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 고백
모르몬교는 이제 그만30년을 모르몬교에 몸담았던 내가 신약성경을 읽기 시작했다. 그리고 충격을 받았다.
린 윌더  |  Lynn Wilde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9.22  
트위터 페이스북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구글 msn
PHOTO BYAugust Miller 고백 2006년 1월 금요일이었다. 유타 주 알파인 우리 집에서 난 내 인생을 송두리째 바꾸어 놓은 셋째 아들 미카의 전화를 받았다. 우리 가족과 나는 “시온”[모르몬교는 유타 주를 이렇게 부른다]에서 만족스런 삶을 살고 있었다. 남편 마이클과 내가 모르몬교에 입교하기로 결정하면서 우리는 여기서 살았다. 8년 동안 나는 ‘예수 그리스도 후기 성도 교회’를 대표하는 학교인 브리검영대학교에서 교수로 재직했다. 마이클은 고위 사제, 감독 겸 고문, 성전 봉사자, 신학교 교수, 주일학교 교장으로 일했다. 큰 아들 조쉬와 둘째 아들 매트는 모르몬교회의 의무 규정인 2년 선교 활동을 마쳤다. 딸 케이티는 예수 그리스도와 조셉 스미스[모르몬교 창시자]에 대한 신앙심으로 교회 지도자들을 만족시켰다. 나는 성경을 추종하는 그리스도인들을 업신여겼다. 그들에게는 복음의 일부만 있을 뿐, 완전한 복음은 없다고 생각했다. 나는 모르몬교의 율법과 규정을 준수했다. 나는 일요일마다 발효된 빵과 물을 사용하는 성찬식에 참여하면서, 죄를 지키는 문지기가 내 안의 모든 사악함을 몰아내도록 했다. 모르몬교가 나의 영생을 보장해 줄 것이라고 믿었다. 시온에서의 생활 모르몬교 선교사가 우리 집 대문을 두드린 날 이후로 우리 부부는 25살 때부터 모르몬교회에 몸담았다. 우리 둘 다 개신교회에 다니면서 성장했지만, 성경을 거의 읽지 않았다. 교회는 모르몬교도 그리스도인이 선택할 수 있는 교파의 하나 정도라고 생각했다. (모르몬교 개종자의 85%가 기독교에서 개종했다)....
정기구독자 전용 기사 입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관련기사]

린 윌더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68길 98 5층  |  대표전화 : 080-586-7726  |  팩스 : 02-6919-1095
발행인 : 오정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은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홍  |  사업자등록번호 : 214-88-27116  |  통신판매업신고 : 제01-2602호
Copyright © 2017 Christianity Today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