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식이라는 숫돌
상태바
안식이라는 숫돌
  • 고든 맥도날드 | Gordon MacDonald
  • 승인 2019.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풀을 벴으면 낫을 갈라

스위스 알프스 높은 초원을 아내와 함께 하이킹하고 있었을 때였다. 농부 두 사람이 커다란 낫으로 높이 자란 풀을 자르고 있었다. 같은 동작으로 낫을 크게 휘둘러 풀을 베는 모습이 마치 춤을 추는 듯했다. 가까이 가서 보니 두 농부는 주기적으로 쉬면서 호주머니에서 납작한 숫돌을 꺼내 낫에 대고 앞뒤로 문질렀다. 무엇 때문에? 무딘 날을 날카롭게 하려는 것이었다. 낫을 다 갈았는지 두 농부는 다시 풀을 베기 시작했다.그들은 베고 갈고 베고 갈기를 반복했다. 약 10분 정도 풀을 베면 5분 정도는 낫을 갈았다. 여기서 바보 같은 질문 하나. 왜 낫을 가는 데 5분이나 허비할까? 한 시간마다 20분을 낭비하는 셈인데, 계속 풀을 베면 일찍 집에 갈 수 있지 않을까? 답낫을 휘두를 때마다 날이 무뎌지기 때문이다. 날이 무뎌지면 힘은 힘대로 들고 작업량은 늘지 않는다. 결국 귀가 시간은 훨씬 더 늦어진다. 교훈풀을 베고 낫을 가는 것은 모두 농부의 몫이다. 적용나는 목회 생활 초기에 이 베기와 갈기의 원칙을 중요하게 여기지 않았다. 말하기 부끄럽지만 나는 내 능력으로 할 수 없는 일이 닥쳤을 때나 곤경에 빠졌을 때만 겨우 (영혼을 의식하고) 숫돌을 꺼내 날을 세웠다. 이런 생활이 계속되자 심각한 결과가 나타났다. 영혼이 무디어진 것이다. 하나님에 관해서는 말을 많이 하는데, 그분의 음성에는 거의 귀를 기울이지 않았다. 나는 목표 지향적인 사람으로 변해갔다. 정말로 중요한 일들은 제쳐놓고 덜 중요한 일에 매달렸다. 나는 자주 피로를 호소했다. 몸은 물론이고 영혼과 감정도 공허했다. 때로는 시기, 성마름, 야망, 불만...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