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공부”라고 다 성경공부인 것은 아니다. [구독자 전용]
상태바
“성경공부”라고 다 성경공부인 것은 아니다. [구독자 전용]
  • 젠 웰킨 | Jen Wilkin
  • 승인 2017.0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VIEWS BEGINNING OF WISDOM 지혜의 시작 미국 남부의 음료 어휘를 다른 지역 사람들이 들으면 헷갈릴 수 있다. 우리 남부 사람들은 코크(콜라)를 소다라고 한다. 우리가 내놓는 차에는 얼그레이는 포함되지 않는다. 남부사람들끼리는 말하지 않아도 다들 알아듣는다. 북부 출신 친척들을 둔 남부 출신인 나는 가족모임에서 용어 정리만 명확하게 해도 이런 걸 두고 헷갈리는 일은 피할 수 있다고 장담한다. 용어를 지나치게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것은 단순히 엉뚱한 음료를 내놓는 것 이상의 큰 오해를 일으킬 수 있다. 교회에서 자주 사용하는 “성경공부”라는 용어가 그렇다. 교회 웹사이트에서 우리는 결혼·재정·양육·기도·성경 클래스에 전부 “성경공부”라는 말이 붙는 것을 흔히 볼 수 있다. 물론 이런 모임들에서는 좋은 일들이 일어난다. 사람들이 공동체 안에서 서로 관계를 형성한다. 필요한 것을 함께 나누고, 죄를 고백하고, 성경의 렌즈를 통해 어떤 주제를 탐구한다. 그러나 이 모든 모임들이 성경공부인 것은 아니다. 잡동사니를 모아두는 바구니처럼, 시간이 흐르면서 “성경공부”가 모든 종류의 모임을 가리키는 말이 되었다. 영화 〈프린세스 브라이드〉에서 여러 언어를 구사할 수 있는 주인공 이니고 몬토야는 이렇게 말한다. “너는 계속 그 단어를 사용하고 있는데, 내 생각에는 그 말은 네가 생각하는 그런 뜻이 아닌 것 같아.” 성경공부라는 용어 사용을 확장한 결과, 우리는 정작 진짜 성경공부를 줄여놓았다. 교회들이 기초적인 성경공부는 점점 멀리하고, 특정 주제나 경건에 초점을 맞춘 “성경공부”를 선호하고 있다. 그...

정기 구독을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을 하고 계신 회원은 로그인을 해주세요.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자 중 비회원은 회원가입을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