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한 예수쟁이
상태바
진정한 예수쟁이
  • 제임스 스튜어트 벨
  • 승인 2015.0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약도 동양종교도 막지 못한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

가끔 이런 질문들을 하곤 한다. 대학생 시절, 내가 정말 그레이트풀 데드Grateful Dead[1965년 결성된 미국의 록 밴드] 콘서트에서 대마초에 취한 채로 친구를 만나 코카인을 또 흡입했던 것일까? 우리는 정말 두건을 두르고 머리를 허리 반까지나 늘어뜨린 채로 지미 헨드릭스의 “퍼플 헤이즈”Purple Haze 도입부의 반복되는 리듬이 나올 때 터지던 플래시 라이트와 희뿌연 연기 사이를 헤집고 다녔던 것일까? 우리는 정말 우주 바깥의 세계를 “심오한” 통찰력을 가지고 탐험하기 위해 엘에스디, 메스칼린, 실로시빈 같은 환각제를 복용했던 것일까? “어이 친구, 틀에서 벗어나자!”와 같은 “심오한” 통찰력을 가지고 싶었던 것일까?우주 여행자 무리인 우리는 가난, 인종 차별, 전쟁과 같은 불의를 바로잡는 방법을 모색했다. 그리고 동시에 고독의 공허감을 채우는 방법도 찾았다. 우리는 권위에 반기를 들었다. 그리고 세상의 모든 것에 대해 질문을 던졌다.무디 블루스의 ‘퀘스천’의 가사는 우리의 마음을 완벽하게 표현하고 있었다.우리는 왜 영원히 답을 얻을 수 없을까?우리는 언제까지 문을 두드려야 할까?셀 수 없이 많은 질문을 어찌할까?증오와 죽음, 그리고 전쟁.우리가 잠시 멈춰 주변을 돌아볼 때우리가 필요로 하는 것은 어디에도 없지이렇게 박해받는 세상,탐욕만이 타오르지.강력한 묘약하지만 물론 그렇다고 해서 내가 항상 세상에 반기를 들었던 것만은 아니다. 나는 시카고 교외의 상위 중산층에서 자랐다. 독실한 천주교인 부모님과 따뜻하고 완벽할 정도로 멋진 여동생과 함께 살았다. 나는 수녀님들이 운영하는 학교에 다녔는데(가끔씩 체벌도 있었다), 아홉 살 때 복사[사제의 미사 집전을 돕는 소년]...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