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사의 갑작스런 죽음, 그만의 책임인가?
상태바
웃사의 갑작스런 죽음, 그만의 책임인가?
  • 장세훈
  • 승인 2016.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들이 나곤의 타작 마당에 이르러서는 소들이 뛰므로 웃사가 손을 들어 하나님의 궤를 붙들었더니 여호와 하나님이 웃사가 잘못함으로 말미암아 진노하사 그를 그 곳에서 치시니 그가 거기 하나님의 궤 곁에서 죽으니라.”

사무엘하 6:6-7

 

구약에서 충격적인 죽음 가운데 하나는 웃사의 죽음이다. 웃사가 수레에 법궤를 싣고 가던 도중 소가 뛰기 시작하였고 수레에 실려 있던 법궤가 흔들렸다.

이런 상황에서 웃사는 흔들리는 법궤를 붙들다가 하나님의 진노를 사서 급사하고 말았다. 사무엘하 6:1-8에 등장하는 웃사의 이 죽음은 과연 무엇을 강조하는가?

본문은 법궤 이동의 책임을 맡은 웃사의 부주의를 부각하고 있는가? 만약 그렇다면 웃사는 수레에서 떨어지려는 법궤를 그냥 바라보아야 하는가?

웃사의 죽음에 대한 이런 접근은 뭔가 석연찮은 느낌을 던져준다. 웃사의 죽음은 과연 웃사 그만의 잘못 때문일까? 다른 누구가의 책임은 없는 것일까? [전문 보기: 웃사의 죽음, 그만의 책임인가?]

 


장세훈 국제신학대학원대학교 구약학 교수이며 「한권으로 읽는 이사야서」와 「내게로 돌아오라」 등의 저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