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겨온 나의 진상③ '마음 검진' [구독자 전용]
상태바
숨겨온 나의 진상③ '마음 검진' [구독자 전용]
  • 맥스 루케이도 | Max Lucado
  • 승인 2019.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음 속 숨겨진 칼날들을 들고, 하나님께 나아가라

숨겨온 나의 진상 ① 나는 맥주가 좋다 ② 바람직한 고백 ③ 마음 검진 다윗은 백기를 들었다. 항복. 하늘에 대고 반박하는 것도 이제 그만. 그는 하나님께 자백했다. 그렇다면 당신은? 아마 이런 모습이지 않을까. 늦은 밤. 잠자리에 들 시간. 베개가 손짓한다. 하지만 당신의 죄책감도 손짓을 한다. 오늘 아침 어느 교인과의 만남은 끔찍했다. 말들이 오가고, 비난하고, 선을 긋는다. 험담. 조잡하고 저속한 행동. 당신은 (대부분의) 비난을 떠안는다. 당신의 옛 사람이라면 이 논쟁을 숨겼을 것이다. 이미 빈 곳을 찾기 힘든, 풀리지 않는 갈등 보관소에 쑤셔 넣는다. 썩은 나무에 접착제를 덕지덕지 바른다. 싸움은 상처가 곪아 쓴 뿌리가 되고, 다른 관계에까지 악영향을 미칠 것이다. 하지만 당신은 더 이상 옛 사람이 아니다. 삭막한 목초지에 떠오르는 아침 해처럼 은혜가 임하여 그림자를 거둬가고 서리를 녹인다. 따스함. 하나님은 당신을 노려보시지 않는다. 예전에는 당신도 그렇게 생각했다. 화가 잔뜩 난 하나님이 팔짱을 끼고 당신을 꾸짖으신다고. 하지만 이제는 안다. 그리스도가 당신을 사셔서 발을 씻기시고 당신은 그분 안에 산다. 하나님께 얼마든지 솔직할 수 있다. 당신은 베개에게 조금만 기다리라고 말한 다음, 예수의 임재 가운데 들어간다. “오늘 말다툼에 대해 말씀드려도 될까요? 그렇게 반응해서 죄송해요. 제가 좀 심했어요. 더 참아야했는데. 주님은 제게 그토록 큰 은혜를 주셨는데, 제가 가진 것은 너무 적네요. 용서해주세요.” 이 정도면 기분이 좀 나아지지 않을까? 특별...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