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특집 > 이슈 & 특집
나는 ‘나들’이다우리 몸속과 피부에 사는 수많은 생명체들이 우리의 건강과 욕구와 행동에 영향을 준다. 이들을 사랑하는 법을 배워야 하지 않을까?
클레이튼 칼슨  |  Clayton Carlson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14  
트위터 페이스북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구글 msn
[SCIENCE 과학] Shutterstock, istock “우리가 우리의 형상을 따라서, 우리의 모양대로 사람을 만들자.” 삼위일체 하나님이 말씀하셨다. 그리고 하나님은 우리를 복수로 만드셨다. “하나님이 그들을 남자와 여자로 창조하셨다.” 그런데 창세기의 이 구절이 가리키는 것보다 우리는 훨씬 더 복수의 의미를 담고 있다. 우리들 각자 한 사람 한 사람이 복수다. 우리는 단 하나의 몸을 가진 우리 ‘자신’self을 떠올릴 것이다. 우리는 우리가 세포들의 집합체, 즉 혈액을 이동시키는 것부터 영양분을 에너지로 가공하는 것까지 모든 일을 처리하는 무수한 극소 단위들의 집합체라는 것을 알고 있지만, 그렇더라도 이 수많은 세포들에 우리의 마음이 불편하지 않은 것은, 이 세포들이 결국 ‘나’라는, 하나의 수정란 세포에서 시작되어 하나의 DNA 코드를 공유하는 커다란 생명체를 이룬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맞다. 우리는 그러하다. 하지만 우리는 그 이상이기도 하다. 우리들 각자 즉 ‘나’란 존재는 매우 상이한 DNA를 가지고 있는 무수히 많은 생명체들이 서로 작용하는 커뮤니티들communities[군집들]의 집합체이기도 한 것이다. 우리의 몸속과 피부에는 우리에게 있는 인간 세포만큼이나 많은 수의 박테리아 및 기타 미생물들이 존재한다. 수십 년 동안 생물학자들은 우리 몸에는 우리 자신의 인간 세포 수보다 10배나 많은 미생물 세포들이 있다고 추정했다. 하지만 새로운 조사에 따르면 평범한 남자의 몸에는 약 39조개의 박테리아가, 그리고 약 30조개의 인간 세포가 있다. ‘나’...
정기구독자 전용 기사 입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밴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68길 98 5층  |  대표전화 : 080-586-7726  |  팩스 : 02-6919-1095
발행인 : 오정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은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홍  |  사업자등록번호 : 214-88-27116  |  통신판매업신고 : 제01-2602호
Copyright © 2017 Christianity Today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