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 세계가 본 무함마드 [구독자 전용]
상태바
기독교 세계가 본 무함마드 [구독자 전용]
  • 가브리엘 사이드 레이놀즈 | Gabriel Said Reynolds
  • 승인 2016.0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마적 사기꾼인가, 영적 지도자인가? 한 이슬람 선지자에 대한 엇갈린 시각

[기독교 역사] 기독교와 이슬람 남의 나라 이야기 같던 이슬람 또는 무슬림이 우리의 현실이 되었습니다. 2007년 아프간 피랍 사건은 우리에게 이슬람에 관해서도 생각해 볼 시간을 주었습니다. 아프게 다가온 이 문제를 우리는 어떤 정보와 시각으로 보아야 할지, 아직은 정보 자체가 참 부족합니다. 기독교와 이슬람이 교차한 역사를 한번 훑어보는 것으로 '타자에 대한 알아가기'를 시작하려 합니다. 그들에 대한 오해의 역사가 어떻게 싹텄는지, 그들을 이해할 수 있는 접점은 있을지, 그들과의 만남과 어긋남의 역사를 반추하여 함께 생각해 보면 좋겠습니다. 김은홍 편집장 C.S. 루이스가 만들어 낸 매혹적인 세계 “나니아”를 아는 사람이라면 아마도 무서운 남쪽 제국 “칼로르만”을 기억할 수 있을 것이다. 거대한 사막 건너편 칼로르만에는 “현명하고 부유하며 정중하지만 잔인한” 사람들이 산다. 칼로르만 제국의 사람들은 피에 굶주린 신 “타쉬”를 섬긴다. “냉혹하며 저항할 수 없는” 신 타쉬의 대리인은 잔인한 칼로르만의 통치자 티스록이다. 티스록은 자기가 소화 불량에 걸렸다고 요리사를 사형시킨 인물이다. 비록 신으로까지 숭배되지는 않지만, 티스록의 이름을 말할 때는 반드시 그 앞에 “영생불사하소서”라는 말을 덧붙일 만큼 그는 칼로르만 백성들의 숭배를 받고 있다. 나니아 연대기에 등장하는 수많은 인물들처럼, 티스록은 루이스의 순수한 창작물이 아니라 일종의 패러디다. 티스록은 한 편으로는 오스만 제국의 술탄이고 한 편으로는 무함마드, 곧 “자비롭고 자애로우신” 알라의 “축복과 평화가 임하실” 선지자다. 서구 기독교 저자들이 이 인물을 계속 각색한 결과, 그는 악마 같고, 피...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