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목요일ㅣ이것을 행하라. 이것을 논쟁하지 말라. [구독자 전용]
상태바
성목요일ㅣ이것을 행하라. 이것을 논쟁하지 말라. [구독자 전용]
  • 존 H. 암스트롱 | John H. Armstrong
  • 승인 2015.0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의 만찬은 분열이 아니라 일치의 식탁이다

[글로벌 가스펠 프로젝트Global Gospel Project] 나는 1주일에 두 번 교회에 가면서 성장했다.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내가 교회를 싫어했다는 말이 아니다. 여느 아이들처럼 나도 주변에서 일어나는 많은 일들이 이해가 안돼 힘들었다는 말이다. 예배 시간 동안 걸핏하면 따분해졌고, 결국 나는 그 따분한 시간을 나 홀로 재미있게 보내는 방법을 찾아냈다. 주보에 낙서를 했고 가끔씩 목사님의 설교 시간을 재기도 했다. 천장에 있는 조명등, 벽면 패널, 스테인드글라스 조각이몇 개인지셌다. 이런 사소한 장난을 하다가 두 가지가 눈에 들어왔다. 설교단 뒤 성가대석 위에 자리 잡고 있는 침례조baptismal pool, 그리고 ‘이것을 행하여 나를 기억하라’는 문장이 새겨져 있는 예배당 전면 정중앙의 흰색 테이블이었다. 그 테이블을 보면서 이런 생각이 들었다: 왜 몇 달에 한 번씩 저 테이블에 있는 빵과 포도주를 먹는 것일까? 빵과 포도주는 누가 먹을 수 있는 거지? 우리 교회는 1년에 네 번 주의 만찬Lord’s Super(교회의 전통이나 교파에 따라 성찬Communion또는 성체성사Eucharist라 부르기도 한다)을 거행했다. 왜 이걸 이렇게 가끔씩 하는지 물어보았던 기억이 난다. 돌아온 답은 한 번도 만족스럽지 못했다. 지금도 마찬가지다: “너무 자주 하면, 그 의미를 잃어버릴 것이다.” 조숙했던 것일까? 나는 이런 생각을 했다. ‘우리에게 어차피 그렇게 큰 의미가 있는 것이 아니라면, 의미를 잃어버릴 거라고 걱정할 건 또 뭐람.’ 나이가 들면서, 나는 성찬식을 매주일 하는 교회도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