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뷰 > 영화
말순 여사의 세월은 나비처럼 날아서영화 <수상한 그녀>가 말하는 ‘노인공경’이라는 예의의 ‘가벼움’에 대하여
박명철  |  CTK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2.21  
트위터 페이스북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구글 msn
“나보다 아들 잘 키운 여편네 있으면 나와 보라고 해!” 말로는 자신이 잘 키웠다 하면서도 오히려 잘 자라준 아들이 늘 고마운 오말순 여사. 그녀에게는 아들이 곧 훈장인 셈이다. 말순 여사의 훈장은 며느리를 제압하고, 노인들 속에서 자존심을 지키며 자신을 빛나게 해주는 자랑이다. 칠순의 말순 여사가 큰소리치며 살아가게 만드는 힘. 그런데 어느 날 말순 여사에게 남은 유일한 힘인 이 훈장의 위력이 시들해진다. 며느리가 쓰러져 병원에 갔는데 병의 원인이 스트레스다. 며느리의 스트레스는 어디서 비롯되었을까, 진단하던 아들과 손자들은 ‘할머니 때문’이라는 결론에 이르고, 할머니를 노인요양 시설에 모시기로 결정한다. ‘하얀 나비’의 그리움을 알기까지 우울한 말순 여사가 터벅터벅 거리를 걷다가 발길 닿은 곳이 사진관, 그래 더 나이 들기 전에 영정사진을 박아두자, 생각한다. 꽃단장을 하고 로마에서 휴일을 보내던 오드리 헵번처럼 화사한 표정으로 찰칵 사진을 박는 순간, 말순 여사의 시간은 50년 전, 가장 화려한 청춘의 몸으로 돌아간다. 이게 웬 떡! 더 이상 잘난 아들을 훈장 삼아 사는, 느리고, 냄새 나고, 고집 센 일흔 살 말순 여사가 아닌, 스무 살 꽃띠 ‘오두리(헵번)’로 돌아갔다. 기억하는가! 그 시절의 말순은 ‘카수’를 꿈꾸던, 타고난 목소리를 지닌 아가씨였음을! 어쨌든 여기까지는 영화 <수상한 그녀>의 하이라이트 한 장면을 위한 배경이고 분장이고 장치에 불과하다(고 나는 생각한다). 젊고 화려한 무대에 선 스물다섯 살 꽃띠 ‘오두리’ 양이 ‘하얀 나비’(‘이름 모를 소녀’ ‘나그네’ 등으로 ...
정기구독자 전용 기사 입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박명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68길 98 5층  |  대표전화 : 080-586-7726  |  팩스 : 02-6919-1095
발행인 : 오정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은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홍  |  사업자등록번호 : 214-88-27116  |  통신판매업신고 : 제01-2602호
Copyright © 2017 Christianity Today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