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현장
‘보물’이 먹이고 남긴 보물 같은 이야기영락고등학교 앞 분식가게 ‘보리떡과 물고기’에는 인정이 있었다
박명철  |  CTK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3.30  
트위터 페이스북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구글 msn
‘보리떡과 물고기’는 서울 관악구에 있는 영락고등학교 앞 작은 분식가게이다. 예수님이 보리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로 5000명을 먹이고도 남겼다는 이야기처럼 ‘작은 것으로 나누는 가게가 되자’는 의미로 지은 이름이었다. 학생들은 ‘보물’이라고 줄여서 불렀고, 학교로 오가는 길에 보물을 참새방앗간처럼 드나들었다. 무엇보다 늦잠을 자고 시간에 쫓겨 아침을 먹지 않고 등교하는 학생들은 보물에 들러 아줌마가 만들어주는 ‘주먹밥’을 먹었다. 보물의 인기 메뉴는 주먹밥이다. 작년에 퇴임한 최영성 교장선생님이 언젠가 보물에 들러 “아침을 못 먹고 오는 학생들이 많으니 주먹밥을 만들어서 팔아주시면 좋겠어요” 했고, 보물의 아줌마와 아저씨는 그때부터 새벽 일찍 일어나 주먹밥을 만들기 시작했다. 1500원에서 2000원 하는 보물의 주먹밥은 불고기 참치 김 등의 재료들 가운데 학생들이 요구하는 재료들을 넣어서 만들어 주었다. 한창 많이 먹을 그 또래 남학생들은 무엇보다 “밥 많이 주세요” 했고, 보물의 아줌마와 아저씨는 인심 좋게 공기밥 두 그릇을 뭉친 듯한 큰 주먹 같은 주먹밥을 만들어 주었다. 바빠서 용돈을 챙기지 못한 학생들에게는 “학번 하고 이름 적어놓고 먹어” 했다. 그런 보물의 아줌마와 아저씨를 어떤 학생들은 “엄마” “아빠” 라고 부르기도 했다. 보물을 드나드는 학생들의 걱정은 다른 데 있었다. “이렇게 장사하시고도 남는 게 있을까?” 보물 아줌마와 아저씨는 가난해 보였다. 가게의 의자들은 하나도 같은 게 없었다. 색깔도 모양도 다른 의자들은 모두 여기저기서 구해 온 듯 보였다....
정기구독자 전용 기사 입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68길 98 5층  |  대표전화 : 080-586-7726  |  팩스 : 02-6919-1095
발행인 : 오정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은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홍  |  사업자등록번호 : 214-88-27116  |  통신판매업신고 : 제01-2602호
Copyright © 2017 Christianity Today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