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서 이야기로 돌아가기 [구독자 전용]
상태바
복음서 이야기로 돌아가기 [구독자 전용]
  • 앤서니 베이커 | Anthony D. Baker
  • 승인 2019.0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 세대를 잃지 않기 위한 성경적 해결책

[글로벌 가스펠 프로젝트Global Gospel Project] 몇달 전, 실천신학을 공부하는 대학원생이 스탠리 하우어워스에게 새로운 교회 운동, 특히 이머징 교회에 대한 견해를 물었다. <타임>이 “미국 최고의 신학자”로 꼽은 하우어워스는 늘 그렇듯이 악의 없는 풍자적 어투로 이렇게 대답했다. “그런 운동에서 교회의 미래를 찾을 수는 없지. 교회의 미래는 매주일 똑같은 일을 하는 데 있다네.” 이 대답이 성의 없게 들릴지도 모른다. 그 학생은 분명 그런 식으로 받아들였고 자신의 블로그에 그렇게 표현했다. 나는 하우어워스의 말이 본질적으로 옳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보다 먼저 그 학생의 실망감 이면에 깔려있는 정당한 염려를 살펴보자. 간단히 말해 그의 염려는 ‘기독교 신앙이 무너지면 어떡하나’다. 주류 기독교가 하향세라는 통계는 이미 널리 알려져있다. 내가 속해있는 영국성공회만 봐도 그렇다. 교단 출판물에 따르면 영국성공회는 1965년부터 2009년 사이에 신자의 3분의 1을 잃었다. 로마가톨릭 웹사이트에 올라온 최근 기사에서는 “앞으로 3-5년 내에 2000개 이상의 교회가 문을 닫거나 합병되거나 팔릴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종교사회학자들은 쇠퇴의 원인을 두고 토론을 계속하고 있다. 미국역사학회 회장인 데이비드 홀링거는 최근 논문에서 쇠퇴의 원인이 주류 교단의 문제와 관련 있음을 설득력 있게 주장했다. 그는 주요 쇠퇴 요인으로 두 가지를 짚었다. 출생률이 심각하게 감소했고 자녀들을 “문화적으로 동화”하는 데 실패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출생률 감소라는 첫 번째 요인은 단순하다. 이는 대학교나 대학원에 진학하려는 그...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