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남부 출신, 조선의 남부에 복음의 뿌리 내리다
상태바
미국 남부 출신, 조선의 남부에 복음의 뿌리 내리다
  • 양국주
  • 승인 2015.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교사 열전유진 벨(Eugene Bell) 선교사.선교사의 삶을 드러내는 일은 때로 본의 아니게 곤혹스러움을 가져다주기도 하고, 때로는 깊은 감동도 준다. 한 선교사의 삶의 진실은 후원자들과 파송 교회에 보내는 보고서보다 가족끼리 주고받은 사신私信이나 자신의 내면을 드러낸 일기에서 더 잘 드러나는 것 같다. 후원자나 교회로 보내는 보고서에서는 자신의 감정과 형편을 감추기도 하고 마음에도 없는 “립 서비스”로 간혹 위장도 하기 때문이다. 반면에 개인 서신은 꾸밈없고 불편한 속내도 귓속말 속삭이듯 서슴지 않고 드러내 보이기 때문이다.<논어> 술이편述而篇에 “세 사람이 길을 가면 그 중에는 반드시 나의 스승 될 사람이 있다”三人而行 必有我師는 글귀가 있다. 이 말에는 스승 됨의 폭과 비유가 은근해서 ‘나는 저 사람과 같이 되지 말자’는 반면교사도 숨어 있다.그런 점에서 1895년에 우리나라에 온 이래 1925년까지 30년 세월을 호남 선교에 전념한 유진 벨Eugene Bell(1868-1925)은 선교적 삶과 가르침에 대한 수많은 긍정과 부정, 연민과 아쉬움을 던져주고 있다. 그만큼 유진의 삶에는 드라마의 그것처럼 반전이 많았다.1897년 11월 27일 벨이목포 인근에서 가족에게 보낸 편지.유진 벨과 남부 친구들유진 벨이 조선 선교사로 입국(1895년 4월)하기 2년 반 앞선 1892년 11월, 일곱 명의 선배 선교사들이 입국하였다. 전라도를 휩쓴 동학농민운동(1893-1894)의 여파로 전라도에 정착하지 못한 그들은 서울에 머무르며 조선말을 익혔다. 그들이 전주와 군산에 정착하면서 호남 선교부 개설을 시작하고 있을 무렵 유진 벨이 입국하였으니, 엄밀히 말해 유진 벨은 해리슨, 드루와...

정기구독자만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