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엘서는 현대 은사주의 운동을 지지하는가? [구독자 전용]
상태바
요엘서는 현대 은사주의 운동을 지지하는가? [구독자 전용]
  • 장세훈
  • 승인 2016.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STOCK “그 후에 내가 내 영을 만민에게 부어 주리니 너희 자녀들이 장래 일을 말할 것이며 너희 늙은이는 꿈을 꾸며 너희 젊은이는 이상을 볼 것이며 그 때에 내가 또 내 영을 남종과 여종에게 부어 줄 것이며 내가 이적을 하늘과 땅에 베풀리니 곧 피와 불과 연기 기둥이라. 여호와의 크고 두려운 날이 이르기 전에 해가 어두워지고 달이 핏빛 같이 변하려니와 누구든지 여호와의 이름을 부르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니 이는 나 여호와의 말대로 시온 산과 예루살렘에서 피할 자가 있을 것임이요 남은 자 중에 나 여호와의 부름을 받을 자가 있을 것임이니라.” 요엘 2:28-32 불건전한 환상과 예언 운동으로 교회와 그리스도인들이 몸살을 앓고 있다. 몇 년 전에는 한국에 전쟁이 일어나 심각한 재난이 임할 것이라는 거짓 예언이 많은 사람들을 미혹하더니, 지금도 다양한 불건전한 환상이나 예언 운동이 빈번히 나타나고 있음을 부인할 수 없다. 이러한 운동은 교회 안에만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것이 아니라, 이제는 곧장 미디어를 통해 교회 밖으로 전해져 건전한 교회와 그리스도인 모두가 부당하게 손가락질을 받는 대상이 되곤 한다. 특히 신사도운동과 같은 극단적인 은사주의는 예언과 환상의 가치를 극단적으로 끌어올려 성경의 몇몇 구절을 자의적으로 해석하고 왜곡하여 자신들의 사상을 지지하는 근거로 오용한다. 불건전한 예언 운동들이 자주 인용하는 대표적인 성경 본문의 하나가 바로 요엘 2:28-32이다. 그러나 종말에 성령이 임하여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예언과 환상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는 요엘 2:28-32은 과격한 은사주의자들이 해석하고 주장하...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