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가장 잘 아신다 [구독자 전용]
상태바
아버지가 가장 잘 아신다 [구독자 전용]
  • 사이먼 챈 | Simon Chan
  • 승인 2015.0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님의 부성을 표현할 때 그분의 본질적인 속성이 잘 전달된다

[글로벌 가스펠 프로젝트Global Gospel Project] 지난 40년간 하나님을 지칭하는 전통적 용어는 줄곧 비난을 받아왔다. 여성주의 신학자들은 전통적 용어 대신 어떤 언어를 사용해야 하는지에 관해 서로 다른 견해를 보이면서도, 하나님을 지칭하는 남성적인 단어들, 특히 아버지 같은 단어를 신학 용어에서 빼야 한다는 데는 모두 동의한다. 또한 교회가 좀 더 포용적이 되려면 남성 중심적 언어를 남성과 여성 모두를 배려하는 언어로 대체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들에 따르면 인간의 언어는 하나님의 온전하심을 제대로 담아내지 못하기 때문에 한쪽 특성만으로는 불충분하다. 하나님의 다양한 속성을 표현하려면 아버지와 어머니 모두의 특성이 필요하다. 이러한 관점의 밑바탕에는, 아버지와 어머니 같은 용어들은 단지 하나님의 인간적 특성을 묘사하는 것이며, 이는 특정 문화의 영향을 받은 것이라는 믿음이 자리 잡고 있다. 성경 전반에 나타나는 하나님의 남성적 이미지는 고대 부권제 사회를 반영한다. 비평가들은 성경의 종교가 여성을 해치거나 지배하는 신념과 제도를 정당화하는 데 사용했던 가부장적 가치를 흡수했다고 말한다. 그러므로 신학이 여성의 경험에 기초해 여성에게도 설득력 있는 종교로 재건되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성 포용적gender-inclusive 언어는 수십 년간 주류 개신교와 자유주의 가톨릭의 주요 관심사였다. 일부 복음주의자들도 이 문제를 고려하기 위해 적절한 타협점을 찾고 있다. 하지만 그 이전에 성경과 기독교 전통 안에서 하나님을 남성적 언어로 표현한 이유가 무엇인지 다시 살펴볼 필요가 있다. ...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