풋볼은 나에게 신이었다
상태바
풋볼은 나에게 신이었다
  • 더윈 그레이
  • 승인 2014.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벌거숭이 전도사가 라커룸에 등장하기 전까지는

샌안토니오 서쪽 빈민가에서 자란 나에게 풋볼은 신이었다. 폭력과 중독, 학대, 혼돈으로 얼룩진 어린 나에게 풋볼은 탈출구였다.내가 태어날 당시 부모님은 십대였기 때문에 나는 할머니 손에서 자랐다. 애가 애를 낳은 격이었다. 부모님은 나를 키우길 간절히 원했지만 어린 나이에 부모가 된 고통과 불완전한 상황 때문에 그렇게 할 수 없었다. 할머니는 여호와의 증인 신자였기 때문에 내가 아는 종교는 그게 전부였다. 하지만 얼마 가지 못해 이마저도 무의미해졌다.우리 집은 가난한 정도가 아니었다. 가난이라는 말도 사치였다. 우리 가족은 함께 식사한 적도 기도한 적도 없었다. 물론 좋은 순간도 있었다. 함께 낚시를 가거나 할아버지께서 저녁에 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실 때가 좋았다. 하지만 13살이 되자 나는 우리 집 가정환경을 보고 할머니에게 말했다.“나, 반드시 뭐가 돼도 될 거야.”풋볼은 내가 살고 있는 지옥에서 벗어날 탈출구였다. 풋볼이 나를 아메리칸 드림을 이룰 천국으로 이끌어줄 것이라고 믿었다.나에게 풋볼은 구세주였다. 경기에서 선전할 때면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풋볼은 나의 정체성이었다. 풋볼은 삶의 의미를 깨닫게 해주었다. 풋볼은 나에게 사명을 주었다. “더윈, 넌 대학에 갈 수 있고 성공할 수 있어.”벌거숭이 전도사에게서 도망치다고등학교 2학년 때부터 이 사명을 이루는 데 돌입했다. 샌안토니오의 외곽 컨버스에 위치한 저드슨 고등학교로 전학했다. 그곳에서 텍사스 고교 명예의 전당에 오른 D. W. 러틀리지 코치 밑에서 선수생활을 했다. 3학년 때는 브리검 영 대학교Brigham Young University[유타 주에 있는 모르몬교사립대학교]에 풋볼 장학생으로 입학했다. 말하자면...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