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 고백
예수와 충돌하다치명적인 실수를 한 다음에야 나는 정신을 차리고 복음을 받아들였다
케이시 시즈  |  Casey Cease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3.22  
트위터 페이스북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구글 msn
ⓒ ZACH MCNAIR 17살이 되던 해 나는 인생의 전환점을 가져온 자동차 사고를 당했다. 사고로 나는 모든 것을 잃었고 하나님은 나를 새롭게 하셨다. 1995년 7월 5일 나는 집에서 파티를 열었다. 불안과 우울증으로 몇 해를 보내고 난 뒤였다. 여자 친구와 헤어지고 내 삶에 불만을 키워가고 있던 나는 늘 해 오던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했다. 술에 의지하는 것이었다. 친구와 가족, 나 자신 모두를 견딜 수가 없었다. 그날 밤이 깊어 가면서 더욱 화가 치밀어 올랐다. 새벽 1시쯤 나는 파티에서 떠나고 싶은 충동에 휩싸였다. 내가 몇 시간 전부터 술을 마시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친구들은 나를 말렸다. 나는 열쇠를 집어 들고 당시에 내가 운전하던 차인 1995년형 카마로 Z28에 올라탔다. 그러자 친구들이 다른 차로 나를 막아섰다. 나는 친구들을 피해서 도로로 나갔다. 내가 살던 동네인 휴스턴의 교외 지역에서 속도를 내어 달리는 동안 내 마음은 공허함과 절망감으로 가득했다. 정상적으로 생각하기 어려운 상태였다. 나는 집에서 멀리 떨어져 있고 싶으면서도 동시에 집에 머물고 싶었다. 내가 살던 지역 밖으로 이어지는 도로가 나오자 나는 더 이상 운전하는 것은 멍청한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친구들을 걱정시키고 싶지 않았고 부모님께도 혼나고 싶지 않았다. 집으로 방향을 돌렸다. 깨어남 깨어나 보니 온통 유리 파편투성이었다. 내 무릎에는 푹 꺼진 에어백이 있었다. 안개가 걷히면서 나는 내차 앞 유리판에 커다란 구멍을 낼 수 있었다. 자동차 윤활유 냄새에 금속성...
정기구독자 전용 기사 입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68길 98 5층  |  대표전화 : 080-586-7726  |  팩스 : 02-6919-1095
발행인 : 오정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은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홍  |  사업자등록번호 : 214-88-27116  |  통신판매업신고 : 제01-2602호
Copyright © 2017 Christianity Today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