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쁨의 폭발 [구독자 전용]
상태바
기쁨의 폭발 [구독자 전용]
  • 크리쉬 칸디아 | Krish Kandiah
  • 승인 2014.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도적 교회가 된다는 것의 의미

[글로벌 가스펠 프로젝트Global Gospel Project] ⓒKEN ORVIDAS 나는 영국에서 자랐는데, 우리 가족은 옆집 오글리브 부인에게 늘 신세를 졌다. 우리는 집안에 못 들어갈 때를 대비해서 우리 집 열쇠 한 벌을 오글리브 부인에게 맡겨 두었다. 우리는 열쇠를 집 안에 두고 나올 때가 종종 있었고, 현관문이 잠겨 집에 못 들어 갈 때면 아침이든 낮이든 저녁이든 항상 그녀 덕분에 집에 들어갈 수 있었다. 오글리브 부인은 외출하는 일이 전혀 없었다. 그녀에게는 광장공포증이 있었다. 40년이나 옆집에 살고 있지만, 나는 그녀가 집밖으로 나서는 것을 한 번도 보지 못했다. 그녀가 항상 그랬던 것은 아니다. 그녀의 집 벽난로 위에는 그렇지 않았던 시절에 찍은 사진들, 신혼 때부터 아이들과 해변에서 찍은 사진들이 있다. 오글리브 부인은 남편이 세상을 떠나자 자신을 고립시키기 시작했다. 그녀의 정원은 마치 정글 같이 되어 버렸고, 어린 나는 마체테machete[벌채나 무기로 쓰는 중남미 지역의 칼]를 휘두르며 밀림을 뚫고 지나가는 인디아나 존스처럼 그녀의 현관까지 길을 내주고 용돈을 벌었다. 성인이 되어서야 겨우 나는 그녀를 휘감고 있는 두려움과 좌절의 무거운 구름을 짐작할 수 있었다. 인생의 황혼기에 있는 쇠약한 그녀의 창문에는 항상 커튼이 드리워져 있다. 그러나 지금도 가끔 나는 여전히 우리 집 문을 못 열 때가 있고, 그러면 그녀는 여분의 키를 건네주신다. 나는 그녀가 살아 계신 것만으로도 좋다. 오글리브 부인과 현대 교회 사이에서 어떤 유사점이 보인다. 많은 그리스도인들이 커튼 뒤에서 세상을 지켜보면서 문화에...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