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폭력 [구독자 전용]
상태바
가정폭력 [구독자 전용]
  • 저스틴 홀콤 Justine Holcomb
  • 승인 2015.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회자는 피해자를 어떻게 도울 수 있을까

[치유 목회] istock 미국 여성 네 명 중 한 명이 가정폭력 피해자이다. 그리고 그리스도인 여성이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훨씬 더 오랜 기간, 훨씬 더 심각하게 가정폭력을 겪는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한국에서는, 경찰청 통계자료에 따르면, 가정폭력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2012년 8762건, 2013년 1만 6785건, 2014년 1만 7557건). 기혼여성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는 약 48퍼센트가 결혼생활 중 1회 이상의 가정폭력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의 아내 린지는 가정폭력 피해자 쉼터에서 피해자를 상담하고 지원하는 케이스 매니저 활동을 했다. 그리고 우리 부부는 함께 가정폭력 피해자들에게 위기개입 지원을 하고 있다. 교회를 상대로 교육과정을 개설해 가르치면서 우리는, 목회자들이 가정폭력으로 상처를 입은 사람들을 돕고 싶어 하지만 어떻게 도와야 할지 잘 모른다는 사실을 알았다. 목회자들은 큰 도움을 줄 수 있다. 가정폭력으로 고통 받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다양한―실제적, 영적, 정서적―차원에서 목회자의 돌봄이 필요하다. 피해자들의 도움 요청에 신속하고 반응하여 그들이 피해자 지원 기관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연결해 준다면 가정폭력으로 인한 상해를 줄이고 생명까지 구할 수 있다. 목회자들로부터 받은 가장 공통된 질문들을 함께 나누어 보겠다. 가정폭력의 개념 린지와 나의 공저 「내 잘못인가요?」Is It My Fault?에서 우리는 가정폭력을 “한 개인이 친밀한 관계에 있는 다른 개인에 대한 권력과 통제를 획득하고 유지하기 위하여 행사하는 강압적 행동 양식이나 통제하려는 행동 양식”으로 정의한...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