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뷰 > 저자 인터뷰
다음세대를 위한 뜻밖의 전도법리 스트로벨 인터뷰
스탠 거스리, 리 스트로벨  |  Lee Strobel, Stan Guthrie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8.04  
트위터 페이스북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구글 msn
   
 

스트로벨은 기독교 신앙의 지적 근거를 이야기로 풀어내 들려주는 책들-특종! 믿음 사건The Case for Faith, 예수는 역사다The Case for Christ,  「리 스트로벨의 예수 그리스도The Case for the Real Jesus -을 쓴 작가로 널리 알려져 있다. CT 특별 프로젝트 책임 에디터 스탠 거스리가 댈러스에서 열린 크리스천 북 엑스포Christian Book Expo에서 리 스트로벨을 만나 그가 마크 미텔버그와 함께 쓴 다음 세대를 위한 관계 전도법(포이에마)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다음 세대를 위한 관계 전도법은 어떻게 개인적인 이야기들을 통해서 사람들에게 전도할 수 있는 용기를 북돋아줄 수 있는지를 설명한 메뉴얼이라고 할 수 있는데, 이 책을 쓴 특별한 이유가 있습니까?

전도의 가치가 다른 어떤 가치보다도 빠른 속도로 그리스도인의 삶에서 새어나가고 있습니다. 지금 교회는 성경공부, 기도, 공동체 같은 여러 가지 가치들을 다루어야 하는 문제 앞에 놓여 있습니다. 전도도 그런 여러가지 것들 가운데 단지 하나일 뿐이지요. 그런데 저는 이제까지 이렇게 불평하는 사람을 본 적이 없습니다. “내 신앙생활은 너무나 메말랐어. 마치 사막 한가운데 살고 있는 것 같아. 그런데 말이야, 옆집에 믿지 않는 친구가 살고 있는데, 그에게 그리스도를 전할 기회를 달라고 열심히 기도하는 중이야. 다음 주 점심식사에 그 친구를 초대했거든. 하나님이 그 시간을 통해 영적인 문제를 이야기할 기회를 주셨으면 좋겠어.”

전도와 변증이 어떻게 바뀌고 있습니까?

둘 다 더욱 관계 중심, 이야기 중심으로 바뀌고 있습니다. 유명한 기독교 변증가 조쉬 맥도웰Josh McDowell이 대학 캠퍼스에 가서 왜 성경을 믿어야 하는지 설명합니다. 사람들이 몰려들고 신앙을 향해 발걸음을 내딛습니다. 그런데 그들 가운데 너무 많은 사람들이 그리스도께 나아오다가 도중에 걸음을 멈추고 맙니다. 조쉬 맥도웰도 처음엔 그 이유를 몰랐습니다. 이제 그는 방법을 바꿔 이야기를 통해 사람들에게 다가가고 있습니다. 그는 학생들에게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알다시피 저는 주정뱅이의 아들이었습니다. 이 사실은 제 인생은 물론 아버지와의 관계에 정말 많은 영향을 끼쳤어요. 그리고 궁극적으로는 제가 영적인 것을 추구하게 만들었죠. 기독교가 바로 제가 찾은 증거입니다. 복음은 제 인생을 변화시키고 아버지와 화해하게 했어요.” 그의 삶이 하나의 이야기가 되는 것이지요.

저의 사역도 이와 같습니다. 저 역시 저의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나는 무신론자였다. 기독교에 냉소적이었다. 그런데 아내가 그리스도인이 되었다. 그래서 기독교에 대해 이것저것 알아보기 시작했다. 내가 찾은 증거가 여기 있다. 내가 어떻게 그리스도를 받아들였는지, 내가 어떻게 변화되었는지 여기 있다. 

이런 것이 이야기입니다. 요즘 저는 포스트모던 시대를 사는 사람들이 '이야기'에 지대한 관심을 보이는 모습을 자주 목격합니다. 신자들이 작은 모임을 꾸리고 그 모임에 불신자를 초대하는 거대한 흐름을 보면서 흥분이 됩니다. 알파 코스도 이런 접근 방식을 취합니다. 미국 동부의 네이버후드 바이블 스터디스Neighborhood Bible Studies라는 단체도 한동안 허우적대다가 이제 새로운 리더를 만났습니다. 메리 쉘러Mary Schaller인데, 앞으로 6년 안에 소모임 2만 5000개를 만드는 게 그녀의 목표입니다. 단체 이름도 큐 플레이스Q Place로 새롭게 바꾸었습니다. 윌로크릭 교회도 이런 소모임을 여러 개 시작했습니다. 한때는 소모임에 참여하는 불신자가 모두 합해 1100명에 이르기도 했습니다. 불신자가 이 모임 중 하나에 합류해서 정착하면, 열 명 중 여덟 명은 신앙을 갖습니다.

다음 세대를 위한 관계 전도법의 요점을 한마디로 요약하면, 한 번에 모든 것을 다 할 필요는 없다는 것입니다. 한 사람을 그리스도에게 이끄는 데에는 여러 가지 작은 단계들이 있습니다. 우리 모두 그 고리의 하나가 될 수 있습니다. 어쩌면 시작하는 고리가 될 수도 있습니다. 많은 경우에는 중간 고리로 쓰임을 받지요. 물론 때로는 마지막 고리가 될 수도 있습니다.

윌리엄 레인 크레이그William Lane Craig 같은 몇몇 기독교 변증가들은 우리가 포스트모던 사회에 살고 있다는 주장을 반박하기도 합니다. 어떻습니까? 우리가 사는 이 사회가 포스트모던 사회인가요?

상대주의와 다원주의가 이미 뿌리를 내렸습니다. 특히 대학 캠퍼스에서 만나는 많은 불신자들이 이런 세계관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니 우리는 여기에 대응을 해야 합니다. 그렇다고 해서 사람들에게 다가갈 때 사용하라고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도구들을 모두 던져버리라는 뜻은 아닙니다. 다만 상황에 맞추어 적응할 필요는 있다고 봅니다. 예수는 역사다를 쓰려고 어느 유명한 학자와 인터뷰를 하던 중에 그분이 이런 말씀을 하시더군요. “그런데, 그런 책을 읽을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겁니다. 리, 우리는 포스트모던 세계에 살고 있어요. 사람들은 더 이상 예수님의 존재에 대한 역사적 증거 따위에는 관심이 없어요. 신경도 안 씁니다. 그런 책을 읽을 사람은 없습니다.” 그 말을 듣고 그때는 정말 낙담했습니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예수는 역사다가 나오자 사람들이 제게 다가와서 이런 말들을 하더군요. “하나님이 이 책을 사용하셔서 저를 그리스도에게로 이끄셨습니다.” 16~24살 되는 젊은이들이 가장 많았습니다. 이런 문제엔 관심이 없을 거라고 여겼던 바로 그 사람들이지요.

그래서 다음 세대를 위한 관계 전도법도 하나의 이야기로 쓴 것이군요.

맞습니다. 이 책은 정보를 담은 백과사전 같은 책이 아닙니다. 우리는 변증의 자원을 잃어버려서는 안 됩니다. 하지만 상황에 맞추어 조정할 필요가 있습니다. 일방적으로 독백하듯 복음을 전할 게 아니라 소모임에서 함께 대화를 나누며 복음을 소개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방식은 이야기라는 옷을 입고 관계를 통해 소모임에서 대화로 이루어집니다. CT  

Interview by Stan Guthrie, “The Changing Face of Apologetics” CT 2009:6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68길 98 5층  |  대표전화 : 080-586-7726  |  팩스 : 02-6919-1095
발행인 : 오정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은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홍  |  사업자등록번호 : 214-88-27116  |  통신판매업신고 : 제01-2602호
Copyright © 2017 Christianity Today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