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 있는 자여, 들리지 않는가? [구독자 전용]
상태바
귀 있는 자여, 들리지 않는가? [구독자 전용]
  • 유진 피터슨 인터뷰
  • 승인 2009.0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에 머물지 말고 들어야 할 말씀

목사님은 언제 처음 ‘렉치오 디비나’를 접하셨습니까? 솔직히 말해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그러나 이 말을 들어보기 아주 오래전부터 나는 ‘렉치오 디비나’를 실천하고 있었습니다. 고등학교 때 나는 시에 푹 빠져 있었습니다. 시는 절대 빨리 읽을 수가 없습니다. 그러기에는 너무도 많은 무엇이 그 안에 담겨 있으니까요. 리듬이 있고 운율이 있습니다. 시는 천천히, 아주 천천히 읽어야 그것을 다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학창 시절 나는 시편을 그렇게 읽고 기도하기 시작했습니다. 시편이 시라는 것을 깨달았기 때문이지요. 그러니까 시를 읽으면서 성경 읽는 법을 배웠다는 말씀이군요? 맞습니다. 보통 시는 한 번 읽어서는 이해하기가 힘듭니다. 열 번 또는 그 이상 읽어야하지요. 시는 귀로 들어야 합니다. 그것은 ‘렉치오 디비나’의 네 단계와 똑같습니다. 그 네 단계는 순차적으로 일어나는 것이 아닙니다. 오히려 나선형 계단에 가깝습니다. 계속 돌고 돌면서 이 단계로 돌아왔다가 저 단계로 넘어갔다가 하는 것이지요. 한 마디로 유동적입니다. 그렇게 성경과 맺는 유동적인 관계가 목사님의 교회 사역에 어떤 영향을 미쳤습니까? 교회에서 작은 그룹을 몇 개 만들었습니다. “성경 공부 그룹”이라고 불렀지요. 그런데 그것이 문제였습니다. 어떤 이름에 ‘공부’(study)라는 단어를 넣으면 사람들은 그 모임의 목적이 정보를 얻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성경을, 이해하고 설명해야 하는 무엇이라고 생각하게 되지요. 그것은 참으로 넘기 힘든 장벽입니다. 사실 나도 그렇게 성공했다고 말하기는 어렵습니다. 어떻게 노력하셨습니까? 더 이상 “성경 공부 ...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