앉아 있었다. 부흥회 마지막 날 “예수를 영접하고 싶으면 일어나 앞으로 나오라. 내가 너희를 위하려 축도하여 주겠노라” 하셨다. 벌떡 일어나 나는 제일 앞에 서야 축복을 더 받을 거라는 믿음에 속보로 앞줄에 가 섰던 기억이 생생하다. 빌리의 권고였으나 김장환 목사님의 통역으로 한층 더 권세 있는 명령으로 받아들여졌다. 그때 그 자리에 서 있던 사람들에게는 대개가 다 그러하였다. 나는 인생의...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