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륙에 부는 기독교 열풍
상태바
대륙에 부는 기독교 열풍
  • 캐롤 리 햄린, 스테이시 빌러
  • 승인 2008.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의 지식인들이 예수님 앞으로 나아오고 있다

[기독교 역사] 이웃, 중국의 기독교10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중국의 소수 문화 엘리트들은 사회 속 기독교의 역할을 놓고 씨름해 왔다. 1세기 전, 국가가 지원하는 유교 교육을 받은 전통적 중국학자들은 기독교를 외래의 가르침이라 하여 거부했다. 그러나 1910년대와 20년대의 신지식인층을 비롯, 지난 20년 이내에 중국 사회에 부상하기 시작한 중산층은, 기독교를 부강한 근대 중국을 세우는 길로 여기며 호감을 갖기 시작했다. 이들의 첫 질문은 “기독교가 중국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인가”였다. 일부 중국인에게는 이런 공리적 관심이 서서히 개인적인 영적 여정으로 변화하기도 했다. 기독교에 대한 중국인들의 관심은 정치 격동기에 마치 조수(潮水)처럼 주기적으로 변화했는데, 자주 반(反)서구 민족주의로 인해 ‘썰물’을 맞기도 했다. 그러나 지금은 기독교를 향한 제3의 물결이 오늘의 중국 사회에 밀려들어 오고 있다. 개신교의 황금기 지금으로부터 100년 전, 중국 문인 관료들은 쓰러져 가는 청조(淸朝)를 회생시키겠다는 희망을 잃어버렸다. 중국은 살아남기 위해서는 그 나름의 방식대로 서방과 경쟁해야 했기에 중국 가정들은 자녀들을 국내나 미국의 서구식 학교, 특히 기독교 학교에 보내기 시작했다. 신식 교육은 영어와 과학뿐 아니라 의학, 법학, 언론학 같은 새로운 전문 과목을 아우르고 있었다. 또 종종 기독교 도덕도 교과 과정의 일부로 포함되어 있었다.YMCA는 과학과 사회학 분야의 서양인 교육자들을 중국에 데려왔는데, 이는 학생뿐 아니라 일반 대중까지 끌어 모았다. 기독교 자원봉사 단체들은 전족이나 아편 거래와 같은 사회악에 맞서는 운동을 이끌었고, 가난한 농군과...

정기구독자만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