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 제자를 삼는다는 것은 [구독자 전용]
상태바
오늘날 제자를 삼는다는 것은 [구독자 전용]
  • 마크 갤리 | Mark Galli
  • 승인 2012.0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5년간 이어질, CT의 새로운 프로젝트를 시작하며

[글로벌 가스펠 프로젝트Global Gospel Project] 속죄의 본질(대속 혹은 승리하신 그리스도?), 역사적 아담(창조 혹은 진화?), 내세(천국과 지옥 혹은 만인구원론?), 성경 권위의 본질(‘성경은 무오하다’ 혹은 ‘성경은 무류하다’ 혹은 ‘성경은 믿을 만하다’?) 등 계속되는 여러 가지 논쟁들은 교리가 오늘날에도 여전히 의미 있음을 보여준다. 하지만 이러한 논쟁들은 또한 수많은 그리스도인들이 신앙의 기본 진리를 얼마나 혼란스러워하는지 보여준다. 우리가 두 가지 긴급한 현실에 대응하지 않는다면 그 혼란은 더 가중될 것이다. 첫 번째 현실은 점점 확장되는 기독교 이후의 세계post-Christian world다. 대다수가 ‘창조와 타락’ ‘심판과 용서’ ‘은혜와 순종’ ‘십자가 처형’ ‘부활’ ‘교회’ ‘최후의 심판’ ‘삼위일체’와 같은 단어들에 내포되어 있는 풍부한 개념을 잘 모르고 있다. 사실 교회 안팎에는, 전통적 기독교 교리에 적대적인 태도를 보이거나, 혹은 종교성과 상관없이 신앙체계들을 혼합하여 자기만의 방식으로 믿는 수많은 사람들이 존재한다. 두 번째 현실은 인터넷 기술의 문제다. 물론 세속적이며 다원적인 세계관들은 인터넷이 나오기 전에도 널리 퍼져있었지만, 오늘날에는 이 모든 사상과 세계관, 모든 철학과 종교가 클릭 한번으로 접근 가능해졌다. 우리는 무신론자와 유신론자, 힌두교 신자와 이슬람교 신자, 테러리스트와 평화주의자, 세속주의자와 불가지론자, 뉴에이지 신봉자와 합리주의자가 한데 어우러진 가상공간의 이웃들이다.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는 그리스도인이라면, 존재하는 모든 사상을 금세 접할 ...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